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그림책 02

막스와 마르셀

알리스 메테니에 글·그림, 나선희 옮김 | 책빛
막스와 마르셀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8월 30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17 x 23cm
ISBN_13 : 978-89-6219-248-3 | KDC : 86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7월 6. 느낌이 솔솔
2학년 국어 2학기 11월 4. 마음을 주고받으며
토끼들이 씨앗 심기
나누는 자연의 이치를 그렸어
씨앗 세 알 심었더니
막스와 마르셀은 초록빛 농장에서 평화롭게 사는 친구입니다. 사람과 말이라는 차별 없이 서로 의지하며 살지요. 가 보지 못한 세상을 그리워하던 어느 날 막스는 마르셀의 생일날 여행을 떠나요. 막스는 말인 마르셀에게 스카프를 둘러 주고 차를 타고 여행을 가요. 자전거도 타고 숲에서 쉬기도 하고요. 바위 틈에 낀 열기구를 구해 주고 친구 한 명을 더 만들지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평화로운 시간을 갖습니다.

동물과 사람이 하나가 되는 세계가 아름답습니다. 격자 무늬로 채색한 막스, 빗금으로 채색한 마르셀, 숲과 검은 땅의 느낌이 율동감과 생동감을 가졌습니다. 함께하는 세상의 의미를 즐거이 그려 보는 그림책이 될 것입니다. 그림 속에 함께하는 생쥐를 찾아 보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알리스 메테니에(Alice Meteignier)
1990년에 태어나, 파리 그래픽 아트 스쿨과 스트라스부르 장식미술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아르 브뤼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 세계는 생동감이 넘치고, 매우 시각적이며 본능적인 느낌을 자아냅니다. 한 가지로 설명할 수 없는 다양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창조적인 새로운 미술 기법을 선보입니다. 첫 번째 어린이 책인 『막스와 마르셀』로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 오페라 프리마 부문 스페셜 맨션상을 받았습니다.
나선희
1963년 광주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서강대학교에서 불문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아동문학교육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같은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꽃 피우는 아이 티스투』『기억 창고』『과일』『커다란 나무』 등이 있습니다.
《막스와 마르셀》, 색채 언어로 그린 인간과 동물 사이의 교감,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 오페라 프리마 부분 우수상 수상작!

인간과 동물, 함께하는 세상은 멋진 곳이다.


삶을 함께 걸어가는 막스와 마르셀은 인간과 말이다. 인간과 동물의 긴밀한 관계를 다룬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뿐만 아니라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정이 늘어나는 현실에서도 낯설지 않다. 《막스와 마르셀》 역시 인간과 동물이 상호 조력자로 등장하는 여느 이야기와 다를 바 없다고 생각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이야기 속 동물이 주로 인간의 일시적 또는 간헐적 조력자로 등장한다면, 막스와 마르셀은 같은 집에서 함께 살며, 긴 여정을 같이 하는 동반자라는 점이 다르다. 일을 쉬고 처음 떠나는 여행을 인간이 아닌 동물, 말인 마르셀의 생일에 떠난다는 점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그 여행에서 마르셀의 능력과 진가를 확인하게 되고, 결국 마르셀의 도움으로 어려움이 해결되기도 한다. 막스와 마르셀은 누구 하나 우월하지 않고 대등한 관계이다. 두 인물의 이름을 나란히 실은 책 제목을 통해서도 분명하게 전달된다. 또 서로 많은 부분을 공유하면서도 각자 독자적인 존재이다. 자전거를 타고 산을 오르는 장면에서 산을 빠르게 오르는 마르셀과 산 아래에서 주변을 천천히 즐기면서 오르는 마르셀을 그린 장면에서 보여준다. 이 책을 통해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하는 낯선 곳으로의 발걸음을 따뜻하게 맞아주는 열린 세상을 만나보자. 어쩌면 세상은 여러분에게 하늘을 나는 멋진 경험을 선사할지도 모른다. 거기에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세상은 더욱더 멋진 곳이 아닐까.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의 알리스 메테니에, 색으로 전하는 교감의 언어!

알리스 메테니에는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에서 《막스와 마르셀》로 작가나 그림 작가의 첫 작품에 주는 오페라 프리마 부분의 스페셜 멘션상을 받았다. 알리스는 이 작품에서 아동 문학의 원형적 플롯을 충실하게 따르면서, 인물 사이의 관계 및 교감의 가능성을 색채를 통해 전달한다. 표지 그림에서 막스와 마르셀은 마치 서로 눈빛만 봐도 마음을 알 수 있다는 듯 눈을 맞추고 있다. 막스를 마르셀의 등 위에 올라탄 모습으로 그려 인간과 말의 고유성을 전달하면서도, 같은 색과, 같은 형태의 신발로 둘 사이의 공통점에도 주목하게 한다. 알리스는 막스와 마르셀 이외에도 이야기에 등장하는 다른 동물들과 인간, 자동차와 같은 대상 사이의 거리를 색채를 통해 표현한다. 예를 들면, 도시 장면에서 이들이 탄 자동차는 다른 자동차들과 완전히 대비되는 것으로 그리는 반면, 바위틈에 박혀있는 열기구를 꺼내는 장면에서는 세 인물 모두가 같은 색을 공유하는 것으로 그리거나, 막스가 쓴 모자와 열기구의 부분 채색을 같은 색으로 하여, 대상과 대상 사이의 교감의 가능성과 거리를 표현한다. 즉 막스와 마르셀이 도시에서 느꼈을 이방인으로서의 느낌은 이들이 탄 차를 도시의 다른 모든 차와 대비되는 색으로 그려 강조하는 반면, 박혀있는 열기구를 꺼내거나 그것을 함께 타는 데 불가피한 인물들 간의 상호교감은 같은 색을 공유하는 것으로 보여준다. 책의 전반적인 바탕을 이루는 검은색은 우리가 발을 딛고 사는 땅의 색, 모든 것의 근본이 되어 생명을 보존하게 해주는 바탕이 되는 색인 동시에 다른 색을 돋보이게 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준다. 알리스는 색뿐만 아니라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창조적인 미술 기법을 만들어낸다. 또 과감한 붓 터치와 선을 통해 역동성을 불어넣어, 실제 말이 달리는 장면이나 자동차를 타고 가는 장면에서는 빠르게 움직이는 착각이 들게 한다. 페이지마다 슬며시 집어넣은 생쥐는 어린 독자들의 유쾌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며 새로운 시선으로 다시 책 속으로 끌어 들인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모험을 떠나는 책
더불어 살아요

콩이는 내가 지킬래
이토 미쿠 글, 아오야마 토모미 그림, 명정화 옮김
아빠의 마음에 감기가 걸렸어요
클라우디아 글리만 글, 나디아 파이크나이 그림, 유영미 옮김
꽃 피는 숲속 케이크 가게
아라이 에쓰코 글, 구로이 겐 그림, 명정화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