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새싹 77

나는 보이지 않아요

안나 플라트 글, 리 쇠데르베리 그림, 권지현 옮김 | 씨드북
나는 보이지 않아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3월 27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1.5 x 24cm
ISBN_13 : 979-11-6051-185-7 | KDC : 85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바른 생활 1학기 06월 5. 사이좋은 친구
2학년 바른 생활 1학기 05월 5. 함께 사는 우리
사랑과 위로
맘을 어루만지는 시적인 글과 그림
너는 사랑이야!
따돌림이라는 게 무엇인지, 함께한다는 게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끔 하는 책입니다. 사하르는 파도타기를 좋아하고, 우표 모으기도 좋아하고, 행성을 공부하는 것도 좋아해서 행성이라면 모르는 것이 없습니다. 그런데 사하르 주위에는 그걸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사하르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지요. 따돌림 당하는 아이를 눈에 보이지 않는 아이라 칭하고,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점이 좋습니다.
권지현
한국외대 통역번역대학원을 졸업하고 파리통번역대학원 번역부 특별과정을 졸업했습니다. 동대학원 박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탐험의 시대』『걸리버 여행기』『알퐁스 도데 작품선』『동물과 놀아요』『자연과 만나요』 등이 있습니다.
누구나 볼 수 있지만 아무도 보지 못하는 아이, 사하르!
사하르는 누구나 볼 수 있지만 아무도 보지 못하는 아이예요. 원래는 뚜렷하게 보였는데, 친구 로의 생일 파티 이후 점점 희미해져서 결국은 눈에 보이지 않게 되어 버렸어요. 겉모습이 사라졌으니 속마음도 텅 빌 것만 같아 사하르는 가끔 겁이 나요. 그러던 어느 날, 놀이터에서 어떤 아이가 사하르에게 손을 흔드는 게 아니겠어요? 그 아이와 친해지면서 사하르는 다시 뚜렷하게 빛나게 되어요. 둘의 우정을 통해 존재함과 관계에 대하여 다시금 생각해 보아요.

혼자 있으면 희미해지지만, 함께하면 반짝반짝 빛나요!
따돌림을 당한다는 건,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 같은 존재가 되는 것이지요. 분명히 존재하지만 사람들이 보려 하지 않고 그래서 결국은 보이지 않게 되니까요. 이 책의 주인공 사하르도 친구들의 외면 탓에 점점 희미해지다가 눈에 보이지 않게 됩니다. 파도타기를 좋아하고, 우표에 새겨진 글자를 들여다보는 것도 좋아하고, 행성이라면 모르는 것이 없는 사하르이지만 아무도 알려 하지 않으니 보이지 않게 될 수밖에요. 이런 사하르에게 어느 날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떤 아이가 사하르를 뚫어져라 바라보는 거예요. 그러더니 사하르에게 말을 걸지 뭐예요. 아이와 사하르는 그날부터 매일 함께 놀았답니다. 덕분에 사하르는 날마다 점점 더 뚜렷해져서 밝게 빛나게 되었어요. 마침 밤하늘에 빛나는 별처럼 말이지요! 보지 않으면 희미해지지만 함께하면 반짝반짝 빛나는 사하르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의 모습이기도 해요.

따돌림과 함께함에 대해 간결하고 뚜렷하게 담아낸 책
선명하고 뚜렷한 색채의 배경과 대비되어 점차 흐릿해지는 사하르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따돌림이라는 게 그걸 견뎌야만 하는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즉각 깨닫게 됩니다. 이게 바로 그림의 힘이지요. 사하르가 얼마나 외롭고 괴로운지 시시콜콜 이야기하지 않아도 이 그림책을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하르의 마음속을 들여다보게 됩니다. 언제나 늘 폭풍우가 치는, 기체로 만들어진 해왕성 같은 사하르의 마음을요. 따돌림이 누군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이보다 간결하고 뚜렷하게 담아낸 책은 없을 겁니다. 간결하고 담담한 글과 선명하고 뚜렷한 색채의 그림이 어우러져 따돌림이라는 게 무엇인지, 함께한다는 게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끔 하는 책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사회성 키우기

친구 같은 책
용기를 주는 책
친구 없인 못 살아
더불어 살아요
마음이 넓어지는 책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아나톨의 작은 냄비
이자벨 까리에 글, 권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