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콩 그림책 53

엄마~~~아!

기무라 유이치 글, 미야니시 다쓰야 그림, 김지연 옮김 | 책과콩나무
엄마~~~아!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3월 30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18.5 x 26cm
ISBN_13 : 979-11-86490-83-9 | KDC : 83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사랑과 위로
맘을 어루만지는 시적인 글과 그림
너는 사랑이야!
늑대 구와 족제비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엄마의 큰 사랑을 깨닫게 해 주고,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알려줍니다. 늑대 구는 족제비 엄마가 부끄러웠습니다. 친구들이 놀릴 때마다 구는 점점 더 엄마가 싫었고, 집과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가서 새 친구를 사귀고 어울려 놀았습니다. 어느 날, 그런 구가 눈에 거슬렸던 늑대 무리가 비겁한 방법으로 구를 공격했고, 누군가 구를 필사적으로 지켜주는데….

기무라 유이치(Yuichi Kimura, きむら ゆういち)
1948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다마 미술대학을 졸업했습니다. 하쿠오 단기대학 강사로 활동했습니다. 텔레비전 유아 프로그림애르 거쳐 현재 그림책, 동화책을 집필하면서 희극 오페라와 연극 각본을 쓰는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림책『폭풍 치는 밤에』로 1995년 산케이 어린이출판문화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상을 수상했습니다. 또 이 작품으로 연극을 만들었는데, 이 연극은 도쿄 우수 아동 연극 우수상, 마츠오 예능재단 연수장려상, 후생성 장관상을 수상했습니다. 2000년 초등학교 4학년 일어 교과서에 게재되었습니다. 이외에도 주요 작품으로는『아기들의 놀이 그림책』 시리즈,『기무라 유이치의 장치 그림책』시리즈,『이야기 게임 그림책』시리즈, ‘재미있는 아기놀이책’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미야니시 다쓰야(Tatsuya Miyanishi, 宮西達也, みやにし たつや)
1959년 시즈오카 현에서 태어나 일본대학 예술학부 미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인형미술가, 그래픽 디자이너를 거쳐 그림책 작가가 되었습니다.『오늘은 정말 운이 좋은걸』『찌찌』로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 상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는『배고픈 늑대』『똥』『야옹』『오늘은 왜 운이 좋은 걸까』『돼지와 늑대 100마리』『개구리의 낮잠』『메리 크리스마스, 늑대 아저씨!』『크림, 너라면 할 수 있어!』 등이 있습니다.
김지연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대학교 일어일문과를 졸업했습니다. KBS 방송아카데미 영상번역 과정과 바른번역 아카데미 출판번역 과정을 공부했습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양말 들판』, 『오늘은 엄마 차례』, 『줄넘기를 깡충깡충』, 『행복을 파는 남자』, 『다 함께 응가해요』, 『말하면 힘이 세지는 말』, 『숙제 안 하는 게 더 힘들어』 등이 있습니다.
기무라 유이치와 미야니시 다쓰야 콤비가 펴낸 작품!
아이는 물론 어른들이 읽어도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해 주는 그림책!

책콩 그림책 53권인 『엄마~~~아!』는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기무라 유이치와 미야니시 다쓰야 콤비가 펴낸 작품으로, 늑대 구와 족제비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엄마의 큰 사랑을 깨닫게 해 주고,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알려주는 이야기입니다. 아이는 물론 어른들이 읽어도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해 주는 그림책입니다.
늑대 구는 엄마가 창피했습니다. 왜냐하면 구는 늑대인데 엄마는 족제비였기 때문입니다. 친구들이 놀릴 때마다 구는 점점 더 엄마가 싫어졌습니다. 사실, 족제비 엄마는 길에 버려진 구를 데려와서 사랑을 듬뿍 담아서 키웠습니다. 그렇게 고마운 엄마였지만 지금 구는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지 않는 게 더 중요했습니다. 그래서 구는 집과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가서 새 친구를 사귀고 어울려 놀았습니다. 점점 몸집이 커진 구는 마침내 친구들 사이에서 대장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그런 구가 눈에 거슬렸던 늑대 무리가 비겁한 방법으로 구를 공격했습니다. 이제 끝장이라고 포기하려던 구 앞에 갑자기 바위 뒤에서 검은색 그림자가 뛰쳐나왔습니다. 검은색 그림자는 온몸이 피투성이가 될 정도로 맞으면서도 구를 지켜냈습니다. 그건 바로 언제나 구를 걱정하던 족제비 엄마였습니다. 비겁한 늑대 무리를 물리치고, 구는 친구들 앞에서 처음으로 엄마라고 부르지만, 족제비 엄마는 무사한 아들의 모습을 보고 눈을 감습니다. 족제비 엄마를 부끄럽게만 생각하던 구는 그제야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엄마의 큰 사랑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제일 다정하고 그 누구보다 용감한 최고의 엄마는 족제비 엄마라고 당당하게 말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엄마’
엄마의 큰 사랑을 깨닫게 해 주는 이야기!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아이가 힘에 세고 멋지게 보이는 것에만 관심을 가지는 시기를 겪습니다. 엄마는 그런 아이가 싫어할 것을 알면서도 그런 아들이 걱정되어 주위를 맴돌곤 합니다.
족제비 엄마는 길에 버려진 구를 데려와 진심으로 사랑하면서 소중하게 키웠습니다. 비록 아이는 엄마를 부끄러워하고 싫어하지만 족제비 엄마는 아들이 너무나 소중한 존재입니다. 바깥이 너무 캄캄한데 구가 돌아오지 않아 걱정스러워 마중 나가면 아들은 엄마에게 화를 내며 절대로 데리러 오지 말라고 합니다.
구가 쑥쑥 자라 근방에서 제일 힘이 센 늑대가 되었어도 엄마는 이따금 몰래 아들을 보러 갔습니다. 아무리 덩치가 크고 싸움을 잘해도 엄마는 늘 구가 걱정스러웠습니다. 아무리 아들이 새엄마인 자신을 부끄러워하고 싫어해도 엄마는 구를 지켜보고, 마침내는 위험에 빠진 아들을 구하고 자신을 희생합니다. 바로 엄마는 그런 존재입니다. 배 아파 낳은 자식이 아닐지라도 자신의 목숨까지 던질 수 있는, 엄마의 사랑은 혈연마저 훌쩍 뛰어넘는 그런 큰 사랑입니다.
이 그림책은 아이의 입장에서 읽어도, 부모의 입장에서 읽어도 감정이 이입되어 눈물이 나는 책입니다. 보여 줄 수 없고 가르쳐 주기도 힘든 엄마의 큰 사랑을 아름다운 이야기를 통해 아이가 스스로 느낄 수 있습니다. 더불어 우리 주위에는 내가 낳은 아이를 기르는 부모도 있지만 아이를 입양해서 기르는 부모도 있다는 것을, 새로운 가족 형태인 입양 가족에 대해서도 자연스럽게 알 수 있습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엄마랑 읽을래요
엄마, 아빠 사랑해요
따뜻해지는 책

폭풍우 치는 밤에
키무라 유이치 글, 아베 히로시 그림, 김정화 옮김
아기놀이책 1 (전 3권)
기무라 유이치 글·그림
가부와 메이 이야기 (전 6권)
키무라 유이치 글, 아베 히로시 그림, 김정화 옮김

개구리의 낮잠
미야니시 타츠야 그림·글, 한수연 옮김
메리 크리스마스, 늑대 아저씨!
미야니시 타츠야 그림·글, 이선아 옮김
고 녀석 맛있겠다
미야니시 타츠야 글·그림, 백승인 옮김

꼬리 꼬리 꼬꼬리
키소 히데오 글·그림, 김지연 옮김
코끼리 똥을 쌌어요
상드린 보 글, 니콜라 구니 그림, 박선주 옮김
나쁜 말 팔아요
페드로 마냐스 로메로 글, 히메나 마이에르 그림, 유 아가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