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마을 18

무명천 할머니

정란희 글, 양상용 그림 | 스콜라
무명천 할머니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3월 30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6.6 x 21cm
ISBN_13 : 978-89-6247-908-9 | KDC : 80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사랑과 위로
맘을 어루만지는 시적인 글과 그림
너는 사랑이야!
우리 역사에서 아직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사건, 바로 제주 4·3사건입니다. 제주에 살던 사람들이 폭도로 몰려 무참히 죽음을 맞이하고, 제대로 위로조차 받지 못하였지요. 어린 아영에게는 끔찍한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턱에 총을 맞아 죽을 뻔한 고비를 넘기고, 지금은 그 턱을 무명천으로 감싸며 살아가는 무명천 할머니, 바로 아영의 지금 모습입니다. 우리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가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정란희
1969년 전남 무안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에서 문학과 연극을 공부했습니다. 2000년 국제신문 신춘문예에「우리 이모는 4학년」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 『엄마 신발 신고 뛰기』(공저),『난 너보다 커, 그런데』『우리 형이 온다』『행운 가족』『짚처럼 풀처럼』 등이 있습니다.
양상용
1963년 전라남도 화순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습니다. 그린 책으로『아, 호동왕자』『이삐언니』『바람의 아이』『아, 발해』『고구마는 맛있어』『순복이 할아버지와 호박순』『김치는 영어로 해도 김치』『흰빛 검은빛』『무서운 학교 무서운 아이들』『풀아 풀아 애기똥풀아』 등이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 제주 4·3”

'그림책 마을'은 어린이를 위한 창작 그림책 시리즈이다. 그림책 마을에서 다양한 일러스트와 생각을 만나며 몸도, 마음도, 꿈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에 출간된 『무명천 할머니』는 제주에서 일어난 아픈 우리 현대사의 한 장면을 담았다. 죄 없는 많은 사람이 폭도로 몰려 죽임을 당한 제주 4·3 사건의 한복판. 턱에 총을 맞아 죽음 앞까지 갔다가 살아난 진아영 할머니가 ‘무명천 할머니’로 불리며 살아 낸 세월과 당시에서 현재까지는 이어지는 아픔을 함께 그렸다.

생명과 인권, 평화를 위해 꼭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제주 4·3

푸르른 산과 오름, 시원한 바다를 품은 아름다운 섬, 제주. 특히나 4월의 제주는 노랗고 빨간 꽃들로 찬란하기까지 하다. 그러나 평화로워 보이기만 하는 제주에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아픔이 숨겨져 있다.
제주 4·3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제주의 4월은 슬픔의 달이다. 70여 년 전, 제주에서 벌어진 참혹한 사건 때문이다. 1947년 3월 1일 경찰이 민간인에게 발포한 사건을 시작으로 1948년 4월 3일 무장한 도민들의 봉기가 일어나고 7년 7개월에 걸쳐 제주 전역에서 3만여 명의 제주도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그러나 희생자의 절반이 노인과 어린이, 여성이었다는 것은 무차별적인 민간인 학살이었음을 보여 준다. 그런데도 수십 년간 진실이 묻힌 채, 오히려 피해자들은 폭도로 몰리며 말 못 할 고통을 당해 왔다.
제주 4·3은 여전히 제대로 해결되지 않았다. 비록 아픈 사건이지만, 이제는 우리가 우리 역사와 제대로 마주하고 상처를 보듬어야 한다. 그래야 과거 역사와 화해할 수 있고 앞으로의 역사를 바로 세울 수 있다. 그래서 제주는 다시 아름다운 섬으로 피어나야 한다. 비록 힘든 시절을 보냈고 여전히 상처도 남아 있지만, 푸른 생명을 돋우고 꽃을 피워 제주는 평화와 화해의 섬으로 다시 일어서야 한다.
『무명천 할머니』는 무장대로 오인되어 총탄에 턱을 잃어버린 진아영 할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제주 4·3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자 한다. 무명천으로 아픈 얼굴을 가린 채,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던 ‘무명천 할머니’. 할머니의 삶은 슬프고 무섭다고 해서 눈감아 버리면 안 되며 꼭 기억하고 되새겨야 하는 우리 역사의 한 장면이다.

아름다운 섬, 제주의 아픈 얼굴, ‘무명천 할머니’

이 책은 광복 직후 제주에서 벌어진 4·3 사건 당시, 턱에 총을 맞고 슬픔과 외로움 속에 살아 낸 진아영 할머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구성한 그림책이다. 무명천 할머니는 간신히 목숨은 건졌지만, 약 없이는 견딜 수 없는 끔찍한 고통 속에 평생을 살아야 했다. 턱이 없어 제대로 말을 할 수도, 음식을 먹을 수도 없었다. 사람들에게 무명천 푼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구석에서 혼자 음식을 먹었고, 누군가 집으로 들이닥칠지 모른다는 공포심 때문에 잠시 나갈 때조차 모든 문에 자물쇠를 걸어 잠가야 했다. 할머니는 제주 4·3의 상처로 인생을 잃어버렸다.
정란희 작가는 이런 무명천 할머니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옮기기 위해 수시로 제주를 오가며 주변 인물들을 인터뷰하고 할머니의 삶터와 제주 4·3 유적지 들을 취재했다. 그리고 4·3을 제대로 그려서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단순히 할머니의 아픔에 대한 이야기가 그치는 것이 아니라, 남아 있는 우리가 그 아픈 역사를 받아들이고 기억해야 하기 때문이다.
슬픈 듯 덤덤한 표정의 할머니를 다시 마주하게 해 준 양상용 작가는 4·3의 순간들을 보는 이가 너무 아프지 않게 그리고자 노력했다. 대신, 사건이 슬펐던 만큼 더욱 아름답게 표현해서 사람들이 이 비극의 역사를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깊이 있게 그려 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역사/인물 > 한국사

생각이 커지는 책
세상이 넓어지는 책

우리 이모는 4학년
정란희 지음, 원유미 그림
난 너보다 커, 그런데……
정란희 지음, 김용선 그림
우리 형이 온다
정란희 글, 이지현 그림

고구마는 맛있어
도토리 기획, 양상용 그림
냇물에 뭐가 사나 볼래?
도토리 기획, 양상용 그림
김치는 영어로 해도 김치
이금이 글, 양상용 그림

큰턱 사슴벌레 vs 큰뿔 장수풍뎅이
장영철 지음
고구려 소년 담덕, 유목민 소년 테무친을 만나다
김용만 글, 김정한 그림
역사 속 똥오줌 이야기
설흔 글, 최현묵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