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만 알려 줄게 : 피터 레이놀즈가 전하는 행복의 비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서정민 옮김 | 문학동네
너에게만 알려 줄게
정가
12,800원
할인가
11,520 (10% 1,280원 할인)
마일리지
576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8월 21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2.8 x 20.9cm
ISBN_13 : 978-89-546-4668-0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사랑스러운 첫발걸음
그림 속 숨은 또 하나의 이야기
혼자 오니?
자존감을 키워 줄 이야기입니다. 첫 장부터 아이는 자신이 행복한 아이라고 말합니다. 상상을 하며 행복해진다고 말해 주지요. 가끔은 외롭고, 힘들기도 하지만 금세 아이는 극복해 내지요. 아이의 마음속에 행복이 있기 때문입니다. 밝고 경쾌한 그림은 읽는 이의 마음도 행복하게 해 줍니다. 책의 마지막 즈음에는 펼침면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행복을 찾는 아이들의 모습이 나옵니다.
피터 레이놀즈(Peter H. Reynolds)
어린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교육용 비디오를 기획하는 일을 하며, ‘주디 무디(Judy moody)’ 시리즈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어린이들이 그림 그리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을 보고 어린이 미술 교육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작품으로 『점』『느끼는 대로』『언젠가 너도』가 있습니다. 메사추세츠 데덤에 살면서 서점(Blue Bunny)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정민
한국외국어대학교 아랍어과를 졸업하고 카이로 아메리칸대학교와 옥스퍼드대학교에서 정치학을 전공하였습니다. 지금은 중앙일보 중동전문 기자 겸 카이로 특파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이집트 종교 기관의 정치 활동」「이집트에서의 이슬람 정치」등 많은 논문을 썼으며, 옮긴 책으로는『무엇이 잘못되었나』가 있습니다.
난 행복한 아이야, 비결은 상상하기.
네 행복의 비밀은 뭐니?

나는 놀라운 상상으로 주위를 환히 밝히는 아이들,
그러니까 너희들을 위해 이 책을 썼단다.
나의 어린 시절은 즐거운 상상으로 가득했지.
얘들아, 이 세상의 놀랍고 재미난 일들이 잔뜩 너를 기다리고 있어.
만일 이 책이 누군가를 행복하게 한다면,
나는 오늘 밤 더 환상적인 꿈을 꿀 수 있을 거야.
_피터 레이놀즈

아이의 마음을 가진 화가, 피터 레이놀즈의 새 그림책 『너에게만 알려 줄게』

2003년 한국어로 출간되어 지금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그림책 『점』은 텅 빈 도화지 앞에서 망설이던 베티를 주인공으로, 진짜 예술가란 누구인가를 생각하게 하였다. 틀에 갇히지 않는 삶의 즐거움을 담아 낸 『느끼는 대로』, 나만의 방식으로 그림을 감상하는 법을 안내하는 『미술관의 초대』 등 ‘표현’을 주제로 아이들과 소통하기는 화가 피터 레이놀즈의 특기이다. 또 엄마가 딸에게 보내는 가슴 뭉클한 송가를 담은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그림책 『언젠가 너도』, 아빠와 아들 사이의 교감을 담은 『너를 보면』, 혼자 있는 아이의 마음을 묘사한 『나, 여기 있어』 등 아이와 더 큰 세상을 잇는 이야기를 통해 전 세계 독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그런 피터 레이놀즈가 이번에 주목하는 주제는 바로 ‘행복’이다. 이 책의 주인공은 무한히 행복한 아이다. 아이의 음악처럼 흐르는 자유분방한 몸짓과 의연하고 솔직한 태도는 우리가 잊고 있던 행복이란 감정의 순수함과 커다란 희열을 일깨운다.

허무맹랑한 상상, 엄청 커다란 상상, 자잘한 상상, 희한하고 재미난 상상!

맨 처음 장면에서 아이는 선언한다. “난 행복한 아이!” 어른들로부터 똑바로 앉아, 조용히 해라, 앞을 봐야지, 하는 말을 주로 듣긴 하지만 아이는 어쩔 수 없다고 고백한다. 상상이라는 것이 언제나 불쑥 찾아오기에, 그 모든 게 마음대로 되지는 않는다고 말이다.
이런저런, 크고 작은, 가지각색 상상이 바로 아이가 말하는 행복의 비결이다. 상상은 때로 둠칫둠칫 음악 소리로 아이를 춤추게 하고, 하늘 높이 올라가게도, 바닥으로 곤두박질치게도 한다. 상상을 즐기기에 딱 좋은 곳은 어지러운 방 안, 청소는 금물이다. 밤이든 낮이든 상관없이 반짝이는 불꽃놀이처럼 찾아오는 상상!

뭐 괜찮아! 진정 행복한 아이는 금세 일어나는 법을 알거든.
그리고 한 발 두 발 앞으로 나아가는 법도.


아이의 머릿속이 언제나 이처럼 시끄러운 것만은 아니다. 아이는 가만히 누워서 상상이 흘러가며 만들어 내는 무늬를 감상하기도 하고, 때로는 상자 속에 갇힌 것만 같은 고독을 느끼기도 한다. 그럴 때는 시간이 필요하고, 아이는 그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갑자기 곤혹스러운 감정 속으로 떨어졌을 때, 금세 일어나 발을 뗄 수 있는 방법을 우리에게 안내하는 장면은 이 책의 클라이맥스다. 양쪽으로 펼쳐지는 화면 안에 아이가 건네는 힌트가 초콜릿 상자처럼 빼곡히 그려진 장면은 모든 독자의 얼굴에 흐뭇한 웃음을 머금게 한다. 누구든 그 안에서 자신을 발견할 수 있고, 스스로 이 책의 주인공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 아이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모든 것은 네 안에 있어.”
『너에게만 알려 줄게』는 작가가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그려낸 이야기이다. 주인공 아이가 느끼는 감정이 이토록 생생하게 전해지는 이유, 또 아이의 마음속 굳은 심지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피터 레이놀즈는 자신의 어린 시절은 즐거운 상상으로 가득했으며, 낮에도 밤에도 연필을 집어 들고 그 재미난 일들을 포착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고백한다. 그러던 그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하루의 대부분을 의자 위에서 지내야 한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는다.
“ADHD는 제가 학교에 다닐 때는 널리 쓰이지 않는 용어였습니다. 그 때문인지 공식적으로 진단받은 바는 없지만 저는 제가 ADHD의 많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무언가 한 가지에 집중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자꾸만 자기만의 세계에 빠지는 아이들이 마음속에서 벌어지는 자연스러운 일들을 가능한 한 그대로 사람들과 나누고 즐겼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습니다.”
피터 레이놀즈는 그가 학교에서 만났던, 자신의 독특한 내면을 발견하고 인정하고 응원해 주었던 선생님들 덕분에 지금의 삶이 가능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제 자신이 알아 낸 행복의 비밀을 아이들과 나누려 한다. 그리하여 『너에게만 알려 줄게』는 세상 모든 아이들의 가장 든든한 친구로 어울리는 그림책이 될 것이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자신감이 쑥쑥
용기가 펄펄

반짝이고양이와 꼬랑내생쥐
안드레아스 슈타인회펠 글, 올레 쾨네케 그림, 이명아 옮김
진실을 보는 눈
바브 로젠스톡 글, 제라드 뒤부아 그림, 김배경 옮김
철학쌤! 옳고 그름이 뭐예요?
잔 부아예 글, 롤랑 가리그 그림, 임희근 옮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김지효 옮김
느끼는 대로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엄혜숙 옮김
언젠가 너도
피터 레이놀즈 그림, 앨리슨 맥기 글, 김경연 옮김

하나라도 백 개인 사과
이노우에 마사지 글,그림, 정미영 옮김
이럴 땐 싫다고 말해요!
마리-프랑스 보트 지음, 파스칼 르메트르 그림, 홍은주 옮김, 로베르 오생 기획
경복궁에서의 왕의 하루
청동말굽 지음, 박동국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