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배우는 책

그건 옳지 않아요!

다니엘 맥러플린 글, 다말리 파텔 그림, 지혜연 옮김 | 토토북
그건 옳지 않아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1월 20일 | 페이지 : 80쪽 | 크기 : 19 x 23.5cm
ISBN_13 : 978-89-6496-352-4 | KDC : 30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4학년 사회 2학기 11월 3. 사회 변화와 우리 생활
마음을 말갛게
아이들 마음을 담은 동시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
팔랑귀 시장과 시 의원들의 여섯 가지 사건을 통해 민주주의 제도 안에서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자연스레 생각하고 이해하게 합니다. 모두 모여 회의할 때 품위를 지키기 위해 같은 옷을 입자는 법이 생겼고, 종교 율법에 따라 옷을 입는 의원들은 의회 회의를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이런 법이 생기는 것은 정당할까요? 등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키워 가도록 유도합니다. 하나의 이야기가 끝나면 이야기를 정리하고 생각을 키울 수 있는 물음 등이 있습니다.
다니엘 맥러플린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시민의 자유를 지지해 왔습니다. 말을 곧잘 하면서부터 “그건 옳지 않아요!”라고 외쳤거든요. 30년간 캐나다 시민청의 교육팀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사람들이 우리의 자유와 권리에 대해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다말리 파텔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있습니다. 애니메이터이자 디자이너로 많은 애니메이션과 책에 일러스트 작업을 했습니다. 그의 다재다능한 재능은 텔레툰과 카툰 네트워크, 워너브로스, 디즈니 애니메이션으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지혜연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공부하였고 미시간 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중입니다. 대표적인 번역 작품들로『내 동생 앤트』『독수리의 눈』『어둠 속의 참새』『찰리와 초콜릿 공장』『잠옷 파티』『아빠가 내게 남긴 것』『제임스와 슈퍼 복숭아』『내 친구 꼬마 거인』『어둠 속의 참새들』『우리의 챔피언 대니』『엄마 돌보기』 ‘스파이더가의 비밀’ 시리즈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초보 민주 시민을 위한 길라잡이!
민주주의가 뭐예요? 우리도 자유와 권리가 있어요?
대표자는 왜 뽑는 거죠? 법은 왜 만들어요?
팔랑귀 시장과 의회가 벌이는 엉뚱한 사건들 속에서 함께 답을 찾아요!


건강한 민주 사회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사회의 주인인 시민들이 의식을 가지고 끊임없이 가꾸어 나가야만 가능하지요. 그래서 어려서부터 제대로 된 시민 교육이 필요합니다. 《그건 옳지 않아요!》는 아이들 스스로 민주 시민으로서 지녀야 할 바른 가치관과 태도를 깨닫게 도와줄 것입니다.

건강한 민주 사회를 만드는 외침, “그건 옳지 않아요!”
어떤 사람들은 민주주의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민주주의는 시끄러워야 한다!” 민주주의 사회 안에서는 누구나 자유롭고 평등하게 자신의 뜻을 밝힐 수 있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그로 인해 필연적으로 크고 작은 이해관계가 생겨납니다. 사소하게는 가족과 친구 사이에서, 넓게는 집단과 개인,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도 발생합니다. 하지만 모두가 만족스러운 해결은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힘의 논리에 따라 정의롭지 못한 결말을 맺을 때도 있지요.
그러나 그 순간마다 “그건 옳지 않습니다!”라고 용감하게 외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의 용기에 힘입은 사람들은 함께 부당함을 외치며 광장으로 모여들었지요. 바로 이들이 민주주의를 이끌어 온 원동력입니다. 곧 민주주의란 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 부당함과 맞서 싸워 온 역사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인류는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오랜 시간 동안 “그건 옳지 않다”고 외쳐 왔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긴긴 세월 많은 사람들이 포기하지 않고 외쳐 왔기에, 마침내 시민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바로잡는 역사적 순간을 맞이할 수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나의 자유와 권리를 바로 아는 것이 민주주의의 시작
그러나 민주주의가 항상 완벽한 것은 아닙니다. 이해관계에 따른 잡음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힘의 논리에 흔들리기도 합니다. 이러한 아우성을 지혜롭게 해결하고 다독여 공존을 모색하는 것 또한 민주주의가 지향하고자 하는 방향이지요.
결국 건강한 민주 사회는 공정하고 슬기로운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시민 교육으로 바른 가치관을 심어 주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무엇이 정당하고 부당한 일인지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잣대를 가질 수 있게 도와야 하지요. 그러기 위해서는 나의 자유와 권리를 정확히 아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자신을 알고 난 뒤에야 남들도 자신과 같은 자유와 권리를 지닌 존재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타인을 존중하는 마음을 키울 수 있으니까요. 행복한 민주주의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더불어 사는 삶의 의미를 깨달아야만 합니다.
《그건 옳지 않아요!》는 30년 간 캐나다 시민청에 몸담은 저자의 경험을 통해 어린이 시민 교육에 무엇이 필요한지 정확히 알고 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느 책처럼 일방적으로 민주주의에 대한 지식을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시민의 뜻을 대변하는 팔랑귀 시장과 시 의원들이 벌이는 소동을 재미나게 보여줄 뿐입니다. 이들이 벌이는 여섯 가지 사건을 통해 민주주의 제도 안에서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자연스레 생각하고 이해하게 합니다. 우리의 자유와 권리에는 무엇이 있는지, 대표자들은 어떻게 우리의 뜻을 대변하는지, 또 법은 왜 만드는 것인지, 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면 어떻게 되는지 등에 대해 스스로 깨닫게 하지요.
자칫하면 딱딱해 보일 수 있는 이야기지만 짧은 에피소드와 알록달록 개성 가득한 캐릭터 그림으로 풀어내어 익살맞고 생동감 넘치는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전합니다. 또한 책 마지막에는 아이들이 직접 작성해 보는 권리 선언서를 부록으로 마련하여 자유와 권리에 대해 한 번 더 되새기고. 민주 시민으로 한걸음 성장하는 경험을 해 볼 수 있게 도와주지요.

사회는 시민을 통제하는 주체가 아니라 개개인이 온전히 자신의 삶을 이끄는 주체로서 설 수 있도록 돕는 바탕이 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당당히 내 삶의 주인이 될 때, 비로소 남을 이해하고 세상을 품을 줄 아는 큰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이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힘을 기르고 옹골차게 자랄 수 있도록 이 책을 권해 주시길 바랍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정치

마음이 자라는 책

그런데요, 생태계가 뭐예요?
권수진·김성화 글, 조위라 그림
틀려도 괜찮아
마키타 신지 글, 하세가와 토모코 그림, 유문조 옮김
피터와 늑대 (CD 포함)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글, 블라디미르 바긴 글·그림, 노경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