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읽기책

제비꽃 마을의 사계절

오주영 동화, 김슬기 그림 | 창비
제비꽃 마을의 사계절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2월 09일 | 페이지 : 76쪽 | 크기 : 15.3 x 21cm
ISBN_13 : 978-89-364-1412-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느낌이 생생한 시
솔직한 아이들과 사회 비판이 담겼어요
스마트폰이 심장을 갖는
다면
서로 다르지만, 그런 서로를 아끼고 배려하는 두 친구, 들쥐 쥐콩이와 다람쥐 따로의 이야기를 만나봅니다. 쥐콩이와 따로는 친한 친구지만 모든 면에서 딱 맞지는 않아요. 버섯을 좋아하는지, 썰매타기를 즐기는지, 등등 다른 면이 더 많지요. 그럼에도 쥐콩이와 따로가 친구일 수 있는 건 서로의 있는 그대로를 이해하고 배려하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또 서로를 잘 알기 위해 노력을 하고 함께 하거든요. 쥐콩이와 따로의 예쁜 우정을 만나봅니다.
오주영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한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아동문학 전공 박사 과정에 있습니다. 동화집 『이상한 열쇠고리』로 제13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저학년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쓴 책으로는 『명절 속에 숨은 우리 과학』『미술이 궁금할 때 피카소에게 물어 봐』『신기하고 놀라운 교과서 100배 역사 상식』 등이 있습니다.
김슬기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한 뒤, 일본 DIC 컬러디자인 스쿨에서 컬러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Heart&Color 어린이색채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그림책에 관심을 갖게 되어, 한겨레 SI 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심을 키워 가는
들쥐 쥐콩과 다람쥐 따로의 아름다운 우정

나를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친구


‘맞아. 그게 따로인걸.’
쥐콩은 가게 밖으로 와다닥 달려 나갔어요. 성큼성큼 멀어지는 따로의 뒤에 힘껏 외쳤어요.
“난 그런 네가 좋아!”
따로가 마주 앞발을 흔들었어요. 가을 하늘처럼 개운한 얼굴이었어요. (53~54면)

들쥐 쥐콩은 다람쥐 따로가 봄을 맞아 버섯을 함께 먹자고 초대하자 안절부절못한다. 쥐콩은 편식하는 자신이 부끄러워 숨기려 하지만, 속 깊은 따로는 쥐콩의 마음을 알아채고 도토리 떡을 내놓는다. 한편, 가을이 되자 신중한 따로는 겨울나기 준비에 여념이 없다. 마을 이웃들이 일하느라 가을을 즐기지 못하는 따로를 놀려 대도 쥐콩만은 따로가 누린 남모를 기쁨을 알아준다. 쥐콩과 따로는 남들이 보기엔 결점을 지닌 존재지만 서로에게는 속마음을 헤아려 주는 둘도 없는 친구다. 소심한 쥐콩과 걱정 많은 따로가 서로의 부족한 면을 채워 주며 약점을 개성으로 극복해 가는 여정이 뭉클하다.

정다운 이웃이 있어 더욱 행복한 마을

“따로야, 너 풀 썰매 타고 싶잖아?”
“너랑 같이 놀고 싶어서 풀 썰매를 타자고 한 건데…….”
“뭐?”
“하늘이 너무 파랗고 예뻐서, 오늘은 꼭 너랑 같이 보내고 싶었어.”
이제 보니 친구 마음을 모르는 건 따로만이 아니었어요.
‘마음은 보이지 않으니까, 자꾸 실수하게 되나 봐.’ (35~36면)

재미있는 놀이일수록 함께하면 더 신나고, 우정은 때로 다른 친구의 조언 덕분에 돈독해진다. 『제비꽃 마을의 사계절』에는 쥐콩과 따로 외에도 매력적인 동물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잡동사니 가게의 주인인 맹꽁이 부부 맹 아저씨와 꽁 아줌마는 이야기를 한결 풍성하게 만드는 개성 넘치는 조연이다. 가족이 아닌 어른과도 자연스럽게 어울려 노는 제비꽃 마을은 우리 동화의 새로운 인상적인 무대로 꼽을 만하다. 현실 속에서 마을 공동체를 경험하기 어려운 시대에 이웃과 마음을 나누고 관계 맺는 법을 배울 수 있는 흔치 않은 동화다. 화가 김슬기는 가브리엘 뱅상의 그림책 ‘에르네스트와 셀레스틴’ 시리즈가 떠오를 만큼 포근한 그림으로 작품의 감동을 더한다.

계절의 변화 속에 성장하는 어린이

“기다리면 오는걸.”
쥐콩은 좋아하는 걸 모으지 않아도 돼요. 늘 곁에 둘 순 없어도, 기다리고 있으면 저절로 찾아오지요. 구름이 지나가면 해가 비추듯이. 해가 지면 밤이 돌아오듯이. 얼음이 녹고 개울의 노래가 흐르듯이. 흙을 뚫고 제비꽃 싹이 올라오듯이. (69~70면)

그런가 하면 이 작품에서 눈여겨보아야 할 것은 다양한 동물 캐릭터만이 아니다. 인물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 또한 그 자체로 어엿한 주인공이다. 쥐콩과 따로는 계절의 순환 속에 자연의 섭리와 삶의 지혜를 깨달아 간다. 작가 오주영은 어린이의 성장을 둘러싼 시간과 공간의 변화를 아름답게 묘사하는 데 공들인다. 쫓기듯 성장을 강요받기 쉬운 오늘의 어린이들에게 소중한 것은 기다리면 저절로 찾아온다는 작가의 격려가 귀하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배려는 자신감!
친구 없인 못 살아
마음이 넓어지는 책

이상한 열쇠고리
오주영 글, 서현 그림
경제 첫발
이영신, 오주영
거인이 제일 좋아하는 맛
오주영 글, 김고은 그림

촉촉한 여름 숲길을 걸어요
김슬기 글‧그림
딸기 한 알
김슬기 글·그림
아기 다람쥐의 모험
신경림 시, 김슬기 그림

똥이 어디로 갔을까
이상권 글쓴이, 유진희 그림
어진이의 농장 일기
신혜원 글쓴이
학교에 간 개돌이
김옥 글, 김유대·최재은·권문희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