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어린이문고 051

바람을 가르다 : 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신슬기 그림 | 샘터
바람을 가르다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0월 10일 | 페이지 : 104쪽 | 크기 : 15 x 21cm
ISBN_13 : 978-89-464-1929-2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학년 국어 1학기 03월 1. 감동의 물결
4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감동이 머무는 곳
남매의 즐거운 숨바꼭질
앤서니 브라운의 매력에 다시금 흠뻑
숨바꼭질
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입니다. 장애를 보는 다양한 시각을 동화로 풀어냈습니다. 작가의 신춘문예 당선작인 「천둥 번개는 그쳐요?」는 장애가 있는 오빠를 둔 여동생과 가족의 관점에서, 「바람을 가르다」는 장애가 있는 어린이의 관점에서, 「해가 서쪽에서 뜬 날」은 장애 학생이 있는 학급의 담임선생님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 장애에 관한 다양한 시각과 생각거리를 제안하는 이야기입니다.
신슬기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고, 현재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박완서 선생님의 작품을 읽으며 자라 그림책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 그림을 그렸습니다.
지금 모습 그대로 행복하기를

교실 문을 열고 들어온 아이가 쫑알쫑알 얘기를 늘어놓습니다. 주말에 어디로 놀러 갈 거라는 얘기, 몸 어딘가 상처가 나서 아프다는 얘기…….
또 한 아이가 들어옵니다.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아이는 몸짓과 표정과 어설픈 발음으로 얘기를 합니다. 제가 말을 빨리 못 알아들으면 가슴을 팡팡 치며 답답해합니다. 그러다 한마디 알아들으면 ‘바로 그거!’라며 온몸으로 웃습니다.
저는 이렇게 날마다 제 작품 속 주인공이기도 한 찬우와 유빈이들을 만납니다. 그리고 해미 같은 그 아이들의 형제들과 해미의 엄마 아빠, 찬우의 엄마 아빠, 유빈이의 엄마 아빠들, 마 선생 같은 교사들도 만나지요. 저랑 같이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며 함께 걸어가는 이들입니다. 그들이 저에게 건넨 말들이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어울려 지내는 모습을 봅니다.
유빈이들과 찬우들에게 늘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돕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가만히 지켜보다가 어느 순간 불쑥 손을 내미는 아이도 있고, 더러는 무심한 아이들도 있고 가끔은 배려 없는 말을 툭 던지는 아이들도 있지요.
이해를 못하기도 했다가 무관심하기도 했다가 투닥거리기도 했다가 좋아지기도 하고……. 그런 아이들 중의 한 사람으로 섞여 있는 것, 그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익숙해지는 것, 그것이 바로 자연스러운 통합의 모습이겠지요.

아이들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장애가 있든 없든, 피부색이 검든 희든 누렇든, 부자든 가난하든 서로 다름을 기특해하며 같이 어울려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다름을 이유로 거부당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 자체로 존중 받으면 좋겠습니다.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치료해서 고쳐 나가는 존재로만 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모습 그대로 존중 받고 사랑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조금 불편한 채로도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아이들이 다름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법을, 함께 살아가는 기쁨을, 같이 소통하는 법을, 어울려 노는 법을, 배려하는 법을 배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_ 김혜온 작가의 수상 소감 중에서


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정채봉 작가는 생전에 자신의 문학 세계를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름다움이 이 세상을 구원할 것이라는 도스토예프스키의 믿음을 나도 믿는데, 나의 이 신앙은 동심이다. 동심은 영혼의 고향이다. 동심으로 악을 제어할 수 있으며, 신의 의지로 나아갈 수 있다. 이 영혼의 고향(동심) 구현이 나의 작품 세계의 기조이다.”
이 말이 새삼 새롭게 마음에 들어옵니다. 바로 이번 수상 작품인 『바람을 가르다』를 읽고서입니다.
『바람을 가르다』는 심사위원들이 이견 없이 수상작으로 선정한 작품입니다. 엄마의 과보호를 받는 뇌병변 장애를 지닌 어린이가, 덜렁대고 배려가 부족한 짝꿍을 만나면서 그동안 할 수 없었던 새로운 체험과 모험을 하는 과정이 신선한 감동을 줍니다. 두 주인공은 한마디로 ‘우리 아무렇지도 않으니’ 지나친 걱정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수상 작품과 함께 실린 『천둥 번개는 그쳐요?』는 자폐증 오빠를 돌보는 동생 해미와 가족들의 이야기입니다. 나와 또 다른 사람의 몫을 추스르고 책임져야 하는 사랑과 고통이 절절하게 배어 있습니다. 천둥 번개가 무섭고 요란해도 언젠가는 그치겠지요.
또 다른 작품 『해가 서쪽에서 뜬 날』도 자폐증이 있는 어린이가 등장하는 작품으로, 외모가 무서운 담임 마 선생과 여리고 말랑말랑한 유빈이가 서로 치유되어 가는 이야기입니다.

이 수상 작품집에는 따뜻한 기운, 서로의 마음을 녹이는 온기(溫氣)가 살아 있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온기(溫器) 즉, 음식을 끓이거나 데우는 데 쓰는 그릇처럼, 어른들이 그런 그릇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추천사 중에서(이상배 정채봉 문학상 심사위원, 동화작가)


‘정채봉 문학상’은 고(故) 정채봉 작가(1946~2001)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 대한민국 아동 문학계를 이끌어 나갈 동화 작가를 발굴하기 위하여 2011년 제정되었으며, ‘동심이 세상을 구원한다’는 정채봉 작가의 믿음을 이어 가고 있다.
『그 고래, 번개』(제1회 류은), 『발찌결사대』(제2회 김해등), 『껌 좀 떼지 뭐』(제3회 양인자), 『꼬부랑 할머니는 어디 갔을까?』(제4회 유영소), 『503호 열차』(제5회 허혜란)에 이어 제6회 대상 수상작인 『바람을 가르다』(김혜온)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바람을 가르다
천둥 번개는 그쳐요?
해가 서쪽에서 뜬 날

추천사 _ 이상배 심사위원
수상 소감 _ 김혜온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인권

더불어 살아요
우린 다르지 않아요
더불어 나누는 삶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
박완서 글, 신슬기 그림
이이
이재승 글, 신슬기 그림
몸무게는 설탕 두 숟갈
임복순 동시집, 신슬기 그림

어린이와 그림책
마쯔이 다다시 지음, 이상금 엮음
나는 무슨 씨앗일까?
박효남 외 글, 유준재 그림
TV동화 행복한 세상
박인식 기획, 이미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