이웃과 지구를 살리는 착한 소비

코끼리를 타면 안 돼요?

공주영 글, 설찌 그림 | 낮은산
코끼리를 타면 안 돼요?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8월 21일 | 페이지 : 128쪽 | 크기 : 18 x 23.6cm
ISBN_13 : 979-11-5525-086-0 | KDC : 33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4학년 도덕 1학기 06월 4. 함께 사는 세상
마음을 말갛게
아이들 마음을 담은 동시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
8개 나라의 착한 소비 사례를 소개하는 이야기책입니다. 우리는 어떤 소비를 하고 있을까요? 우리의 소비가 지구를 병들게 하거나, 다른 이들을 힘들게 하고 있진 않을까요? 로컬 푸드, 공유 경제, 공정 무역 등 착한 소비와 관련된 8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만들었습니다. 이야기를 읽으며 왜 착한 소비가 필요한 것인지, 착한 소비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공주영
공주영 선생님은 JY아카데미 어린이책 작가모임 활동을 하면서 꾸준히 책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알나리깔나리, 우리말 맞아요?』가 있고, 함께 지은 책으로 『편집교정 이론과 실무』가 있습니다.
설찌
행복해지기 위해 그림을 그리고 그림을 보고 미소지을 사람들을 위해 그림을 그리며, 일상의 소소한 웃음을 담는 것을 좋아합니. 『해피매직북』『들이다 제주』를 출간했고, LINE 셀피 이모티콘 작업, 동원 F&B 페이스북 일러스트 연재, 뷰티브랜드 TOMARU와 콜라보레이션, 단행본 『어쩌다 어른』, 『연애의 민낯』, 『엄마는 예쁘다』 등의 일러스트를 작업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입니다.
코끼리 등에 타는 여행이 왜 문제일까요?
대형 마트보다 동네 슈퍼마켓을 이용하는 것이 왜 같이 잘 사는 길일까요?
차를 나눠 쓰는 것은 어떻게 지구를 아끼는 일이 될까요?

캐나다, 영국, 태국, 스위스, 베트남, 이탈리아, 인도, 한국까지
세계 여러 나라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무얼 먹을까, 어떤 옷을 입을까, 어디를 갈까. 우리 일상의 매순간이 소비와 이어져 있으며, 이는 저마다의 '선택'으로 이루어진다. 이 선택의 가장 중요한 기준은 오랫동안 ‘합리성’이었다. 가격과 품질에서 보다 큰 만족을 주는 것. 현대사회는 이것을 ‘합리적 소비’라 말하며 소비자들이 소비 이면의 ‘불합리성’에 눈감도록 부추겨왔다.

8곳의 나라, 8개의 이야기로 만나는 착한 소비

내가 사는 물건이 노동자를 인간으로 대하지 않고, 환경을 무참하게 파괴하고, 동물과 어린 아이들을 혹사시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떤 기분이 들까? 이제는 많은 사람이 소비의 합리성을 넘어 윤리를 생각한다고는 하지만, 제품을 저가로 공급하기 위해 생산자가 전혀 ‘합리적이지 않은’ 대가를 감수하거나, ‘로켓 배송’을 위해 노동자가 열악한 환경에서 ‘인간답지 않은’ 대접을 받는 일들이 여전히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소비자는 힘이 세다”라는 말은 소비자가 자신이 소비하는 물건이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나의 소비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생각할 때만 힘을 가진다. 나의 만족을 넘어 물건의 생산에서 유통, 나아가 사회적 영향까지 고려할 때 ‘가격’이 착한 소비가 아니라, ‘생각’이 착한 소비가 가능할 것이다.

『코끼리를 타면 안 돼요?』는 로컬 푸드, 공유 경제, 공정 무역, 사회적 기업, 소비자 협동조합 등 착한 소비와 관련된 8가지 주제를 여덟 나라의 이야기로 담은 어린이 교양서다. 어린이들에게는 다소 막연하고 묵직한 주제일 수 있지만, 작가는 각 나라의 어린이를 화자로 이야기로 풀어내 어린이 독자들도 친근하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은 우리 일상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소비가 사회적으로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알려주고, 어린이들도 좋은 세상을 만드는 데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교훈과 지식을 주기보다
함께 사는 세상임을 알려주는 책


책을 쓴 공주영 작가는 ‘착한 소비’를 주제로 어린이를 위한 글을 쓰면서 고민이 많았다. 소비의 주체가 아닌 어린이들에게 소비, 그것도 윤리적 소비를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관념적인 교육이 아닐까?’ ‘어른들이 실천해야 할 일을 어린이들에게 떠넘기는 것은 아닐까?’ 사실 동물 학대니 불공정 무역이니 환경 파괴, 아동 노동 등의 문제는 전적으로 어른들 책임 아닌가. ‘착한 소비’를 알려주기 위해 우리가 소비하는 물건이 어떻게 만들어져 우리 손에 들어오는지 그리면서, 작가는 어린이들에게 불필요한 죄책감이나 과한 책임을 강요하는 것이 아닐까 염려했다.

작가의 이러한 조심스러운 마음이 책 곳곳에 스며 있다. 소비의 중요성과 실천을 강조하기보다는, 작은 행위가 우리가 사는 세상을 나쁘게 만들 수도, 좋게 만들 수도 있음을 이야기를 통해 조곤조곤 들려준다. 또한, 내가 편하게 얻는 물건들에 깃든 누군가의 수고와 희생을 상상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준다. 책에 등장하는 어린이 인물들은 사는 곳도, 처한 환경도 다르지만, 이들이 풀어내는 이야기들은 관심만 가지면 어린이 독자들도 얼마든지 발견하고 만날 수 있는 것들이다. 작가는 마치 여러 나라의 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취재라도 한 것처럼 공간과 장면 하나하나를 생생하고 사실적으로 그려내, 등장인물들의 마음과 행동에 어린이 독자들이 자연스럽게 공감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공감을 바탕으로 독자들은 착한 소비가 왜 필요한지 깨닫는 것을 넘어, 우리가 사는 세상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함께 사는 곳임을 마음 깊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착한 소비 이야기? 로컬 푸드
마을도 살리고 지구도 살려요 캐나다의 농민 장터

착한 소비 이야기? 노숙자 잡지
희망을 선물하는 잡지 영국의 빅이슈

착한 소비 이야기? 공정 여행
이제 코끼리는 타지 않을래요 태국의 ?코끼리 자연공원’

착한 소비 이야기? 공유 경제
이웃끼리 차를 나눠 써요 스위스의 카 셰어링

착한 소비 이야기? 사회적 기업
길 위의 아이들에게 교육을! 베트남의?코토’

착한 소비 이야기? 소비자 협동조합
우리는 장 보러 콥에 가요 이탈리아의 콥

착한 소비 이야기? 공정 무역
목화솜을 따는 아이들 인도의 유기농 면화

착한 소비 이야기? 사회 공헌 게임
게임을 하면 나무를 심어 줘요 한국의?트리플래닛
이웃과 지구를 살리는 착한 소비
여덟 편의 이야기


➊ 로컬 푸드 - 캐나다의 농민 장터
밴쿠버에 사는 케이트는 추수감사절을 맞아 텃밭에서 키운 호박으로 만든 파이 말고 색다른 재료로 만든 음식을 준비해 학교에 가져가고 싶다. 케이트의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까?

➋ 노숙자 잡지 - 영국의 <빅이슈>
엠마는 자신이 좋아하는 걸그룹 큐티걸스의 팬클럽 회장이 되기 위해 큐티걸스가 표지에 실린 잡지 <빅이슈>를 구하려 한다. 예전의 일어난 한 사건으로 노숙자에 대한 편견이 가득한 엠마가 노숙자만 파는 잡지 <빅이슈>를 살 수 있을까?

➌ 공정 여행 - 태국의 ‘코끼리 자연공원’
서진이는 태국에 사는 사촌 형과 ‘코끼리 자연공원’에 갈 기회를 얻는다. 코끼리를 탈 꿈에 부풀었던 서진은 트레킹은커녕 코끼리 시중을 들어야 하는 이상한 공원 방침에 불평을 쏟아내는데…

➍ 공유 경제 - 스위스의 카 셰어링
미카엘은 중요한 축구 시합을 앞두고 매주 수요일이면 무제크 성벽 옆 축구장에 간다. 하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미카엘은 매번 연습에 늦는 바람에 친구들의 원성을 산다. 다른 친구들처럼 집에 차가 있으면 간단히 해결될 텐데… 미카엘은 부모님을 설득할 수 있을까?

➎ 사회적 기업 - 베트남의 ‘코토’
몇 달 치 월급도 못 받은 채 일하던 음식점에서 쫓겨난 로안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길을 찾아주다가 우연히 ‘코토’라는 식당에 들어가 자신과 같은 처지였던 쑤언이 놀랍게 변신한 모습을 보게 되는데…

➏ 소비자 협동조합 - 이탈리아의 콥
대기업에 다니는 루카의 아빠는 쇼핑 중독이다. 엄마의 잔소리가 걱정되지만, 루카는 아빠와 대형마트에 다니는 게 즐겁다. 그러던 어느 날 아빠가 회사에서 해고되면서 모든 것이 달라진다.

➐ 공정 무역 - 인도의 유기농 면화
탄비네 가족은 하루 종일 목화밭에서 일하지만 빚을 갚기도 빠듯하다. 어느 날 동생 아쉬가 앓아눕고, 탄비는 아쉬의 증상이 돌아가신 엄마의 증상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아챈다. 탄비는 동생을 살릴 수 있을까?

➑ 사회 공헌 게임 - 한국의 ‘트리플래닛
지민이는 부모님의 관심이 아토피를 앓는 동생 지은이에게 온통 쏠려 있는 것이 불만이다. 게다가 엄마는 게임에 빠져 있는 자신을 한심하게만 보는 것 같아 서운하기만 하다. 그러던 어느 날 친구 세준이에게서 나무를 심어 준다는 게임을 소개받고 눈이 번쩍 뜨이는데…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사회 탐구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사회 생활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지킴이

더불어 나누는 삶
빌려 쓰는 지구

반짝이고양이와 꼬랑내생쥐
안드레아스 슈타인회펠 글, 올레 쾨네케 그림, 이명아 옮김
나는 지하철입니다
김효은 글·그림
숨바꼭질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공경희 옮김

옷장 위 배낭을 꺼낼 만큼 키가 크면
송선미 시, 설찌 그림

종이밥
김중미 지음, 김환영 그림
비나리 달이네 집
권정생 지음, 김동성 그림
그림 도둑 준모
오승희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