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서관 그림동화 202

바닷가 탄광 마을

조앤 슈워츠 글,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영선 옮김 | 국민서관
바닷가 탄광 마을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2월 29일 | 페이지 : 52쪽 | 크기 : 27.9 x 20.9cm
ISBN_13 : 978-89-12600-2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2017년 보스턴 글로브 혼북상 수상작입니다. 아름답고도 고달픈 탄광 마을의 일상을 담았습니다. 여름날 아침, 어린 소년이 잠에서 깨어 바다를 내다봅니다. 소년은 친구와 놀고, 가게에 엄마 심부름을 가고, 할아버지의 묘지를 방문하며 하루를 보냅니다. 하지만 그러는 내내 마음속으로는 바다 저 아래 깊은 곳에서 석탄을 캐는 아버지를 생각합니다. 광부가 되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탄광 마을 소년을 화자로 하여 담담하고 잔잔하게 풀어냈습니다. 긴 여운을 남기는 아름다운 그림책입니다.
조앤 슈워츠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의 케이프브레턴섬에서 태어났습니다. 생애 첫 작품인 『Our Corner Grocery Store』가 '마릴린 베일리 그림책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다른 작품으로는 사진책인 『City Alphabet』과 『City Numbers』 그리고 북극 원주민인 에스키모 의 민담을 소개한 『The Legend of the Fog』와 『Grandmother Ptarmigan』 등이 있습니다. 최근 작품으로는 이자벨 말랑팡이 그림을 그린 『Pinny in Summer』이 있습니다. 조앤은 20년 넘 게 어린이책 사서로 일하고 있으며,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있습니다.
시드니 스미스(Sydney Smith)
캐나다 노바스코샤 주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그림을 그렸습니다. 노바스코샤미술디자인대학(NSCAD) 졸업 후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릴리언 셰퍼드 기념상을 비롯하여 여러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는 토론토에 있는 집과 온타리오 주에 있는 미술관을 오가며 다양한 미술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김영선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를 졸업하고 미국 코넬대학에서 공부했습니다.『무자비한 월러비 가족』으로 2010년 IBBY(국제아동도서위원회) 아너리스트(Hornor List) 번역 부문에 선정되었습니다. 옮긴 책으로 『수요일의 전쟁』『처음 친구 집에서 자는 날』『내가 만난 꿈의 지도』『유령이 된 할아버지』『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정말 못 말리는 웩』『구덩이』 등이 있으며, 특히 영미 클래식을 정확하고 아름다운 우리말로 완역하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
★ 보스턴 글로브 혼북 아너상 수상작
★ 뉴욕 타임스 & 뉴욕 공립 도서관 선정 최고의 그림책
★ 뉴욕 타임스 올해의 주목할 만한 그림책
★ 스쿨 라이브러리 선정 최고의 그림책
★ 커커스 리뷰스 선정 최고의 그림책
★ 캐나다 총독상 그림책 부문 최종 후보작
★ 혼북 팡파르상 수상작

캐나다 총독 문학상 수상작 《거리에 핀 꽃》을 그린
‘시드니 스미스’의 빛나는 신작!


아름답고도 고달픈 탄광 마을의 일상을 담은 그림책
여름날 아침, 어린 소년이 잠에서 깨어 바다를 내다봅니다. 소년은 친구와 놀고, 가게에 엄마 심부름을 가고, 할아버지의 묘지를 방문하며 하루를 보냅니다. 하지만 그러는 내내 마음속으로는 바다 저 아래 깊은 곳에서 석탄을 캐는 아버지를 생각합니다.
조앤 슈워츠는 탄광 마을의 어둡고 고단한 일상을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습니다. 어린이 노동 착취라는 무거운 주제를 전면에 드러내지 않고, 광부가 되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탄광 마을 소년을 화자로 하여 담담하고 잔잔하게 풀어냈습니다. 이처럼 아름답고 절제된 문장으로 쓴 이야기는 우리에게 역사의 한 조각을 생생하게 보여 주고 긴 여운을 남깁니다.

빛을 그리다
《거리에 핀 꽃》으로 캐나다 총독 문학상을 받은 시드니 스미스는 햇살에 반짝이는 바닷가와 광부들이 일하는 컴컴한 땅속 사이의 대비를 또렷하게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빛과 어둠의 이미지를 대조함으로 아름다운 섬 이면의 탄광굴을 더욱 강조합니다. 이 책은 소년이 일어나는 아침부터 잠드는 밤까지의 시간 순으로 탄광 마을의 일상을 담고 있습니다. 아침, 점심, 저녁이 됨에 따라 이동하는 빛의 묘사와, 마침내 깜깜한 밤바다로 끝나는 마지막 장면은 강렬한 충격을 선사합니다.
또한 글 없는 네 컷을 자세히 보면, 해가 저물면서 빛이 바닥에서부터 점차 문지방 위까지 올라옵니다. 아빠가 무사히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가족의 시간을 빛으로 나타낸 시드니 스미스의 놀랍도록 섬세한 표현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눈부신 햇살로 바다에 반짝이는 물비늘, 오후의 따사로움을 머금은 햇빛과 그림자 등을 표현한 잔잔하고 따스한 그림은 혼을 쏙 빼 놓을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고찰이 필요한 삶의 모습을 담다
가혹한 땅굴에서 무사히 집에 돌아온 아빠를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의 모습, 탄광 일을 하다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묘비를 보면 광부와 그 가족들이 얼마나 애달픈 삶을 살아가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깜깜한 땅굴과 자신의 미래를 생각하며 잠드는 소년을 통해 소년 또한 아빠, 할아버지와 같은 삶이 고스란히 반복될 것을 암시하며 독자의 마음을 애처롭게 합니다. 이처럼 고찰이 필요한 삶의 한 방식을 짧지만 강렬하게 표현했습니다.
한창 뛰놀고 배움이 필요한 열 살 남짓한 어린 나이에 탄광굴로 들어가야만 하는 소년들이 있습니다. 소년들은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위험하고 좁은 땅굴 속에서 열두 시간의 노동을 견뎌 내야 합니다. 자칫 우리의 일상과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아프리카 등 제 3세계에서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일어나고 있는 일이며, 소년들이 목숨을 걸고 캐낸 광물은 우리가 쓰는 스마트폰 부품의 원료로 쓰이고 있습니다. 요즘 우리 아이들의 필수품이자 오락 거리인 스마트폰에 탄광 소년들의 눈물이 감춰져 있는 것입니다. 탄광 이야기는 단순히 과거의 유산일 뿐만 아니라 바로 지금의 이야기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아빠랑 읽고 싶은 책
엄마, 아빠 사랑해요
마음이 넓어지는 책

거리에 핀 꽃
존아노 로슨 기획, 시드니 스미스 그림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로렌 차일드 글,그림, 조은수 옮김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관
메리디스 후퍼 지음, 알랜 컬리스, 마크 버제스 그림
훨훨 간다
권정생 지음, 김용철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