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그림책 138

작은 씨앗이 자라면

로라 놀스 글, 제니 웨버 그림, 이상희 옮김 | 미래아이
작은 씨앗이 자라면
정가
15,000원
할인가
13,500 (10% 1,500원 할인)
마일리지
67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3월 30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1 x 29.5cm
ISBN_13 : 978-89-8394-838-0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씨앗에서 시작해 아름드리나무로 자라기까지, 플라타너스 나무의 한살이를 통해 자연의 순환을 노래합니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해 가는 나무의 모습과 눈에 보이지 않는 땅속의 뿌리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나무의 일생을 통해 변화와 순환이라는 자연의 이치를 노래한 이 그림책은 어린이 독자들에게 자연에 관한 지식은 물론 잔잔한 감동까지 안겨 줄 것입니다.
이상희
시인이자 그림책 작가이며 번역가입니다. 그림책 전문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를 설립했으며,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 『새끼 서 발』『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잭과 콩나무』『소 찾는 아이』 등이 있고, 옮긴 책이 『비는 사과 소스를 만들어요』『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마법 침대』『강물이 흘러가도록』등 많습니다. 현재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서 이사장, 세계아동도서협의회(KBBY)운영위원, 책읽는 사회문화재단 북스타트 상임위원이며, 여러 대학교 도서관, 미술관에서 그림책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작은 씨앗 하나에서 시작하는 아름드리나무!
나무의 한살이를 노래하는 한 편의 아름다운 시 같은 그림책


나무는 ‘자연’ 하면 우리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 중 하나입니다. 한 자리에 서서 계절의 변화를 온몸으로 보여 주는 나무는 그 자체로 하나의 작은 생태계가 되기도 하지요. 이 그림책은 씨앗에서 시작해 아름드리나무로 자라기까지, 플라타너스 나무의 한살이를 통해 자연의 순환을 노래한 그림책입니다.
땅 위에 플라타너스 씨앗이 마치 헬리콥터처럼 날아와 떨어집니다. 곧이어 싹을 틔운 씨앗은 위로는 작은 잎사귀를 내어놓고 뿌리는 땅속으로 파고들지요. 그리고 어느새 어린 나무가 되어 쑥쑥 자라나기 시작합니다. 하루하루 시간이 지날수록 나무는 점점 더 높이 하늘을 향해 뻗어 나가고, 땅속 깊이 뿌리 내립니다. 어느새 잠자리와 무당벌레, 새들과 다람쥐까지 자꾸자꾸 나무에게 다가옵니다. 이제 나무는 그저 한 그루의 나무가 아닙니다. 나무를 보금자리 삼아 몰려드는 온갖 생명체들로 어느새 하나의 작은 세계가 그 안에서 펼쳐지지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나무는 산들바람에 수많은 씨앗들을 실어 보내며 생명을 이어 갑니다. 바람에 흩날린 씨앗들은 또다시 싹을 틔우고 아름드리나무로 성장하며 또 다른 세상을 만들겠지요. 자연의 끊임없는 순환은 그렇게 계속될 것입니다.
작가인 로라 놀스는 작은 씨앗 하나에서 아름드리나무로 자라 다시 씨앗을 날려 보내며 끝나는 나무의 한살이를 마치 한 편의 시처럼 읊조립니다. 나무의 성장을 섬세하게 그린 제니 웨버의 세밀화는 마치 자연 도감을 보는 듯하지요.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해 가는 나무의 모습과 눈에 보이지 않는 땅속의 뿌리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나무의 일생을 통해 변화와 순환이라는 자연의 이치를 노래한 이 그림책은 어린이 독자들에게 자연에 관한 지식은 물론 잔잔한 감동까지 안겨 줄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학습 그림책

나무가 좋아요

공룡 할머니가 들려주는 진화 이야기
마르틴 아우어 지음, 크리스티네 조르만 그림, 엄혜숙 옮김
별똥별 아줌마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
이지유 글·그림, 이시우 감수
이상한 자연사 박물관
에릭 로만 지음, 이지유 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