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곰자리 032

심부름 가는 길

이승호 글, 김고은 그림 | 책읽는곰
심부름 가는 길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7월 21일 | 페이지 : 120쪽 | 크기 : 15.2 x 21cm
ISBN_13 : 979-11-5836-048-1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2학년 국어 1학기 06월 7. 따뜻한 눈길로
3학년 국어 1학기 06월 7. 이야기의 세계
생애 첫 한국사!
옛이야기로 즐거이 만나는 역사
맨 처음 우리나라 고조
심부름을 하며 성장하는 남매의 모습을 그린 동화입니다. 동이와 동순이는 아버지의 꾐에 빠져 무섭기로 소문난 최 씨 아저씨네로 빚을 받기 위해 떠납니다. 동물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최 씨 아저씨네에 도착한 동이와 동순. 두 아이는 빚을 받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 속에 시골 이웃들의 소박한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어려운 심부름에 무섭고, 긴장을 하는 아이들의 모습과 감정이 잘 나타났습니다.
이승호
1960년 충청남도 예산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3학년까지 그곳에서 자랐습니다. 『책 좀 빌려 줘유』는 예산에 살던 시절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첫 동화입니다. 지은 책으로 신문을 통해 지난 시대를 돌아보는 에세이 『옛날 신문을 읽었다』가 있습니다.
김고은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독일 부퍼탈 베르기슈 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어린이 책에 그림도 그리고 글을 쓰기도 합니다. 엉뚱한 생각을 그림책으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며 글을 읽으며 그 속 주인공들이 되어 웃고 울고 찡그리고 킥킥대며 이야기 속에 흠뻑 취해 그림을 그립니다. 지금까지 직접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린 책으로 『일어날까, 말까?』가, 그린 책으로는 『우리 집 가출쟁이』『큰 고추 작은 고추』『쥐와 게』『질투는 나의 힘』『부엉이 곳간에 우리말 잔치 열렸네』 등이 있습니다.
느긋한 충청도 사투리에 담긴 능청스런 웃음,
어린이 문학계의 이문구가 돌아왔다!
《책 좀 빌려 줘유》, 《똥 호박》 이승호 작가의 신작 동화!


이른 아침, 동이랑 동순이는 아부지 꾐에 넘어가
무섭기로 소문난 최 씨 아저씨네로 심부름을 갑니다.
날은 덥고, 갈 길은 멀고, 오누이는 걱정이 태산입니다.
동이랑 동순이는 무사히 심부름을 마치고 집에 돌아갈 수 있을까요?

“꼭 해내고 말 거여!” 동이랑 동순이의 좌충우돌 심부름 대작전!
“동아!” 우렁찬 아버지 목소리에 코를 드르릉거리던 동이가 눈을 번쩍 뜹니다. 학교도 가지 않는 일요일인데, 아침 댓바람부터 잠이 깨고 말았습니다. 주섬주섬 일어나 마당으로 나가자 아버지가 으흐흐 웃으며 동이를 반깁니다. 실실 웃는 아버지 얼굴을 보니 분명 무슨 속셈이 있는 게 분명한데, 실없는 농담이나 던지며 자꾸 말을 빙빙 돌립니다. 아버지는 한참 뜸을 들이더니, 은근한 목소리로 동이에게 묻습니다. “너, 아부지 심부름 하나 할 텨?” 그럼 그렇지요.
아버지는 심부름 시키기 대장입니다. 장기라면 껌뻑 죽는 아버지는 툭하면 동이한테 장기 심부름을 시킵니다. 동이는 세상에서 가장 싫은 게 장기 심부름입니다. 아버지 장기 상대는 우락부락 산적 같이 생긴 최 씨 아저씨입니다. 게다가 아저씨네 집은 멀어도 너무 멉니다. 밭을 지나고, 논을 지나고, 냇물을 건너고, 그러고 또 산을 올라가야 있습니다. 동이는 장기 심부름이라면 단박에 거절할 작정입니다.
그런데 이 아버지, 이상합니다. 장기 심부름은 아니라는데 자꾸 말끝을 흐리면서 당최 무슨 심부름인지 알려 주질 않습니다. 얄밉게 구는 아버지한테 심술이 난 동이는 동생 동순이를 부릅니다. 동순이는 한 살 많은 오빠한테 맨날 ‘동이야, 동이야.’ 이름을 부르는 밉살스런 계집애입니다. 그래도 능글맞은 아버지보다는 동순이랑 노는 게 훨씬 나을 것 같습니다. 동순이가 잠투정을 부리며 비틀비틀 방에서 나옵니다. 그런데 이 아버지, 냉큼 동순이한테 달려가더니 동이 대신 심부름을 하지 않겠냐며 말을 시킵니다. 어른도 하기 힘들다는 빚 받아 오는 심부름을 말이지요. 오빠로서 체면이 있지, 어린 동순이 혼자 심부름을 보낼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결국 동이는 동순이와 함께 최 씨 아저씨네로 빚을 받으러 가기로 합니다.
앞산에서 해가 조금씩 고개를 내밉니다. 동이랑 동순이가 빚 받으러 대문을 나섭니다. 다리가 셋뿐인 개 누렁이가 절뚝거리며 졸졸 쫓아 나옵니다. 동이는 아버지가 일러준 ‘빚 심부름 하는 법’을 머릿속으로 되뇌입니다. 이 심부름을 꼭 성공해서 아버지한테도 동순이한테도 본때를 보여 줄 작정입니다.

아이들의 홀로서기를 응원하는 따뜻한 마음
호박처럼 동글동글한 얼굴로 벌쭉벌쭉 잘 웃던 동이, 애호박처럼 곱다란데 툭하면 잉잉 울던 울보 동순이를 기억하시나요? 그림책 《똥 호박》의 귀염둥이 오누이 동이 동순이가 어느새 멀리 심부름을 다녀올 만큼 훌쩍 자랐습니다.
오누이는 큰소리치며 당차게 대문을 나섰지만, 심부름 가는 길은 고생스럽기 그지없습니다. 날은 점점 더워지고, 갈 길은 아직 멀었는데 다리는 점점 아파 오고, 아침도 못 먹고 나와 배는 고프고, 무사히 심부름을 마칠 수 있을지 슬그머니 걱정이 앞섭니다.
심부름은 아이가 성장하면서 거치는 일종의 통과의례입니다. 의지할 사람 없이 세상에 나가 홀로서기를 하는 기념적인 순간이지요. 홀로 집을 나선 아이에게는 늘 오가던 동네 골목도, 엄마 아빠와 종종 들르던 슈퍼도, 친구들과 뛰어 놀던 놀이터도 낯설게 느껴집니다. 모험을 나선 듯한 설렘과 호기심, 혼자 잘 해낼 수 있을까 조마조마해하는 마음과 무사히 심부름을 마치고 집에 다다랐을 때 느끼는 뿌듯한 성취감을, 이승호 작가는 환상적이고 유머러스한 이야기 속에 담아 들려줍니다.
아이가 심부름을 마치고 무사히 집에 돌아갈 수 있도록 함께 지켜보고 돕는 건, 새로운 구성원을 맞이하는 공동체의 몫이기도 합니다. 동이와 동순이는 신기한 동물 친구들이 은근슬쩍 건네는 조언과 도움 덕분에 위기의 순간들을 잘 넘깁니다. 이 경험을 통해 다른 이들과 도움을 주고받으며 더불어 사는 법을 배우게 되지요.
냇물을 건너다 물에 빠지는 바람에 옷이 다 젖은 동순이가 엉엉 울면서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뻗대자, 잠자코 지켜보던 누렁이가 입을 열어 동이와 함께 동순이를 달래 줍니다. 냇물에 사는 천년 묵은 미꾸라지 미꾸용은 부채를 물고 나와 따듯한 바람으로 젖은 몸을 말려 줍니다.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친 아이들을 한마음으로 돌보고 다시 일어날 용기를 북돋아 주는 것이지요.
어디, 그뿐인가요. 동이와 동순이는 방아깨비가 가르쳐 준 꾸벅꾸벅 공손한 인사 덕분에 무서운 최 씨 아저씨한테 감히 말을 붙일 수 있었습니다. 인사는 상대방을 향해 마음으로 내딛는 첫걸음이라고 하지요.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데 서툰 아이들에게 소통이라는 게 그리 어렵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순간입니다.
우리 모두 처음으로 홀로서기를 하던 순간이 있었습니다. 지나고 나면 누구나 거쳐 온 길이지만, 그 과정을 겪고 있는 아이들에게는 일생일대의 중대한 순간일 것입니다. 홀로 무언가를 해내는 것도 대단하지만, 타인과 도움을 주고받으며 함께 나아가는 힘은 더욱 대단합니다. 세상을 향한 걸음마를 시작한 아이들에게 따뜻한 격려가 되어 주기를 바랍니다.

구수하고 익살스런 사투리의 맛, 한번 느껴 볼 텨?
이 책에 글을 쓴 이승호 작가는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로 유쾌하고 정감 어린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전작 동화 《책 좀 빌려 줘유》, 그림책 《똥 호박》로 독자들을 사투리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했지요.
사투리에는 어조나 속도, 높낮이, 강약에 따라 쉬 따라잡기 어려운 나름의 맛이 있습니다. 고유한 역사와 문화가 스며 있는데다 인생의 희로애락이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깊은 말맛을 곱씹어 보노라면, 시간과 공간을 훌쩍 뛰어 넘어 동이, 동순이와 함께 1980년대 충청도 시골길을 걷는 기분이 듭니다. 이 책이 30년 전의 엄마 아빠 어릴 적 이야기임에도 지금 아이들에게도 성큼 다다갈 수 있는 건 그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작들에 이어 이번에도 이승호 작가와 함께 호흡을 맞춘 김고은 작가의 그림은 진득한 사투리의 맛을 더욱 맛깔나게 살려줍니다. 두툼한 입술로 히죽히죽 잘 웃는 동이, 화등잔만 한 눈을 부라리며 따박따박 제 할 말 다 하는 동순이, 록 스타처럼 과격한 헤드뱅잉을 선보이는 방아깨비, 울퉁불퉁 근육질 몸에 하늘 높이 솟구친 빨간 눈썹이 강렬한 미꾸용…….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익살스럽게 그려냅니다. 두 작가가 선사하는 구수하고 정감 어린 이야기 세계를 앞으로도 더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아부지는 심부름 시키기 대장
2. 아, 이 아부지 왜 자꾸 이런댜!
3. 어, 이게 아닌디?
4. 빚 심부름 하는 법
5. 빚 받으러 가는 길
6. 방아깨비와 개구리의 충고
7. 누가 내 동생 좀 말려 줘유!
8. 동순이는 아무도 못 이겨
9. 미꾸용이 나다났다!
10. 빚은 안 갚구 똥만 싼대유?
11. 빚 받기는 정말 어려줘!
12. 울려고 내가 왔던가
13. 빚 받아서 집에 오는 길
14. 가끔 오빠라구 불러 주께
15. 달그락 달그락 일요일이 가는 소리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용기를 주는 책
따뜻한 책

책 좀 빌려줘유
이승호 글, 김고은 그림
똥호박
이승호 글, 김고은 그림

부엉이 곳간에 우리말 잔치 열렸네
이미애 글, 김고은 그림, 손세모돌 감수
질투는 나의 힘
허은실 글, 김고은 그림
거인이 제일 좋아하는 맛
오주영 글, 김고은 그림

쿠키 한 입의 인생 수업
에이미 크루즈 로젠탈 글, 제인 다이어 그림, 김지선 옮김
연이네 설맞이
우지영 글, 윤정주 그림
장수탕 선녀님
백희나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