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이들

조혜란 그림책 | 사계절
노랑이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0월 30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0 x 23.5cm
ISBN_13 : 979-11-6094-311-5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은 노란 버스를 타고, 노란 들판에 도착해 메뚜기와 재미있게 놉니다. 노란 벼들이 가득한 들판에서 뒹굴며 놀지요. 아이들은 노란 벼가 가득 묻은 채 집으로 돌아 와 잡니다. 달은 잠을 자는 아이들의 옷을 노랗게 물들이지요. 손바느질로 만든 그림이 따뜻합니다. 신나게 노는 아이들의 모습에 함께 신이 나고 벼가 익은 가을의 모습, 달의 노란 빛은 따뜻함을 줍니다.
조혜란
1965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동양화과에서 공부했고, 어린이 책에 좋은 그림을 그리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둥둥 북을 쳐요』『삼신 할머니와 아이들』『사물놀이』『달걀 한 개』『똥벼락』『할머니 어디 가요? 쑥 뜯으러 간다!』 등이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일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바느질 그림책
조혜란 작가의 2번째 바느질 그림책이 나왔습니다. 자유로운 그림체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조혜란 작가는 2017년 봄에 『상추씨』로 바느질 그림책으로 변화를 모색했지요. 붓으로는 한국적 정서를 거침없이 표현했다면 바느질 그림책으로는 귀여운 일상을 포착하며 작은 것들에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으로 자신의 작품 세계를 넓혔습니다. 일상의 작은 대상 하나에서 아름다움을 찾는 그림책 『노랑이들』을 만나 보세요.

노랑을 찾아 떠나는 유쾌한 소풍
‘노랑이들’이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노랑으로 시작해서 노랑으로 끝나는 그림책입니다. 노랑을 찾아 떠나는 주체는 바로 아이들입니다. 아이들이 입고 있는 흰옷은 어떤 색으로도 물들 수 있는 순수한 마음을 상징하는 것 같습니다.
칙칙하고 단조로운 도시에 노란 버스가 오지요. 아이들은 노란 버스를 타고 노란 꽃이 핀 동네를 지나 노란 것들을 곳곳에서 찾을 수 있는 길을 달려 노란 들판에 도착합니다. 벼들이 익어가는 황금 들판, 탁 트인 자연을 만난 아이들은 마음을 활짝 엽니다. 메뚜기를 따라 훨훨 날아오르기도 하고 어질어질 떨어지기도 하지요. 그렇게 한바탕 놀고 난 뒤에는 노란 벼들로 꽉 채워진 들판에서 방방 뛰기도 하고 뒹굴기도 하지요. 점점 놀이에 빠져들수록 아이들도 노랑으로 물들어 갑니다. 아이들 옷에 붙은 노란 알갱이들이 점점 많아지지요.
그때 허수아비가 나타납니다. 사람의 형상을 보자 아이들은 화들짝 놀라지요. 자유로운 상상이 허수아비로 표현되는 타인의 시선으로 깨지고 맙니다. 현실로 돌아온 아이들은 집으로 돌아와 옷에 묻은 노란 먼지를 털고 잠이 들지요. 낮에 있었던 일들은 날아가는 노란 먼지처럼 탈탈 털려 가는 것 같습니다.

마음을 열면 보이는 것들
잠든 아이들로 이야기가 마무리된다면 노랑을 찾아 떠난 흥겨운 소풍 정도로 끝낼 수 있겠지요. 작가는 여기에 살짝 재미난 이야기를 하나 엮습니다. 노란 달님이 잠든 아이들을 바라보다가 아이들 옷을 노랗게 물들였다는 것이지요. 작가의 따뜻한 시선과 유머가 느껴지는 장면입니다.
『노랑이들』은 전통적인 기승전결 플롯과 다릅니다. 각각의 에피소드는 플롯의 배치를 따라가면서도 그 나름대로 개별적인 흥과 정서를 분출합니다. 작가는 안정적인 플롯만 따라가지 말고 마음을 활짝 열어 보라고 얘기하는 듯합니다. “예쁜 것은 무릇 마음을 활짝 열 때 다가오기 마련이지.” 하고 말입니다. 때로는 “노란 들판에서 한바탕 놀고 나니 어때?” “노란 달님이 이 세상을 물들이는 것 같지 않니?” 하고 묻는 것 같기도 하지요.
책을 덮고 눈앞에서 노랑이들을 찾아봅니다. 책상에는 노란 컵, 노란 메모지가 보이고 시선을 넓히면 노란 가방, 노란 옷도 보입니다. 창밖으로 계절마다 노란 꽃, 노란 낙엽 등을 찾을 수 있지요. 노란 대상들은 참 많지요. 그 대상과 색을 천천히 바라보다 보면 색이 주는 충만함이 다가옵니다. 의미를 찾는 오랜 습관을 살짝 놓아버리면 눈앞의 형체와 색이 아름다움으로 반짝합니다.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계절을 느껴요
가을에 더 좋은 책
상상력이 뭉게뭉게

똥벼락
김회경 글, 조혜란 그림
조선의 여걸 박씨부인
정출헌 글, 조혜란 그림
삼신 할머니와 아이들
정하섭 글, 조혜란 그린이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볼프 에를브루흐 그림
똥벼락
김회경 글, 조혜란 그림
어린이 미술관 (전 2권)
어멘더 렌쇼 글, 이명옥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