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무릎 읽기

77번지 쓰레기 집의 비밀

김해우 글, 최정인 그림 | 크레용하우스
77번지 쓰레기 집의 비밀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2월 30일 | 페이지 : 128쪽 | 크기 : 15 x 21.7cm
ISBN_13 : 978-89-5547-550-0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전쟁의 시간들
어디선가 아파하고 있을 숨바꼭질 친구에게
숨바꼭질
미아는 부모님이 매일 늦게 집에 오시자 무섭고 외로운 마음에 인터넷 쇼핑을 즐기게 되었어요. 인터넷 화면에 형형색색의 옷들이 펼쳐지면 마음이 편안해 졌거든요. 그날도 하늘색 블라우스를 주문하고 택배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기다려도 택배가 도착하지 않자 미아는 자신의 택배를 찾기 위해 돌아봅니다. 그러다가 자신의 택배가 동네에서 쓰레기를 모아두기로 유명한 할아버지 집으로 잘못 배달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요. 미아는 과연 자신의 하늘색 블라우스를 찾을 수 있을까요? 한 동네에서 살아가는 미아와 재민이, 그리고 쓰레기 할아버지가 만들어 내는 재미있으면서 한 편에 따스함이 담긴 이야기를 만나봅니다.
김해우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2009년 단편동화 「일곱 발, 열아홉 발」로 제8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습니다. 현재 아이들에게 독서와 글쓰기를 지도하는 독서지도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아빠는 내가 고를 거야』는 이 작가의 첫 장편동화입니다.
최정인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공부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그리기를 좋아했고, 지금도 변함없이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하다고 합니다. 그 동안 그린 책으로는 『그림 도둑 준모』『피양랭면집 명옥이』『교환 일기』『울어도 괜찮아』『말풍선 거울』『바리공주』『도둑님 발자국』『싫어요 몰라요 그냥요』 등이 있습니다.
잘못 배송된 택배를 찾으러 간 집 앞에 어마어마한 쓰레기가 쌓여 있다.
게다가 주인 할아버지에 대한 무시무시한 소문까지 듣게 되는데…….
과연 쓰레기 집의 비밀은 무엇일까?

인터넷 쇼핑에 빠진 미아


미아네 엄마 아빠는 이사 온 집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횟집을 해요. 그래서 미아는 밤늦게까지 혼자 집을 지켜요. 집에 혼자 있으면 드르륵, 스스슥, 쪼로록 하는 이상한 소리들이 들려요. 미아는 귀신이나 도깨비, 괴물이 상상돼 무섭기만 하지요. 그럴 때는 인터넷에 접속해 쇼핑몰에 들어갑니다. 눈앞에 예쁜 물건들이 좌르르 펼쳐지면 귀신이나 괴물 같은 건 머릿속에서 사라지지요. 엄마가 준 용돈으로 양말이나 블라우스 등을 쇼핑하고 택배 아저씨가 오기를 간절히 기다려요. 택배를 기다리는 시간만큼은 혼자 있어도 무섭지 않아요. 쇼핑한 물건은 뜯어만 보고 벽장에 차곡차곡 쌓아 둡니다.

쓰레기를 모으는 할아버지


그러던 어느 날, 미아는 잘못 배송된 블라우스를 직접 찾으러 갑니다. 가는 길에 같은 반 친구 재민이를 만나지요. 재민이는 주소를 보더니 그 집은 쓰레기 집이라고 불린다며 주인 할아버지에 대한 무시무시한 이야기를 털어놓습니다. 할아버지가 어린애를 납치해서 집 안에 가두고 아무도 못 오게 하려고 쓰레기로 막아 놓았다는 이야기였지요. 정말로 쓰레기 집 앞에는 페트병, 낡은 책, 박스, 스티로폼, 헌 옷, 가전제품 등이 마구 쌓여 있어요. 미아는 할아버지에게 블라우스를 돌려받을 수 있을까요? 쓰레기 집과 할아버지의 비밀은 무엇일까요?

주위의 소외된 이웃들


미아는 집에 혼자 있으면 자꾸만 허한 마음이 들어서 인터넷 쇼핑을 합니다. 아무도 없는 집에 택배 기사 아저씨라도 와 주길 바라는 마음 때문이지요. 77번지 할아버지는 남들이 보기엔 쓸데없는 쓰레기를 모읍니다. 아들네 가족이 외국으로 나가 살기 시작하면서부터였지요. 소중한 사람을 잃었거나 마음이 허전하고 외로울 때 사람들은 무언가에 집착한다고 해요. 미아와 할아버지는 집에서 혼자 보내는 시간을 그 어떤 것으로라도 채우고자 한 거예요. 여러분 주위에 혹시 이런 친구나 가족이 있지는 않나요?
미아와 재민이 그리고 할아버지가 함께 라면을 먹는 장면에서 미아는 이렇게 말합니다. 가슴에 얹혀 있던 돌멩이가 쑥 빠져나간 것 같다고, 라면이 정말 끝내주게 맛있었다고 말이지요. 누군가가 자신의 마음을 살짝 들여다보아 주는 것, 그리고 우리가 다른 사람의 외로움을 알아주는 것은 어렵지만 정말 대단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린이 여러분들이 눈길을 조금만 돌려 소외된 이웃들에게 작은 관심을 가져 준다면 앞으로의 세상은 더 밝고 따스해질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일도 게을리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재미있는 책
따뜻한 책
더불어 살아요
더불어 나누는 삶

아빠는 내가 고를 거야
김해우 지음
정직맨과 고자질맨
김해우 글, 곽성화 그림
색깔 먹는 괴물
김해우 글, 이수영 그림

김 구천구백이
송언 글, 최정인 그림
넌 누구야?
황선미 지음, 최정인 그림
말풍선 거울
박효미 글, 최정인 그림

라퐁텐 우화집
라퐁텐 지음, ?틴 블레이크 외 29인 그림
아빠가 우주를 보여준 날
울프 스타르크 글, 에바 에릭슨 그림
놀라운 인체의 신비
김동광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