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한 수리점

차재혁 글, 최은영 그림 | 노란상상
엉뚱한 수리점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1월 15일 | 페이지 : 50쪽 | 크기 : 21 x 22cm
ISBN_13 : 978-89-97367-94-8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동심이 가득 담긴 따뜻한 이야기입니다. 저녁 6시면 열리는 ‘엉뚱한 수리점’에선 무엇을 고쳐주는 걸까요? 아이는 궁금함에 저마다의 고칠 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물어봅니다. 아이가 보기엔 삐거덕 거리는 의자는 흔들흔들 타고 놀기 좋고, 커다란 방귀 소리는 재미있고, 물건을 찾을 수 없는 옷장은 숨바꼭질을 하기 좋은데, 왜 고치려 하는지 모르겠지요. 동심을 잃은 어른과 어린이의 생각이 대비되며 재미를 줍니다. 마지막 펼침면에는 동심을 가졌던 이들의 모습이 보이지요. 순수한 아이의 눈에서 삶의 지혜를 배웁니다.
차재혁
두 사람이 같이 만든 그림책으로는 『달은 수다쟁이』『MUTE』 프랑스에서 출판된 『La couleur du secret(색깔의 비밀)』이 있습니다. 특히 2016년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에서 『달은 수다쟁이』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며, 활발한 창작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최은영
두 사람이 같이 만든 그림책으로는 『달은 수다쟁이』『MUTE』 프랑스에서 출판된 『La couleur du secret(색깔의 비밀)』이 있습니다. 특히 2016년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에서 『달은 수다쟁이』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며, 활발한 창작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엉뚱한 수리점’에서 만나게 될 또 다른 ‘나의 마음에게’
“어떤 물건이든, 어떤 이야기이든 의미 없는 것은 없어.”

‘무언가를 고치고 싶다고요?
그렇다면 저녁 6시, 엉뚱한 수리점으로 오세요!’


시원하고 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오후, 심심했던 아이들은 공원으로 쏟아져 나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왁자지껄 떠들고 뛰어다니며, 숨바꼭질도 했지요. 그리고 어스름한 저녁이 되어 이제는 모두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었습니다. 주인공 소이는 ‘엉뚱한 수리점’이라는 간판이 달린 건물 앞에 문득 멈춰 서게 되었습니다. 낮 동안은 내내 닫혀 있던 가게가 갑자기 환하게 불을 켜더니, 그 앞으로 이런저런 물건을 들고 온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기 시작했거든요.
이 별나고 수상한 ‘엉뚱한 수리점’에서는 도대체 무엇을 고쳐 주는 걸까요? 줄을 선 사람들을 유심히 지켜보던 소이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다가가 묻기 시작했습니다.
왜 멀쩡한 의자를 갖고 나왔는지, 방귀 소리를 부끄러워하는 사람에게는 왜 재미있는 방귀 소리를 고치려 하는지, 물건을 한 번 넣으면 절대 찾을 수 없는 옷장을 왜 골칫덩이로 생각하는지 등 궁금한 이것저것을 물었습니다.

쓸모 있는 것과 쓸모없는 것을 정하는 기준은 누가 만드는 걸까?
있는 그대로를 볼 줄 아는 한 아이의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시선,
그리고 그렇지 못한 어떤 이들에 대한 이야기


소이가 생각하기에 사람들이 들고 나온 물건들과 이야기들은 모두 즐겁고 유쾌하고, 꽤나 재미있는 것들이었습니다. 삐거덕거리는 의자는 흔들흔들 타고 놀기에도 좋고, 삐거덕거리는 소리마저 재미있었습니다. 또 커다란 방귀 소리는 어떻고요. 친구들이 이 소리를 듣는다면 까르륵 자지러지게 웃을 게 뻔했습니다. 물건을 넣기만 하면 잃어버린다는 옷장은 숨바꼭질에 제격일 듯 했습니다. 한 번 숨으면 아무도 소이를 못 찾을 테지요. 혹시 이 옷장 문이 아예 다른 세계로 통하는 문은 아닐까요?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강아지풀이 자꾸 자라나는 화분, 침대 아래 몰래 숨어 있는 유령 친구, 자꾸 김이 서려 끊임없이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거울 등 모두가 재미있고 멋진 것들이었습니다. 소이의 눈에는 모든 것들이 전혀 고칠 필요가 없어 보였습니다. 있는 그대로 모두 특별하고, 멋졌으니까요.
하지만 사람들이 갖고 온 물건만큼이나 고쳐야 하는 이유는 다양했고, 그 이유에는 나름의 생각이 있었습니다. 소이는 한 사람, 한 사람과 모두 이야기 나눈 끝에 결국 ‘엉뚱한 수리점’의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과연 소이는 이 엉뚱한 수리점에서 무엇을 고치기로 마음먹은 걸까요?

무엇이든 유쾌하고 즐겁게 만들어 버리는 나의 마음만큼은
영원히 고치지 않고 오래오래 간직할 수 있기를

2016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로 선정되었던 최은영 작가와 차재혁 작가는 어린 친구들의 순수한 감수성과 세상을 바라보는 특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시선들을 노란상상의 그림책 <엉뚱한 수리점>에 담았습니다. 차재혁 작가와 최은영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어린 독자들은 자신만의 특별한 감수성과 동심을 잃지 않기를 바라고, 어른 독자들은 과거의 어린 자신에게 있었던 순수한 마음을 떠올려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세련되면서도 아날로그적인 감성이 풍부한 스타일의 최은영 작가와 아이들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이해하고 또 다른 관점을 제시하는 차재혁 작가는 <엉뚱한 수리점>의 주인공 소이를 통해 물음표를 던집니다. 어떤 이들이 말하는 쓸모 있는 것과 자신이 생각하는 쓸모 있는 것에 대한 대조로 독자들로 하여금 어른이 되는 과정에 대해 고민하게 하는 것입니다.
왜 어떤 어른들은 어린 시절 갖고 있던 소중한 순간들과 순수한 마음들을 잃어버리게 된 걸까요?
어른이 되는 과정에 꼭 필요한 것이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만이 전부일까요?
어느 날 문득 <엉뚱한 수리점> 문을 열고 들어가게 된다면, 우리는 그 순간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까요?
많은 어린 독자들과 어른 독자들이 이 질문들과 소이의 이야기를 통해 꼭 고치지 않아도 괜찮은, 지금으로도 충분히 멋진 자신만의 정답을 오래오래 간직하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상상력이 뭉게뭉게

시간의 퍼즐 조각
낸시 에치멘디 지음, 한지예 그림, 공경희 옮김
기호 3번 안석뽕
진형민 장편동화, 한지선 그림
주병국 주방장
정연철 글, 윤정주 그림

이건 내가 최고!
벤 레들리치 글·그림, 김경연 옮김
낙타는 원숭이가 아니란다
이솝 원작, 안토니 슈나이더 엮음, 알로샤 블라우 그림, 김경연 옮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무
버나뎃 와츠 글·그림, 김경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