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 지식 그림책 48

토마토, 채소일까? 과일일까?

김황 글, 김이랑 그림, 채영 감수 | 웅진주니어
토마토, 채소일까? 과일일까?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9월 26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1.5 x 25.5cm
ISBN_13 : 978-89-01-21944-8 | KDC : 08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미국에서 열린 '토마토 재판'으로 이야기를 시작하여 토마토에 대해 알아봅니다. 토마토가 처음 태어난 시점부터 오랜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전해지고 널리 먹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통해 토마토가 과연 채소인지 과일인지를 끊임없이 생각해 보게 하는 구성이지요. 빨강, 노랑, 초록의 통통 튀는 토마토 캐릭터들이 등장하여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 주며 재미를 더합니다.
김황
‘공생(共生)’을 주제로 생명 이야기를 쓰는 동화작가입니다. 1960년 2월, 재일 조선인 3세로 교토에서 태어났습니다. 1983년 조선대학교 리학부 생물학과를 졸업한 뒤, 교토의 조선학교에서 중·고급학교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1991년에 학교를 그만 두고 아버지를 도와 세탁소 일을 하면서 동화 작가가 되었습니다. 2003년에 조선 국적에서 대한민국 국적으로 바꾸었고, 2005년 1월에 처음으로 한국에 왔습니다. 2007년 일본아동문학자협회가 주최한 ‘제1회 어린이를 위한 감동 논픽션대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 『니지쿠지라는 바다의 무지개』『듀공의 눈물』『논타와 상괭이의 바다』『부리 잘린 황새』『코끼리 사쿠라』『둥지상자』『억새밭에 둥지 짓는 풀목수, 멧밭쥐』 등이 있습니다.
김이랑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서 목공예를 공부했습니다. 늘 주변을 기웃대며 이것저것 관찰하고, 재미있게 생각하고 낙서하기를 좋아합니다. 그린 책으로 ‘첫돌쟁이 놀이책 시리즈’, 『사막에서 북극까지 동물백과』『여우잡이 암탉 삼총사』『들춰보고 찾아보는 그림 낱말책』 『세상에서 젤 꼬질꼬질한 과학책』『별똥별 아줌마 우주로 날아가다』『우리 민족문화 상징 100』등이 있습니다.
토마토, 정말 채소일까요?
누군가가 "토마토는 채소일까? 과일일까?" 하고 물으면 뭐라고 답할까요? 대부분 우리가 배운 대로라면 토마토는 '채소'라고 할 거예요. 엄밀히 말하면 토마토는 채소 안에서도 열매채소 즉, 과채류로 분류됩니다. 열매를 먹는 채소를 통틀어서 과채류라고 하지요. 하지만 좀 더 꼼꼼히 파헤쳐 보면 볼수록 머릿속에 아리송한 물음표가 뜹니다. '정말 토마토는 채소가 맞을까?' 하고요.
이 책은 토마토가 처음 태어난 시점부터 오랜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전해지고 널리 먹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통해, 토마토가 과연 채소인지 과일인지를 끊임없이 생각해 보게 합니다. 더불어 빨강, 노랑, 초록의 통통 튀는 토마토 캐릭터들이 등장하여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 주며 재미를 더하지요.
오랜 옛날 미국에서는 채소를 수입하는 상인들이 세금을 내야 했어요. 그들은 세금을 내지 않으려고 토마토가 과일이라고 주장했어요. 세금을 거두려는 쪽은 토마토가 채소라고, 세금을 내지 않으려는 쪽은 토마토가 과일이라고 날을 세웠지요. 헷갈리는 이 사태를 가리기 위해 마침내 미국에서 '토마토 재판'이 열렸습니다. 양쪽 주장이 얼마나 팽팽했으면 재판까지 열어서 이를 가렸을까요? 우리가 만약 토마토 재판을 한다면 어떤 판결을 내릴지, 이 책을 읽으며 함께 고민해 볼 수 있을 거예요.

토마토를 먹지 않고 기르기만 했다니!
처음 야생 토마토가 자라난 곳은 남아메리카의 안데스 고원이에요. 척박한 환경에서도 꿋꿋이 자라난 토마토는 열매도 작고 껍질도 두꺼웠으며 털이 보송보송 난 것도 있었다고 해요. 지금 우리가 흔히 먹는 토마토와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겠지요.
토마토가 본격적으로 재배되기 시작한 것은 멕시코로 전해지면서부터예요. 16세기 유럽에서 한창 신대륙 발견에 열을 올리던 때, 멕시코 원주민들을 찾아온 스페인 사람들이 처음으로 토마토를 만나게 됩니다. 이 신기한 열매를 본 스페인 사람들은 토마토를 최초로 유럽으로 전했어요. 스페인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등 유럽 전역으로 토마토가 전해지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이때 놀라운 사실! 유럽 사람들은 처음에 토마토를 먹지 않고 관상용으로 기르기만 했대요. 토마토의 꽃과 열매가 유럽 사람들이 알고 지내던 독초인 만드라고라와 닮아서 먹기는커녕 두려워하기까지 했던 거예요.
유럽으로 토마토가 전해지고 난 뒤 자그마치 200년이 흐르고 난 뒤에야 사람들은 토마토를 먹기 시작했어요. 이때부터 토마토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으며 지금은 전 세계 사람들이 가장 즐겨먹는 열매채소가 되었지요.

만약 우리가 토마토 재판의 판사라면?
<토마토, 채소일까? 과일일까?>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토마토에 얽힌 재미난 사연들을 담고 있습니다. 안데스 고원에서 자라던 토마토가 어떻게 멕시코까지 오게 되었을까요? 그 가운데 큰 역할을 한 것은 바로 새와 동물들이라고 해요. 새와 동물들이 맛 좋은 토마토를 따 먹고 멀리 가서 똥을 누면서 토마토가 다시 싹이 트고 열매를 맺게 된 거지요.
유럽에서 토마토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토마토를 점점 더 많이 수확할 수 있게 해 준 일등공신은 무엇일까요? 바로 호박벌이에요. 호박벌은 토마토 꽃에 단맛이 없는데도 꽃가루를 즐겨 먹어서 토마토 열매가 열릴 수 있도록 도와주지요. 전 세계로 토마토가 전해지면서 아주 다양한 품종들이 개발되었어요. 지금은 무려 8000종이나 되는 토마토가 있다고 해요.
토마토의 여러 가지 특징과 사람들이 토마토를 먹는 방식을 떠올리며, 각자의 기준으로 토마토가 채소인지 과일인지 한번 생각해 보세요. 어떻게 보면 채소 같고, 또 어떻게 보면 과일 같은 알쏭달쏭 토마토, 과연 내가 토마토 법정의 판사라면 어떤 판결을 내렸을까요?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학습 그림책

궁금증, 궁금증!

세상의 모든 펭귄 이야기
김황 글, 최현정 그림
생태 통로
김황 글, 안은진 그림
황새
김황 글, 문종인 그림, 김정화 옮김, 박시룡, 정석환 감수

별똥별 아줌마 우주로 날아가다
이지유 지음, 김이랑 그림
세상에서 젤 꼬질꼬질한 과학책
임숙영 지음, 김이랑 그림
내 이름은 파리지옥
이지유 글, 김이랑 그림

한국사 탐험대 (전 10권)
송호정 외 글, 이용규 외 그림
돼지책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허은미 옮김
나쁜 어린이 표
황선미 글쓴이, 권사우 그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