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비 호기심 그림책

동물들이 말해요

권재원 지음 | 창비
동물들이 말해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2월 02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19 x 23.6cm
ISBN_13 : 978-89-364-4717-5 | KDC : 49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슬기로운 생활 1학기 06월 5. 자연과 함께해요
2학년 슬기로운 생활 1학기 05월 5. 함께 사는 우리
끈끈한 자매애
언니와 함께 동생의 세상 경험
내가 데려다줄게
‘창비 호기심 그림책’시리즈입니다. 자연 속에서 냄새, 소리, 몸짓, 색깔 등 고유한 신호를 주고받는 생물들의 대화법을 흥미롭게 알려 주는 지식 그림책입니다. 발명왕 꿀꿀이는 발명품 ‘생물 말 번역기’를 통해 야옹 아줌마의 아기를 데려간 범인을 쫓습니다. 꿀꿀이와 함께 단서를 찾으며 풀 냄새, 꽃의 무늬, 개미가 내뿜는 페로몬, 두더지가 일으키는 진동, 새의 노랫소리에 담긴 신호의 의미를 알아 갑니다. 생물의 신호 체계를 유쾌하게 배우면서 모든 생명체를 존중하는 태도를 자연스레 갖도록 이끕니다.
권재원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영국에서 미학과 퍼포먼스를 공부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난 분홍색이 싫어』『10일간의 보물찾기』, 쓴 책으로 『함정에 빠진 수학』 등이 있습니다.
“동물들도 이야기한다고요?”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생물들의 흥미진진한 대화법

생물이 주고받는 다양한 ‘신호’를 배우다

‘산과 바다, 초원과 같은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생물들은 서로 어떻게 이야기를 나눌까?’
사람이 말이나 행동을 통해 서로 의사소통하는 것처럼 이 세상에서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다른 생물들도 냄새, 소리, 색깔, 몸짓, 전기 등 다양한 신호를 통해 대화를 나눈다. 생물들은 신호를 주고받으며 자기 영역을 지키고, 짝짓기를 하고, 먹이를 구하며 살아간다. ‘신호’는 생물들이 자연에서 살아가는 데 아주 중요한 소통 수단인 것이다. 지식 그림책 『동물들이 말해요』는 발명왕 꿀꿀이가 만든 기계 ‘생물 말 번역기’를 통해 생물의 말과 신호 체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구성했다. 꿀꿀이는 야옹 아줌마의 사라진 아기를 찾기 위해 여러 생물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벌과 나비를 유혹하는 꽃의 무늬, 개미가 내뿜는 페로몬, 굴속에서 울리는 두더지의 진동, 수면 위에 소금쟁이가 일으킨 물결, 물속에서 물고기가 내는 소리, 새의 노랫소리 등에 담긴 ‘신호’의 의미를 흥미롭게 배울 수 있다.

사람과 다른 생물이 서로 소통할 수 있다면?
― 만화적 상상력을 통해 다른 생물 이해하기

오랫동안 사람들은 생물들이 의사소통하는 방식을 연구해 왔다. 사람의 감각은 한계가 있어서 다른 생물들의 대화를 들으려면 특수한 감각 기관이 필요하다. 과학 기술이 발달하면서 돌고래나 박쥐의 초음파, 코끼리의 저주파, 전기뱀장어의 전기처럼 생물들이 사용하는 정교한 신호의 의미가 조금씩 밝혀졌다. 생물의 신호는 주변 환경에 맞춰 고도로 발달된 체계여서 동식물의 신호를 알면 그들이 사는 자연환경을 이해할 수 있다. 넓은 초원에 사는 코끼리가 멀리 퍼지는 저주파 신호를, 물고기가 물속에서 전기가 전달되는 특성을 이용해 전기 신호를 쓰는 것이 대표적이다. 그동안 지식과 정보를 짜임새 있는 이야기와 개성 있는 그림으로 풀어낸 어린이 논픽션 작가 권재원은 『동물들이 말해요』에서 이처럼 동식물의 복잡하고 정교한 신호 체계를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이야기로 들려준다.
작가는 발명왕 꿀꿀이를 모든 생명체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는 캐릭터로 설정하고 만화적 상상력을 마음껏 펼친다. 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는 동식물의 대화는 말풍선을 활용해서 드러내고, 탄탄한 자료 조사를 바탕으로 냄새나 진동, 소리와 같은 신호를 그림으로 시각화하여 생물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더 나아가 꿀꿀이가 야옹 아줌마의 아기를 찾는 이야기 속에 사람이 다른 생물과 함께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넌지시 심어 놓았다. 무엇보다 유쾌한 이야기와 친근한 그림의 조화는 생물의 생태와 신호를 즐겁게 이해하며 모든 생명체를 존중하는 마음을 갖게 도와줄 것이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풍성한 부록
『동물들이 말해요』의 부록에는 생물의 신호를 알기 쉽게 분류하고, ‘생물의 말’이라는 주제를 깊이 있게 생각해 볼 수 있는 정보를 풍성하게 담았다. 우리나라 사람이 외국어를 배우듯 생물들도 다른 생물의 말을 익히거나, 불나방이 살아남기 위해 천적의 말을 배워 거짓 신호를 보내는 사례들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하는 유익한 정보로서 어린이가 생물학이나 동물 행동학에 관심을 갖는 데 디딤돌이 될 것이다. 사람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생물들의 신호 체계는 앞으로도 꾸준히 연구하고 밝혀져야 할 주제다. 『동물들이 말해요』를 읽으며 동물과 식물을 애정을 갖고 바라보며 자연에 대한 폭넓은 시야를 얻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시리즈 소개
은 다양한 분야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생각의 틀을 넓히는 지식 그림책 시리즈입니다. 세상에는 궁금한 일이 가득합니다. 알고 싶은 것이 생기면 우리는 스스로 찾아봅니다. 호기심이야말로 사람의 내면을 가득 채우는 가장 맛있고 즐거운 음식입니다.
‘창비 호기심 그림책’은 지식을 전달하려 욕심내기보다는 어린이들 스스로 글자를 따라 책 속에 빠져들어 새로운 지적 탐험을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회, 역사, 문화, 과학의 다양한 주제를 다루되 한 가지 관점에서 풀기보다는 통합적인 안목으로 설명하고자 애썼습니다. 어린 독자가 찾은 지식이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해로 나아가는 데, 이 시리즈가 작은 연결고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학습 그림책

소중한 생명들
따뜻한 책
궁금한 건 못 참아

10일간의 보물찾기
권재원 글·그림
함정에 빠진 수학
권재원 글, 남궁선하 그림
솔숲 마을 이야기
허은순 지음, 권재원 그림

똥이 어디로 갔을까
이상권 글쓴이, 유진희 그림
어진이의 농장 일기
신혜원 글쓴이
학교에 간 개돌이
김옥 글, 김유대·최재은·권문희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