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와영희 생명수업 첫걸음 3

김성현이 들려주는 참 쉬운 새 이야기

김성현 글·사진 | 철수와영희
김성현이 들려주는 참 쉬운 새 이야기
정가
18,000원
할인가
16,200 (10% 1,800원 할인)
마일리지
81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0월 30일 | 페이지 : 156쪽 | 크기 : 18.7 x 25.7cm
ISBN_13 : 979-11-88215-04-1 | KDC : 49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마음을 말갛게
아이들 마음을 담은 동시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
새에 대해 어린이들이 궁금해할만한 물음들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새의 생김새, 종류, 생활 등 새의 생태를 170여 종의 다양한 새들을 예로 들어 설명하며, 저자가 직접 찍은 300여 장의 사진을 통해 생생하고 재미있게 알려줍니다. 나아가 어린이들이 야외에서 새를 만날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우리가 쉽게 만날 수 있는 ‘친근한 우리새 100종’의 모습을 따로 담았습니다.
김성현
이학박사. 어릴 때부터 동물에게 관심이 많았고, 여행을 좋아했습니다. 대학 입학 후 새의 매력에 흠뻑 빠져 전국을 누비며 새를 만나러 다녔습니다. 그때부터 평생 새를 만나는 여행을 하고 싶어 새를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철새연구센터가 건립되면서 전남 홍도라는 작은 섬에서 새를 연구하며 지냈습니다. 그 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생물정보관리센터에서 철새를 비롯하여 다양한 생물 정보를 수집했습니다. 지금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환경연구사로 일하고 있으며, 한국조류학회 이사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주로 맹금류를 비롯한 철새의 이동과 분포 등을 연구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멸종위기의 새』, 『새, 풍경이 되다』 등이 있으며, 감수한 책으로는 『조류 세계에서 살아남기』 등이 있습니다.
새들의 다양한 생태를 통해 배우는 자연의 소중함
- 170여 종의 새들과 300여 컷의 사진으로 배우는 새 이야기


새 이름은 어떻게 지을까? 새는 어떻게 하늘을 날 수 있을까? 철새는 어떻게 목적지를 정확히 찾아갈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새와 작은 새는 어떤 새일까?
지구상에는 약 1만 종의 새가 살아가는데,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공식적으로 기록된 새는 500여 종이다. 그런데 이들 새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이 책은 새에 대해 어린이들이 궁금해할만한 물음들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새의 생김새, 종류, 생활 등 새의 생태를 170여 종의 다양한 새들을 예로 들어 설명하며, 저자가 직접 찍은 300여 장의 사진을 통해 생생하고 재미있게 알려준다. 나아가 어린이들이 야외에서 새를 만날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우리가 쉽게 만날 수 있는 ‘친근한 우리새 100종’의 모습을 따로 담았다.
이 책은 다섯 가지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새들의 다양성’에서는 새 이름의 유래와 학명, 새의 크기와 부리, 발 모양 등 다양한 특징들과 함께 새의 감각 기능이나 살아가는 방식 등을 알려준다. 두 번째, ‘위대한 탄생’에서는 새들의 번식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새들이 짝을 만나서 둥지를 짓고 알을 낳아 새끼를 키우는 과정을, 세 번째, ‘날아라 새들아’에서는 하늘을 나는 새의 신체 구조와 비행 기술, 철새가 이동하는 이유 등을 소개하고 있다. 네 번째, ‘계절이 바뀌면’에서는 계절의 변화에 따라 찾아오는 겨울새, 여름새, 나그네새, 길 잃은 새와 일 년 내내 머무르는 텃새에 대한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새와 함께’에서는 새를 연구하는 법과 새를 만나는 데 무엇이 필요한지 등을 알려준다.
이 책을 통해 어린이들은 나만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새들의 특징과 종류를 구별하는 기준들이 생기게 된다.

새가 살 수 없는 세상은 사람도 살 수 없어!

다양한 새들의 생태를 담은 이 책을 통해 어린이들은 새에 대한 정보는 물론 자연의 소중함을 깨닫고, 왜 새를 보호하고 해야 하는지 배울 수 있으며, 새들을 배려하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기게 된다.
저자는 환경 개발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농약이나 중금속 등 환경오염으로 멸종될 위기에 처한 새들에 대해 관심을 갖자고 말한다. “새가 살 수 없는 세상은 사람도 살 수 없다”며 생태계의 최고 소비자 위치에 있는 새가 사라진다는 것은 먹이사슬의 연결 고리가 끊어진다는 것을 의미하기에 새들을 보호하지 않으면 우리도 살아가기 힘들지 모른다고 말한다.
이 책에 담긴 새들의 이야기는 흥미롭다. 그 중 몇 가지 예를 들면 새들의 이름은 주로 ‘부리가 큰 까마귀’라는 뜻에서 지어진 큰부리까마귀처럼 생김새의 특징을 보고 이름을 짓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뻐꾹뻐꾹’ 우는 뻐꾸기나 방울 소리를 내는 방울새처럼 울음소리의 특징을 따라서 짓기도 하며 물닭이나 바다꿩처럼 사는 곳에 따라서 짓기도 하고, 물을 저으면서 먹이를 찾는 저어새처럼 행동의 특징에 따라 짓기도 한다.
우리나라에 사는 새들 중 가장 키가 큰 새는 두루미다. 어른 여자의 키와 비슷하게 150센티미터가 넘는 두루미도 있으며, 가장 무거운 새는 16킬로그램 정도인 혹고니고, 가장 작은 새는 상모솔새인데, 몸길이가 10센티미터도 안 되고 몸무게는 3그램 조금 넘는 정도다.
새들도 결혼 제도가 있는데, 사람처럼 한 쌍의 암수가 만나 결혼하고 알을 낳아 새끼를 키우는 일부일처제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두루미는 한번 짝을 맺으면 평생을 함께하는데, 원앙은 평생 같이 살진 않는다고 한다. 원앙은 암수가 다정해 보이긴 하지만 매년 짝을 바꾸기 때문에 신혼부부에게 원앙처럼 살라고 하면 안 된다고 한다.
머리말 _ 새가 살 수 없는 세상은 사람도 살 수 없어

1. 새들의 다양성
너의 이름은
크기가 제각각
부리는 편리해
발 모양도 가지가지
깃털 같은 내 옷
새들은 감각적이야
배불리 먹는 법
서로 도우며 함께 사는 공생

2. 위대한 탄생
내 사랑을 받아 줘
새들의 결혼 생활
소중한 나의 둥지
새 생명의 시작
내 알을 부탁해
세상 밖으로

3. 날아라 새들아
날개가 있다는 건
날기 위해 태어났어
여러 가지 비행 기술
비행의 달인
철새는 왜 이동할까
지도 따윈 필요 없어

4. 계절이 바뀌면
겨울새 이야기
여름새 이야기
나그네새 이야기
길 잃은 새 이야기
텃새 이야기

5. 새와 함께
새를 연구하는 법
새를 구별하는 법
새를 만나기 위해
새들이 사라진다면
친근한 우리새 100종

찾아보기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과학 > 자연

내 곁의 생명들

10대와 통하는 성과 사랑
노을이 글, 스튜디오 돌 그림
동물과 식물 이름에 이런 뜻이?!
노정임, 이주희 글, 안경자 그림
10대와 통하는 노동 인권 이야기
차남호 글, 홍윤표 그림, 이수정 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