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은 내 친구 015

고릴라에게서 평화를 배우다

김황 글, 김은주 그림 | 논장
고릴라에게서 평화를 배우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2월 12일 | 페이지 : 136쪽 | 크기 : 18.8 x 24.5cm
ISBN_13 : 978-89-8414-309-8 | KDC : 49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말이 그림처럼 그려져요
아이들의 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보는 시
나무들도 놀이를 한다
우리 인간과 가까운 유인원이면서 똑똑한 동물, 고릴라에 대해 다양한 시각으로 지식을 풀어낸 어린이 교양서입니다. 고릴라를 떠올리면 커다란 몸집, 포악한 성질의 동물일 것이라는 생각이 함께 떠오르나요? 그건 우리가 갖고 있는 편견일 수 있습니다. 고릴라의 따스한 마음, 똑똑한 두뇌, 채식을 하며 평화로운 것을 좋아하는 고릴라에 대해 조금 더 깊이, 넓게 지식을 배워봅니다. 그리고 고릴라에 대한 지식을 통해 우리 인간의 삶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해 봅니다.
김황
‘공생(共生)’을 주제로 생명 이야기를 쓰는 동화작가입니다. 1960년 2월, 재일 조선인 3세로 교토에서 태어났습니다. 1983년 조선대학교 리학부 생물학과를 졸업한 뒤, 교토의 조선학교에서 중·고급학교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1991년에 학교를 그만 두고 아버지를 도와 세탁소 일을 하면서 동화 작가가 되었습니다. 2003년에 조선 국적에서 대한민국 국적으로 바꾸었고, 2005년 1월에 처음으로 한국에 왔습니다. 2007년 일본아동문학자협회가 주최한 ‘제1회 어린이를 위한 감동 논픽션대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 『니지쿠지라는 바다의 무지개』『듀공의 눈물』『논타와 상괭이의 바다』『부리 잘린 황새』『코끼리 사쿠라』『둥지상자』『억새밭에 둥지 짓는 풀목수, 멧밭쥐』 등이 있습니다.
김은주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했습니다. 1997년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Istituto Euroupe di Design에서 수학했습니다. 그녀의 작품들은 세계 여러 곳에서 전시되었으며 수많은 평론가들로부터 “한국의 고유한 정서를 서양의 어린이들이 이질감없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그려내는 탁월한 재능과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현재 여러 잡지와 신문에 일러스트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첫 작품『엄마, 난 왜 작아요?』외에 『가가의 모험』『아기돼지 날개책』등이 있습니다. 출판미술대전 우수상, 이탈리아 반도 그림책 공모전 입상 경력이 있습니다.
“어쩌면 고릴라는 알고 있을지 몰라!”
전쟁, 폭력, 차별…… 인류가 직면한 갈등의 해답을
인간의 친척, 고릴라들의 사회를 통찰하며 찾아가는 ‘어린이 융합 교양서’
고릴라의 습성, 생태, 환경 등 생물학 분야의 지식을
발로 뛰는 현장 취재와 꼼꼼한 전개로 풀어 나간 ‘생생 논픽션’
‘고릴라’를 거울 삼아 ‘인간’을 들여다보며
‘평화’의 가치를 일깨우자!


우람한 몸집의 무서운 맹수?
고양이를 돌보는 따스한 마음
수화를 할 줄 아는 똑똑한 두뇌
농담을 즐길 줄 아는 호기심쟁이
사냥을 하지 않는 채식주의자
싸움을 싫어하는 평화주의자!

『고릴라에게서 평화를 배우다』는 인간과 가까운 유인원이자 100년도 넘게 ‘포악한 동물’로 오해받은 ‘고릴라’라는 생물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통합적으로 풀어낸 ‘어린이 생물 교양서’이다.
‘고릴라’라는 하나의 주제에서 출발해 진화생물학 영역에서 고릴라가 속한 유인원과 인간의 공통점, 차이점을 통해 인류의 초기 모습을 탐구한다. 동시에 고릴라가 문헌에 등장한 시기부터 고릴라를 둘러싼 제국주의 역사의 맥락을 짚어 보며 고릴라 이야기가 결코 인류의 역사, 문화와 동떨어지지 않았음을 차분히 들려준다. 『고릴라에게서 평화를 배우다』는 자연과학, 인문사회과학이 유기적으로 엮인 가히 ‘융합 논픽션’이라 부를 만한 특별한 작품이다.

고릴라에 대한 오해 VS 진실

Q1. 킹콩처럼 가슴을 두드리는 행동 ‘드러밍’은 공격의 신호일까?
수컷 고릴라들의 드러밍은 불필요한 몸싸움을 피하기 위한 경고의 의미이다. 암컷과 새끼 고릴라도 드러밍을 하는데 호기심이 생기거나 재미있게 놀 때 자주 한다. 이러한 사실을 알았다면 과거의 많은 탐험가들이 지레 겁을 먹고 총을 쏘는 일은 없었을 텐데…….

Q2. 고릴라가 진화하면 인간이 될까?
다윈에 의하면 모든 생물은 ‘공통 조상’에서 갈라져 나왔는데, 오랫동안 다른 환경에서 살아가며 모습이 달라졌다. 그 변화를 바로 ‘진화’라고 한다. 중요한 점은 진화는 진보가 아니라는 사실! 인간도 고릴라도 저마다의 환경에 맞춰 변화했을 뿐, 어느 한쪽이 더 우월하거나 고등한 존재가 아니다!
“침팬지나 고릴라의 입장에서도 아예 인간 같은 것이 되고 싶다고 생각조차 안 할걸!”

Q3. 고릴라들의 리더는 다른 구성원을 억압할까?
수컷인 리더 ‘실버백’은 갈등을 중재할 때, 먼저 공격한 고릴라, 자기보다 작은 고릴라를 괴롭힌 고릴라를 꾸짖는다. 실버백과 후계자 아들이 싸울 때에는 어린 고릴라가 중재하기도 한다. 암컷이 다른 무리로 떠나도 집요하게 쫓지 않고, 새끼를 돌보는 데도 적극적이다.
실버백의 진면모를 안다면 ‘1가족 1실버백’을 외치고 싶어질지도!

Q4. 고릴라는 늘 고함만 친다고?
고릴라에게도 소리의 말, 몸짓의 말이 있다. 상대에게 건네는 인사 ‘긋, 그흠’, “너 누구야?”라는 뜻의 ‘우아우?’, 고민이나 긴장을 할 때는 입을 꼭 다무는 행동 등 다양하다. 고릴라 ‘코코’는 사람과 수화로 소통하기도 했다. 우리에 떨어진 아이를 구한 고릴라 ‘빈티’와 ‘잠보’ 이야기도 고릴라의 뛰어난 상호 작용 능력을 보여 준다. 이제 동물원에서 고릴라를 만나면 인사를 건네 볼까? “긋, 그흠.”

고릴라 사회를 들여다보면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이 책은 고릴라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깨는 것을 시작으로, 자연과학 논픽션답게 고릴라의 습성, 생태 환경, 관련 생물학 지식을 깊이 있게 설명한다. 다윈의 진화론, 린네의 이명법 등 교과 관련 지식도 만나고 고릴라처럼 유인원에 속하는 침팬지, 오랑우탄, 보노보에 대한 정보도 꼼꼼하게 다룬다.
고릴라가 인종 차별의 프레임 속에서 ‘검은 악마’로 불린 1800년대 중반, 유럽인들이 아프리카를 침략해 멋대로 고릴라를 동물원에 데려왔던 시대의 이야기는 매스미디어가 왜곡시킨 고릴라의 이미지, 그 모습을 의심 없이 받아들이는 오늘날로 이어진다. 고릴라 서식지가 위치한 아프리카 국가들의 상황, 고릴라의 어머니 ‘다이앤 포시’를 포함한 저명한 연구자 이야기 등 시사적 견문을 넓힐 수도 있다.
고릴라가 어떻게 생존하는지, 어떻게 무리를 구성하고, 어떻게 갈등을 해소하는지 등 고릴라 사회의 여러 모습은 인류 사회를 돌아보게 한다. 가족과 이웃과 넓게는 타자를 어떻게 대할지 깊이 성찰하며 세계 곳곳이 평화를 이루는 방법을 생각해 보자는 것이 바로 작가의 깊은 뜻이다.

고릴라를 직접 보고 느낀 작가들이 풀어 낸
생생한 이야기와 감각적인 그림


『킹콩』의 고릴라,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고릴라, 여러 사냥 게임 속 고릴라, 『미스터 고』의 야구하는 고릴라, 『아둥가』의 힙합하는 고릴라…… 우리는 오랫동안 각종 이미지와 캐릭터로 고릴라를 소비해 왔다. 하지만 고릴라의 의식주, 언어, 사회를 이루는 방식 등을 집중 조명하고 그들의 실제 삶 속으로 걸어 들어간 대중서는 드물었다. ‘진짜’ 고릴라를 생생하게 전달하고자 작가들이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음은 물론이다.

김황 작가는 서울과 일본을 오가며 “숨결이 들리는 만큼” 가까운 거리에서 고릴라들을 취재했다. 고릴라 종 보전을 위해 노력하는 우리나라 사례, 고릴라 서식지를 지키기 위해 ‘핸드폰 재사용’ 운동을 하는 일본 사례 등 주변의 실제적인 이야기까지 풀어내며 내용을 충실히 담았다.
김은주 화가도 김황 작가와 취재를 다니며 받은 감동을 열정적으로 그림에 녹였다. 사람마다 개성이 다르듯 고릴라들의 표정, 체격, 털의 질감 모두 공들여 다양하게 표현했다. 고릴라 특유의 묵직한 부피감을 종이 위에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수고스러운 작업 과정을 거쳤는데, 동일한 평면에 그림을 그리는 대신 고릴라를 따로 그려 배경에 붙여 자연스럽게 그림자가 지도록 입체감을 주었다. 덕분에 독자들은 고릴라와 자신과의 거리를 더 가깝게 느끼며 텍스트를 읽어 나가게 된다.

인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어떤 면에서는 인간보다 지혜롭게, 평화롭게 살아간다고 할 수 있는 고릴라! 고릴라도, 인간도, 어떤 동물보다 우위에 있는 존재는 없다! 우리 모두는 저마다의 방식으로 생존해 나가는 소중한 생명임을 잊지 않길!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과학 > 궁금해요
국내도서 > 과학 > 동물

궁금한 건 못 참아
더불어 살아요
내 곁의 생명들
궁금한 것들아!

세상의 모든 펭귄 이야기
김황 글, 최현정 그림
생태 통로
김황 글, 안은진 그림
우산을 쓰지 않는 시란 씨
다니카와 슌타로·국제앰네스티 글, 이세 히데코 그림, 김황 옮김

아기돼지 날개책 (전 4권)
문윤희 글, 김은주 그림
열려라, 뇌!
임정은 글, 김은주 그림, 정재승 감수
아빠 고르기
채인선 글, 김은주 그림

터널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장미란 옮김
동물원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장미란 옮김
학교에 간 사자
필리파 피어스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