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주 창작동화

마고할미네 가마솥

김기정 글, 우지현 그림 | 이마주
마고할미네 가마솥
정가
9,800원
할인가
8,820 (10% 980원 할인)
마일리지
441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1월 10일 | 페이지 : 88쪽 | 크기 : 15 x 21cm
ISBN_13 : 979-11-957188-8-7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마음으로 보아요
하루아침에 부모님을 사고로 잃은 유진이와 교진이 남매에게 저명한 자선 사업가인 도기 씨 부부가 나타납니다. 그들의 양자로 들어간 두 남매는 잠깐 안심하지만 부부는 슬슬 본색을 드러냅니다. 아이들을 굶기고, 가두고, 때리더니 이제 돈을 받고 외국으로 팔아넘길 작정입니다. 아무도 남매의 마음과 속사정에는 귀 기울이지 않을 때, 아이들의 할머니라는 마고 할미가 나타나는데…. 세상의 어두운 면을 나타내면서도, 판타지로 시원하게 해소하는 이야기적 재미를 잃지 않은 작품입니다.
김기정
1969년 충북 옥천에서 태어났습니다. 한양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지금은 동화 쓰는 일에만 전념하고 있습니다. 2004 창비 좋은 어린이책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바나나가 뭐예유?』『네버랜드 미아』『나귀 끄는 아이』『해를 삼킨 아이들』『호랑이』『고얀 놈 혼내 주기』『박뛰엄이 노는 법』『뭐 하니? 놀기 딱 좋은 날인데!』 등이 있습니다.
우지현
책과 숲을 좋아합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는 『일곱 빛깔 독도 이야기』『수학 도깨비』, 『이미지로 생각해요』『태교 동화』『엄마의 역사 편지』『역사 질문 77』『세계 역사 진기록』『황당하고 신기한 조선 시대 뉴스』 등이 있습니다.
언젠가 펼쳐질 우리 세상의 해피 엔딩을 위하여

핵무기를 가장 많이 가진 자가 핵무기를 욕하고, 테러리스트의 이면에는 안타깝게 희생 당하는 숱한 죽음이 있으며, 악당이라 불리는 자들조차도 그 내면의 고민이 있다. 현실의 악당은 교묘히 가려져 있거나 두 얼굴을 한다.
이 비틀린 세상에서 동화는 꿋꿋이 해피 엔딩을 고집한다. 바보처럼 순진하게도 낭떠러지 너머 해피 엔딩을 향해 달려가는 것이다. 역설이며 반어. 지금 당장은 이루지 못할 정의라는 걸 알면서도.
단순무지한 나는 그 어디엔가 신화 속 마고할미가 번듯이 살아 있을 거라 믿는다. 언젠가 펼쳐질 악당과의 한판 대결을 위하여. 우리 세상의 해피 엔딩을 위해서라도 동화가 쓰이고 읽혀야 하는 이유다.
-작가의 말 중에서

어른들의 세상에는 죄를 짓고도 벌 받지 않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벌을 받기는커녕 죄를 짓고도 잘 먹고 잘 사는 사람이 더 많지요. 그 이유가 권력 때문일 수도, 돈 때문일 수도, 명예 때문일 수도 있어서, 그렇지 못한 대다수의 선량하고 평범한 사람들은 이 불의를 보고도 그냥 꾹 참습니다. 못 본 척 지나칩니다. 포기합니다. 그걸 우리 아이들도 배워 갑니다. 그래서 세상에는 불의가 가득하고, 악순환은 계속됩니다.
과연 그 길 뿐일까요? 제대로 혼내고 혼나고, 벌주고 벌 받고, 깨우치고 뉘우치는 해피 엔딩은 정말 현실에 없는 것일까요? 현실에 없다고 그저 참고 지나치고 포기해야 하는 것일까요?
현실과 판타지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풍자와 해학을 펼치는 이야기꾼 김기정이 말합니다. 현실은 그럴지라도 동화는 그렇지 않다고, 그래서는 안 된다고, 언젠가는 우리 세상에도 해피 엔딩이 올 거라고요. 그 해피 엔딩을 위해서 작가는 창조의 여신이자 모두의 어머니인 ‘마고할미’를 모시고 왔습니다. 그러고는 우리 신화와 옛이야기에 소외된 자들의 통쾌한 복수 이야기와 정의는 승리한다는 만고불변의 진리를 구수하고 신명나게 풀어내지요.

아무도 없어. 이 세상에는.
세상 사람들이 이 도기 씨 부부를 조금만 살폈더라면 이들이 알려진 것처럼 자선 사업가가 아니란 것쯤은 금방 알았을 텐데. 공무원들은 서류만 보고 이 불쌍한 아이들을 아무에게나 맡겼고, 신문 기자들은 앉아서 흥밋거리 기사 쓰기에만 바빴으며, 판사들은 남의 일처럼 판결을 내렸지. 그게 문제야.
-《마고할미네 가마솥》 본문 중

하루아침에 부모님을 사고로 잃고 유진이와 교진이 남매. 친척 하나 없는 아이들에게 동아줄 하나가 내려옵니다. 저명한 자선 사업가인 도기 씨 부부이지요. 그들의 양자로 들어간 두 남매는 안심합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세상이 어디 따뜻하고 평화롭기만 한가요. 부부는 슬슬 본색을 드러냅니다. 아이들을 굶기고, 가두고, 때리더니 이제 돈을 받고 외국으로 팔아넘길 작정입니다. 아무도 남매의 마음과 속사정에는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습니다. 그저 도기 씨 부부의 허울 좋은 유명세만 보고 둘에게 운이 좋다는 말만 건네지요.
세상이 내려 준 동아줄은 썩은 것이었고, 유명한 자선 사업가는 아이들을 잡아먹는 호랑이였습니다. 두 아이는 절망합니다. 살려 달라는 말을 하면서도 죽어 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에 이릅니다. 남매가 간신히 붙잡고 있는 세상의 밧줄은 이대로 끊어져 버리는 걸까요?

정말요? 우리한테 할머니가 진짜 계세요?
우리한텐 할머니 한 분이 계셔. 아주 힘이 세고 못하는 게 없는 그런 분이야. 네가 힘들 땐 짠! 하고 나타나서 도와주실 거야. 알겠니? -《마고할미네 가마솥》 본문 중

남매가 낭떠러지로 떨어지기 바로 직전, 동아줄 하나가 또 내려옵니다. 마고할미의 손주들을 찾아왔다며 수상한 난쟁이 아저씨가 나타났거든요. 그러고는 둘에게 씨앗 하나를 내밀지요. 세상에 의지할 곳이라고는 둘뿐인 줄 알았는데, 할머니가 있다니요? 남매는 씨앗을 이용해 도기 씨에게서 탈출하고 드디어 할머니와 만납니다.
여느 할머니와 다르지 않은 평범하고 따뜻한 마고할미. 남매를 씻기고 입히고 먹이고 재워 줍니다. 두 아이는 그 어느 때보다 평안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지요. 이 밧줄은 정말 믿어도 되는 것일까요? 두 남매를 안전하고 단단하게 잡아 주는 동아줄일까요?

우리 할머니가 있잖아. 마고할미잖아.
그런 천하에 배은망덕한 연놈은 내가 쌍욕으로 상판대기에 서말가웃 처바른 다음, 덕구가 왼새끼로 꼰 새끼줄로 스물한 번 칭칭 감아서 공중에 일흔일곱 번 휘휘 돌려서 멀리 던져 버렸단다.
-《마고할미네 가마솥》 본문 중

아이 잡아먹는 호랑이는 쉽게 포기하지 않습니다. 남매의 코앞까지 쫓아오지요. 도기 씨 부부와 마고할미의 한판승부! 이건 단순히 그들만의 싸움은 아닌 것 같습니다. 돈, 권력, 명예를 가진 강자와 노년의 여성, 고아, 장애인인 약자의 싸움이지요.
다음 날 아침, 할머니는 커다란 가마솥에 남매의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줄 곰탕을 끓이며 남매를 맞이합니다. 도기 씨 부부는 어디 갔냐고요? 호랑이처럼 수수밭에 떨어져 수수라도 물들인 모양입니다.

아가들아, 이제 아무 걱정말고 살아가거라.
‘아직 어린 나이에 이런저런 사연으로 홀로 되거나 삶의 무게를 떠안게 되는 아이들이 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곁에 있어 주는 사람일 것이다. 곁에 있어 주는 사람은 아이에게 힘이 된다. 아이는 세계에 대한 믿음을 다시 회복할 근거가 필요하고 어른은 그 버팀목이 되어 줄 수 있다. 그 존재가 부모일 수도 있지만 부모가 아니더라도 충분이 가능하다.’
-김지은, 《어린이, 세 번째 사람》 중

2017년을 대표하는 사자성어는 ‘각자도생各自圖生’, ‘고목사회枯木死灰’입니다. 이 말은 슬프게도 어른은 물론이고 아이들에게도 해당되는 말인 것 같습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이어지는 어린이 관련 사건과 사고는 과연 이 땅에서 자라는 아이들이 안전한가에 대한 회의를 불러일으킵니다. 모두가 힘든 시절을 겪어 내는 중이지요. 이런 시절일수록 기댈 수 있는 누군가, 힘든 일을 도와줄 누군가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마고할미네 가마솥》의 마고할미는 동화 속 주인공들은 물론이고 아이와 어른 독자까지 든든하게 감싸 안아 줍니다. 유진이, 교진이 두 남매는 마고할미와 덕구 아저씨 덕분에 다친 마음을 회복하고 잘 살아 나갈 겁니다. 자라서는 다른 누군가에게 마고할미와 덕구 아저씨가 되어 주겠지요.
악은 벌을 받고, 정의는 승리하고, 아이들을 따뜻하게 품어 주는 어른들이 있고, 그 어른들과 함께 건강하게 성장해 나가는 아이들이 있는 세계. 2018년 새해 소망으로 품어 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마음이 자라는 책

바나나가 뭐예유?
김기정 지음, 남은미 그림
호랑이
김기정 글, 이성표 그림
야, 그림 속으로 들어가보자!
김기정 글쓴이, 김윤주 그린이

독도를 지키는 가장 완벽한 방법
안현경 글, 우지현 그림
울보 바위
우지현 글·그림
위풍당당 1학년 VS 자신만만 초등맘
박신식 글, 우지현 그림

할아버지의 코트
짐 아일스워스 글, 바바라 매클린톡 그림, 고양이수염 옮김, 이효재 해설
나는 소심해요
엘로디 페로탱 글·그림, 박정연 옮김
세상을 다시 그린다면
다니엘 피쿨리 글, 나탈리 노비 그림, 김주경 옮김, 김용택 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