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서관 그림동화 208

내가 만드는 1000가지 이야기

막스 뒤코스 그림, 이주희 옮김 | 국민서관
내가 만드는 1000가지 이야기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4월 13일 | 페이지 : 30쪽 | 크기 : 31.8 x 22.8cm
ISBN_13 : 978-89-11-12592-0 | KDC : 86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책을 한 장씩 넘길 때마다 새로운 이야기가 만들어 집니다. 하나의 쪽을 세 쪽으로 나누어서 각각 다른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맨 윗 장을 넘길 때, 중간 장을 넘길 때, 아랫 장을 넘길 때마다 각기 다른 이야기가 만들어 집니다. 아이들이 책 넘기는 즐거움을 느끼며, 책을 읽을 때마다 매번 다른 이야기를 만나게 되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번에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상상하며 보게 되는 그림책입니다.
막스 뒤코스(Max Ducos)
1979년 프랑스 보르도에서 태어났습니다. 2006년 아르 데코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2008년 프랑스 아동청소년문학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보르도에 살며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파리와 아르카손에서 정기적으로 그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비밀의 집 볼뤼빌리스』가 있습니다.
이주희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파리 4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줄어드는 아이 트리혼』『큰 늑대 작은 늑대』『엄마는 나 때문에 아픈 걸까?』『퍼지는 돈이 좋아!』 『검정새 연못의 마녀』『완벽하게 행복한 날』 등이 있습니다.
페이지를 넘길수록 변화무쌍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축구장, 동화 속 성, 수영장, 달에 도착한 우주 비행사, 서부 영화 사이에는 어떤 연결 고리가 있을까요? 불을 뿜어내는 화산, 디메트로돈 그리고 유에프오 사이는요? 전쟁 상황, 얼음 경기장 그리고 북극곰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가 만들어질 수 있을까요?
막스 뒤코스는 독특한 형식의 책으로 독자의 흥미를 불러일으킵니다. 이 책은 우리에게 열 가지 장면을 보여 줍니다. 각 장면은 위, 중간, 아래 세 등분으로 분할되어 절묘하게 잘려 있습니다. 각각의 장을 따로 넘길 수 있어서 여러 그림을 조합할 수 있지요. 원하는 장면을 선택해 펼쳐 보며 다양한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세요. 각 띠에 적힌 문장들을 조합하면 무려 1000가지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답니다.

먼저 앞표지를 보면 불꽃놀이, 축구장, 수영장이 보입니다. 수많은 꽃불로 환하게 빛나는 하늘 아래서 축구 경기가 한창이네요. 그 아래 수영장에서 사람들이 즐겁게 수영을 하며 경기를 관람하고 있어요. 언뜻 보면 크게 어색하지 않더라도, 금세 ‘축구 경기를 수영장에서 볼 수 있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희한한 광경이라는 걸 깨닫게 되지요. 표지의 그림은 여러 상황을 뒤죽박죽 조합해 놓은 것입니다. 과연 원본 그림의 축구장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었을까요? 수영장에 있는 사람들은 축구 경기 말고 무엇을 보고 있었을까요? 수많은 불꽃들 아래선 어떤 또 다른 일이 펼쳐질 수 있을까요?

항상 주인공과 결말이 정해져 있는 책들만 보셨나요? 이 책은 독자가 작가가 되어 직접 주인공과 상황을 정하고, 어떤 이야기든 만들 수 있습니다. 그저 읽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나만의 이야기 공간을 만들 수 있지요. 재미있는 놀이를 하듯 책과 가까이 하여, 책은 지루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책에 한 발짝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상상력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 시험해 보세요! 어쩌면 천 개가 아니라 그 이상의 더 많은 이야기들을 만들 수 있을지도 몰라요. 지금 잠들어 있는 머릿속 상상의 세계에 문을 두드려 보세요!

막스 뒤코스의 세련된 감각이 돋보이는 놀라운 그림 세계

막스 뒤코스는 예술과 놀이를 융합하여 마법의 세계를 만들기로 유명한 작가입니다. 항상 새로운 형식을 선보이며 독자들을 놀라게 하지요. 예리한 프레이밍 감각과 화려한 구아슈화(고무를 수채화 그림물감에 섞어 그림으로써 불투명 효과를 내는 회화 기법)를 사용한 그림은 최고의 작품이라 찬사를 받습니다. 국내에서 출간된 네 개의 작품이 프랑 아동 청소년문학상 ‘앵코?緻성自鏶?(15만 명의 아이들이 직접 책을 읽고 토론해 가장 좋아하는 작품으로 선정된 상) 후보작으로 선정되며 작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고, 『비밀의 집 볼뤼빌리스』와 『비밀의 정원』 두 작품이나 수상하면서 프랑스 아동 문학의 거장으로 우뚝 섰습니다. 그런 그가 만든 『내가 만드는 1000가지 이야기』는 막스 뒤코스의 저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게 하는 작품입니다. 세련된 감각으로 놀라운 것을 창조해 내는데 최고인 막스 뒤코스의 기상천외한 그림 세계를 만나 보세요!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상상력이 뭉게뭉게
상상력을 키우는 책

인디언붓꽃의 전설
토미 드 파올라 글·그림, 김경태 옮김
이상한 손님
백희나
만복이네 떡집
김리리 글, 이승현 그림

비밀의 집 볼뤼빌리스
막스 뒤코스 글·그림, 길미향 옮김
잃어버린 천사를 찾아서
막스 뒤코스 글·그림, 길미향 옮김
한밤의 왕국
막스 뒤코스 글·그림, 류재화 옮김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로렌 차일드 글,그림, 조은수 옮김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관
메리디스 후퍼 지음, 알랜 컬리스, 마크 버제스 그림
훨훨 간다
권정생 지음, 김용철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