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콩 어린이 23

우리 마을에 원자력 발전소가 생긴대요

마이클 모퍼고 글, 피터 베일리 그림, 천미나 옮김 | 책과콩나무
우리 마을에 원자력 발전소가 생긴대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1월 20일 | 페이지 : 80쪽 | 크기 : 15.2 x 19.8cm
ISBN_13 : 979-11-86490-73-0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4학년 국어 1학기 04월 3. 이 생각 저 생각
뉴베리를 만나요
어린이책의 시대를 열다
말도 안 돼!
『집으로』 도서의 개정판입니다. 페티그루 아주머니는 습지에 기차간을 하나 세워두고 동물들과 함께 사는 아주머니입니다. 어느 날 못된 친구들에게 떠밀려 넘어진 마이클을 페티그루 아주머니가 정성껏 치료해준 일을 계기로 서로 이야기 나눠 본 적 없었던 두 사람은 친구가 되지요. 페티그루 아주머니는 남다른 사람이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마이클은 페티그루 아주머니와 아주머니가 살고 있는 습지를 사랑하게 됩니다. 그런데 어느 날, 낯선 사람들이 찾아와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습지에 원자력 발전소를 짓겠다고 하지요.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 싸우기 시작하는 마을 사람들, 과연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습지는 어떻게 되는 걸까요? 원자력 에너지 발전소에 반대하며 자연을 지키려 애썼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서정적인 글과 그림으로 전해드립니다.
마이클 모퍼고(Michael Morpurgo)
1943년 10월 5일 영국 동남부에 있는 허트포드셔 주의 세인트 알반스 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여 권의 책을 출판하면서 영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영국 어린이 문학상을 비롯해 휘트브레드 어린이책 상, 스마티즈 상, 블루 피터 상, 레드 아우스 어린이책 상, 그리고 영국 작가로는 드물게 프랑스에서 주는 예술 문학 훈장을 받았습니다. 전직 교사였던 모퍼고는 아내와 함께 20년 넘게 청소년 교육 사업에 헌신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켄즈케 왕국』『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물』『잔지바』『버드맨과 비밀의 샌슨 섬』 등이 있습니다.
피터 베일리(Peter Bailey)
인도 나그푸르에서 태어났으며 브라이튼에서 미술을 공부했습니다. 리버풀 미술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그림을 그렸는데, 조앤 에이킨, 마이클 모퍼고 등 영국의 주요 작가들의 35권이 넘는 작품을 함께 작업했습니다. 따뜻하고 섬세한 펜화로 영국 일러스트레이션의 전통을 잘 살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필립 풀먼과 『스프링필드 잭』『허수아비 공』도 함께 작업했습니다.
천미나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현재 어린이 영어 교재 집필 및 편집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번역기획팀 ‘반딧불이’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찰리는 무엇을 들었을까?』『눈의 여왕』등이 있습니다.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찬반이 첨예하게 갈리는 요즘,
우리 아이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작품!

책콩 어린이 23권인 『우리 마을에 원자력 발전소가 생긴대요』는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찬반이 첨예하게 갈리는 요즘 우리 아이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다. 환경 파괴, 환경 보호라는 주제 의식이 뚜렷하면서도 그 주제를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풀어내고 있는 작품이다. 영국의 저명한 아동문학가인 마이클 모퍼고의 소년 시절의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담담하면서도 서정적인 글과 피터 베일리의 삽화가 훌륭하게 조화를 이뤄 우리에게 더욱 더 큰 감동의 울림을 전해 준다.
못된 동네 아이들에게 떠밀려 도랑에 빠진 마이클은 지나가던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도움을 받는다. 그 일을 계기로 마이클은 너른 습지 위 기차간에서 동물들과 평화롭게 살아가는 페티그루 아주머니와 친해지고, 그곳에서 인간과 동식물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낯선 사람들이 찾아와 아주머니가 사는 습지에 원자력 발전소를 짓겠다고 선언하면서 문제가 시작된다. 평화로웠던 마을은 찬성과 반대 두 편으로 갈라져 싸우고,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편에 섰던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마이클과 마이클의 엄마만 남게 된다. 결국 페티그루 아주머니는 객차를 불태우고 여동생이 사는 태국으로 돌아간다. 발전소 건설이 시작될 즈음, 마이클도 엄마와 함께 고향을 떠나게 된다.
그리고 근 50년 만에 찾은 고향 마을에서 마이클은 겨우 4년 남짓 가동되다가 문제가 생겨 가동을 멈추고 흉물로 남아 있는 원자력 발전소를 발견하게 된다.

원자력 발전소의 두 얼굴!
원자력이 우리에게 첫선을 보였을 때, 그것은 무서운 얼굴을 하고 있었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 그러나 전쟁이 끝난 후,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원자력은 암 치료, 식품 살균, 비파괴 검사 등 우리 실생활에서 아주 중요하게 이용되고 있다. 또 원자력 발전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에너지를 만들어 주고 있다. 더구나 원자력은 온실가스를 거의 방출하지 않는 청정에너지이고, 원자력 발전소 건설 기술을 외국에 수출하면 우리나라 경제에도 큰 보탬이 된다고 한다.
그러나 그런 생각도 잠시,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에서 엄청난 사건이 일어났다. 규모 9.0의 지진 앞에 원자력 발전소가 들끓기 시작하더니 우리가 사는 지구의 대기에 가공할 만한 방사능을 뿜어내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은 원자력이 우리에게 많은 이로움을 가져다줄지라도 그것이 엄청난 파괴력을 가진 기술이라는, 원자력 발전소의 두 얼굴을 확실하게 보여준 사건이었다.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찬반이 첨예하게 갈리는 요즘,
우리 아이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작품!

우리나라는 앞으로 원자력 발전소를 새로 짓지 않을 것이며, 40년 안에 원자력 발전소를 모두 없애겠다는 ‘탈원전’ 계획을 발표했다. 독일은 2020년까지 원자력 발전소 17기를 모두 폐쇄하고, 2050년까지 태양열이나 수력,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모든 전기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렇듯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는 지금 우리에게, 그리고 다가올 세상의 주인공인 미래 세대에게는 무척이나 중요한 문제이다. 하지만 이러한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문제는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장 첨예하게 찬반이 갈려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책콩 어린이 23권인 『우리 마을에 원자력 발전소가 생긴대요』는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찬반이 첨예하게 갈리는 요즘 우리 아이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다. 환경 파괴, 환경 보호라는 주제 의식이 뚜렷하면서도 그 주제를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풀어내고 있는 작품이다. 영국의 저명한 아동문학가인 마이클 모퍼고의 소년 시절의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담담하면서도 서정적인 글과 피터 베일리의 삽화가 훌륭하게 조화를 이뤄 우리에게 더욱 더 큰 감동의 울림을 전해 준다.
못된 동네 아이들에게 떠밀려 도랑에 빠진 마이클은 지나가던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도움을 받는다. 그 일을 계기로 마이클은 너른 습지 위 기차간에서 동물들과 평화롭게 살아가는 페티그루 아주머니와 친해지고, 그곳에서 인간과 동식물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낯선 사람들이 찾아와 아주머니가 사는 습지에 원자력 발전소를 짓겠다고 선언하면서 문제가 시작된다. 평화로웠던 마을은 찬성과 반대 두 편으로 갈라져 싸우고, 페티그루 아주머니의 편에 섰던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마이클과 마이클의 엄마만 남게 된다. 결국 페티그루 아주머니는 객차를 불태우고 여동생이 사는 태국으로 돌아간다. 발전소 건설이 시작될 즈음, 마이클도 엄마와 함께 고향을 떠나게 된다.
그리고 근 50년 만에 찾은 고향 마을에서 마이클은 겨우 4년 남짓 가동되다가 문제가 생겨 가동을 멈추고 흉물로 남아 있는 원자력 발전소를 발견하게 된다.

원자력 발전은 우리의 미래에도 지속되어야 할 전력 생산방식일까?
아니면 가능한 빨리 청산해야 할 위험한 기술일까?

원자력 발전소는 동전의 양면처럼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온실가스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에너지이고, 값 싼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이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 하지만 아무리 안전 관리를 철저히 한다 해도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원전처럼 사람의 아주 사소한 실수나 천재지변, 전쟁 등의 예측 불가능한 변수고 사고가 발생한다면 그 피해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그러기에 이 작품 『우리 마을에 원자력 발전소가 생긴대요』는 우리에게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든다. 특히 전체 전력량에서 원자력이 30% 이상을 차지하는 우리나라의 실정상 원자력 발전은 쉽게 포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잠자고 있는 핵폭탄을 언제까지 끌어안고 있을 수만도 없는 문제이다.
우리 아이들이 이 작품을 통해 원자력 발전소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원자력의 딜레마를 푸는 데 작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다른 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빌려 쓰는 지구
생각은 힘이 세다!
마음이 자라는 책

켄즈케 왕국
마이클 모퍼고 지음, 마이클 포어먼 그림, 김난령 옮김
조이
마이클 모퍼고 글, 김민석 옮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물
마이클 모퍼고 글, 마이클 포어먼 그림, 김난령 옮김

나는 시궁쥐였어요!
필립 풀먼 글, 피터 베일리 그림, 이지원 옮김
겁 없는 허수아비의 모험
필립 풀먼 글, 피터 베일리 그림, 양원경 옮김
불의 악마를 찾아간 라일라
필립 풀먼 글, 피터 베일리 그림, 양원경 옮김

꼬리 꼬리 꼬꼬리
키소 히데오 글·그림, 김지연 옮김
코끼리 똥을 쌌어요
상드린 보 글, 니콜라 구니 그림, 박선주 옮김
나쁜 말 팔아요
페드로 마냐스 로메로 글, 히메나 마이에르 그림, 유 아가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