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오일 설화동시집

꼼짝 마, 소도둑!

안오일 시, 신혜원 그림 | 한겨레아이들
꼼짝 마, 소도둑!
정가
9,500원
할인가
8,550 (10% 950원 할인)
마일리지
42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9월 30일 | 페이지 : 144쪽 | 크기 : 15 x 20.5cm
ISBN_13 : 979-11-6040-102-8 | KDC : 811.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남매의 즐거운 숨바꼭질
앤서니 브라운의 매력에 다시금 흠뻑
숨바꼭질
3년 동안 전라도 담양 지역의 문화 원형 자원을 전수 조사해 온 작가는 온갖 생명들을 힘찬 언어로 와글거리며 꿈과 지혜, 소망과 판타지를 들려주는 이야기-시 ‘설화동시’를 새롭게 써냈습니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내려온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들에 운율과 리듬을 더해 완성한 이 ‘설화동시’는 효와 권선징악, 의리, 복수 같은 메시지를 분명하고 강력하게 전달합니다.
안오일
1967년 목포에서 태어났으며, 광주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과를 졸업하였습니다. 2007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었으며, 2009년 동시 「사랑하니까」외 11편으로 제8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시인상’을, 2010년 중편동화 『그래, 나는 나나』로 한국안데르센상 우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평소 청소년들이 겪는 방황을 다독이며 그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이 돼 주고 싶었다는 작가는 웃고 울고 반항했던 모든 것들을 청소년 시집 『그래도 괜찮아』에 담아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화려한 반란』동시집 『빵점 아빠 백점 엄마』(공저) 청소년 시집 『그래도 괜찮아』등이 있습니다.
신혜원
1964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어진이의 농장 일기』『세 엄마 이야기』 ‘글자 없는 그림책’ 시리즈(전 3권)을 지었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 『하느님의 눈물』『쿨쿨 할아버지 잠 깬 날』『호랑이 뱃속에서 고래 잡기』『나는 둥그배미야』 등이 있습니다. 지금은 충북 제천 월악산 아래에서 남편, 아들, 강아지들과 오순도순 재미나게 삽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한겨레 동시나무, 다섯 번째 동시집 발간!
이정록, 유미희, 김금래, 정연철 동시집을 잇달아 출간하며 문단에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한겨레 동시나무’ 시리즈의 다섯 번째 책이 나왔다.
과감한 형식적 실험과 다양한 이야깃거리로 동시의 새로운 바람을 이어갈 다섯 번째 책은 시·동시·동화 등 다양한 작품들로 독자들을 만나 온 안오일 작가의 ‘설화동시’ 《꼼짝 마, 소도둑!》이다. 전작들에서 신선하고 발랄하게, 또는 엉뚱하고 기발하게, 때로는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아이들의 생활과 마음을 그려 온 작가는, 이 책에서 수많은 이야기들의 ‘원형’을 찾아 거슬러 올라간다. 어릴 적 “나무가 사람처럼 감정이 있고 당산나무 할아버지가 도깨비와 싸우는” 이야기들에 매혹돼 귀가 커지고 눈이 동그래졌던 작가는 3년 동안 전라도 담양 지역의 문화 원형 자원을 전수 조사해 온갖 생명들이 힘찬 언어로 와글거리며 꿈과 지혜, 소망과 판타지를 들려주는 이야기-시 ‘설화동시’를 새롭게 써 낸 것이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내려온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들에 운율과 리듬을 더해 완성한 이 ‘설화동시’는 효와 권선징악, 의리, 복수 같은 메시지를 분명하고 강력하게 전달한다. 요즘 어린이문학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노골적이고 강력한 메시지는, 놀랍게도 지금 어린이문학이 우리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순화된’ 이야기의 ‘원형’이 어떠했는지 또렷하게 알려 준다. 이런 원형들은 선과 악을 뛰어넘어, 우리의 본래적 심성이 어떠한지, 아이들의 날것 그대로의 마음은 어떠한 것인지, 우리가 좋아하고/싫어하고/원하고/두려워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찬찬히 들여다보게 할 것이다.

온갖 생명들이 힘찬 언어로 와글거리는 꿈과 지혜, 소망과 판타지의 이야기-시
안오일이 들려주는 이야기-시 ‘설화동시’를 따라가다 보면 동물과 식물, 온갖 미물들이 들려주는 생명력 강한 이야기들은 물론, 바위나 산, 강 같은 모든 ‘존재’의 이야기들에 빠져들 수 있다.
이렇듯 풍요로운 이야기들을 위해 시인은 수년 전, 담양의 375개 자연마을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논·밭일로 바쁜 할아버지 할머니들을 졸라 마을의 유래와 역사, 마을 지명과 지형지물, 설화, 세시풍속과 민속, 신앙, 인물, 문화유적 및 유물 등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조사했다.
그 결과 소도둑이 도망가지 못하게 꼭 잡고 있으면서 마을을 지켜 주던 당산나무 할아버지의 너른 마음씨를 엿보고(〈꼼짝 마, 소도둑!〉) 비실비실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부지런한 고봉이가 들독 덕에 진가를 인정받는 모습도 볼 수 있게 됐다.(〈눈 밝은 들독〉) 사람보다 인정 많고 의리 있는 개는 물론(〈의리〉) 아이를 잃은 복수심에 불타다 같은 어미의 마음을 헤아리고 복수의 마음을 접는 속 깊은 고양이도 만날 수 있다.(〈어미 고양이〉)
이 시들은 담양 지역의 설화에 기초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시들이 그 지역에서만 유효한 것은 아니다. 비슷한 모양새로 사람 사는 곳이 라면 두루 퍼져 있어 민중들의 꿈과 지혜, 소망과 생각과 판타지를 생생히 드러내 주는 이런 설화들은, 안오일의 손에서 ‘설화동시’로 거듭나 그 옛날처럼 아이들을 아랫목으로/책상 앞으로/동시를 읽어 주는 어른들의 눈앞으로 끌어모을 것이다.
1부 나 몰라라 사또
어미 잃은 메기 | 나 몰라라 사또 | 어미 고양이 | 참 슬픈 놀이 | 배에 구멍을 뚫은 욕심쟁이 | 빈대 | 아비 | 욕심 | 호랑이바위 | 요즘 효자 | 아기 산삼 이야기 | 애기바위야 소원 좀 들어주렴

2부 이런 왕이 될 거야
이런 왕이 될 거야 | 마음이 장사 | 아홉 바위 이야기 | 눈 밝은 들독 | 사람이 먼저 | 장군감 | 덕을 쌓아 얻은 것 | 비호재 호랑이 | 지혜로운 거짓말 | 엄마 품이 천국이야 | 베 짜는 마음 | 센스쟁이 어른들 | 간절한 바람 | 호랑이 발자국 | 진짜 바보

3부 위험을 무릅쓰고
수평 저울 마을 | 위험을 무릅쓰고 | 더불어 함께였다면 | 이래서 걱정 저래서 걱정 | 친구 도깨비 | 왕버드나무 | 새우 마을 | 원수샘 | 바꾸면 돼 | 다섯 장군이 날 거야 | 전설의 터

4부 꼼짝 마, 소도둑!
농부와 소 | 까치와 종소리 | 이상한 마을 | 꼼짝 마, 소도둑! | 추월산 큰스님은 언제 깨어나실까 | 의리 | 특별한 일을 겪었을 뿐 | 달본산 해본산 | 옛날 슈퍼맨 | 열두 아름 나무 | 명마는 죽지 않았다 | 믿어 주는 힘 | 울음나무 | 지네를 막아라 | 변하지 않아

해설. 고재종 시인
국내도서 > 어린이
국내도서 > 어린이 문학 > 동요/동시 > 우리나라 동요/동시

마음이 맑아지는 시
시와 함께

우리들의 오월 뉴스
안오일 지음, 양정아 그림
그래도 괜찮아
안오일 지음
막난 할미와 로봇곰 덜덜
안오일 글, 조경규 그림

호랑이 뱃속에서 고래 잡기
김용택 글, 신혜원 그림
어진이의 농장 일기
신혜원 글쓴이
하느님의 눈물
권정생 글씀, 신혜원 그림

조선의 여걸 박씨부인
정출헌 글, 조혜란 그림
한겨레 옛이야기 세트 1 - 신화편(1~5권)
송언 외 지음, 이웅기 외 그림, 신동흔·정출헌 공동기획 및 구성
이순신을 만든 사람들
고진숙 글, 최병대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