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그림책 07

아기 여우 콩과 킹

무라야마 케이코 글, 오카다 치아키 그림, 명정화 옮김 | 책빛
아기 여우 콩과 킹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4월 30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19 x 24cm
ISBN_13 : 978-89-6219-260-5 | KDC : 83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사랑스러운 수수께끼
고양이의 끝없는 매력
고양이
아기 여우 콩과 킹은 그날도 어김없이 숲 속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어요. 그런데 다른 때와 달리 낯선 냄새가 나기 시작했어요. 그곳에는 아기 토끼가 길을 잃고 훌쩍훌쩍 울고 있었지요. 콩과 킹은 아기 토끼의 집을 찾아주기 위해 이곳저곳을 다니며 노력합니다. 그렇게 용감하고 배려할 줄 아는 아기 여우 콩과 킹이었어요. 그러다 어느 날, 길을 잃은 여자아이를 만납니다. 엄마는 항상 인간을 조심하라고 하셨는데, 이번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기 여우 콩과 킹의 이야기를 통해 용감하게 행동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을 해 봅니다. 다른 이를 돕는 마음도 함께 배워봅니다.
무라야마 케이코
일본 시즈오카현에서 태어났습니다. 오차노미즈여자대학 유치원 교원 양성 과정을 수료한 후 유치원에서 근무하였으며, 그 후에 작가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작품으로 『타로의 외출』 시리즈, 『답례품』, 『토끼의 생일』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오카다 치아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습니다. 2010년 볼로냐 국제 그림책 원화전 등에서 입상했으며,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행운의 숫자 7』『유령 거리 상점』시리즈, 『토끼와 하루』등이 있습니다.
명정화
충남대학교 일본어를 전공하고,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초등학교에서 일본어 수업과 책 읽어 주는 동화 엄마로 활동하며, 마을 자치공동체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우리 할아버지 빵 가게』가 있습니다.
서로 도우며 함께 어울려 사는 세상!
고운 마음과 작은 용기만 있으면 충분해요

숲속에서 길을 잃은 친구들을 도와주는 아기 여우 콩과 킹의 이야기가 따뜻하게 전해지는 그림책입니다. 남을 돕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라 작은 용기와 배려만 있으면 된다는 것과 서로 도우며 함께 어울려 사는 세상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 것인지를 자연스럽게 느끼게 됩니다. 오카다 치아키의 부드럽고 섬세한 그림에 콩과 킹의 고운 마음을 잘 담았습니다.
산 속 깊은 곳에 동굴이 있어요. 여기에 아기 여우 콩과 킹이 엄마 여우와 함께 살고 있답니다. 이들은 산에서 길을 잃은 작은 토끼의 집을 찾아주고 행복하게 잠이 드는 따뜻한 여우 가족이랍니다. 그런데 왜 여우 가족은 깊은 산속에서 살고 있었을까요? 그건 바로 산 아래에 살고 있는 인간이 두려웠기 때문이랍니다. 어느 날 엄마가 산딸기를 따러 간 사이 콩과 킹은 길을 잃고 울고 있는 여자아이를 만납니다. 콩과 킹은 아이의 집을 찾아주러 산 아래로 내려가서 인간을 만나면 위험해질지도 모르지만 용기를 내 아이의 손을 잡고 산을 내려갑니다. 아이의 부모님은 여우가 아이를 데려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지만 콩과 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전합니다. 인간과 동물 모두 다 친구입니다. 세상은 서로 도우며 함께 어울려 사는 곳이지요. 남을 돕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작은 용기와 배려만 있으면 된답니다. 어린이들이 마음씨 고운 콩과 킹에게 박수를 보내고, 무사히 집을 찾은 친구들을 보며 기뻐하면 좋겠습니다.

부드럽고 친근한 그림 속에 꼭 껴안아 주고 싶은
아기 여우 콩과 킹과 함께하는 사랑스러운 그림책


화창한 봄날입니다. 동굴 속 여우네 집에도 반짝반짝 햇빛이 쏟아지고, 살랑살랑 바람이 불어옵니다. 둥근 창문으로는 밝게 빛나는 연녹색 숲이 보름달처럼 떠 있습니다. 아기 여우 콩과 킹이 집 밖으로 나오니 기분 좋은 풀 냄새, 나무 냄새, 상큼한 봄 향기가 가득합니다. 그런데 뭐가 다른 냄새가 나 살펴보니 작은 토끼가 길을 잃고 울고 있습니다.
“토끼야, 너 혹시 길을 잃었니? 집이 어딘지 잃어버린 거야?”
콩과 킹이 토끼에게 다정하게 말을 겁니다. 길을 잃고 두려워하는 친구를 달래는 콩과 킹의 따뜻한 목소리가 전해옵니다.
“그랬구나. 그렇다면 안심해. 우리가 너희 집을 찾아 줄게.”
콩은 작은 토끼를 안고 산길을 걸어갑니다. 나도 모르게 콩에게 안겨 집으로 가는 토끼의 마음이 되어 저절로 안도의 숨을 쉽니다.
“토끼가 집에 무사히 돌아가서 다행이구나. 우리 콩과 킹은 고운 마음씨를 가졌구나.”
그날 밤 잠자리에서 엄마 여우는 콩과 킹에게 속삭입니다. 엄마 여우의 칭찬에 내 마음이 뿌듯하고 행복해집니다. 엄마 여우의 목소리에서 아이들의 현실의 세계와 아이들이 꿈꾸는 환상의 세계를 응원하는 마음이 모두 들리는 듯합니다. 그날 밤 콩과 킹은 아주 행복한 꿈을 꾸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오카다 치아키 작가의 부드럽고 고요한 세계
다정하게 말을 건네고, 따뜻한 위로를 주는 그림책


따뜻한 감성을 전하는 그림책 작가 오카다 치아키의 부드럽고 고요한 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연초록 숲에 비치는 따스한 빛과 방 안을 비추는 은은한 달빛 등 흰 종이의 공백을 사용하여 세심하게 그려 낸 미묘한 빛의 표현은 가득한 봄 햇살 속으로 빠져들기 충분합니다. 어린이에 대한 깊은 사랑이 담긴 오카다 치아키 작가의 그림은 어른과 아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 냅니다. 언제나 독자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네고, 따뜻한 위로로 긴장했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켜 버리는 힘이 있어 독자를 자연스럽게 그림책 안으로 이끌어 책 속의 등장인물과 함께 안타까워하고 미소 짓게 하지요. 그래서 그림책을 넘기다보면 길을 잃고 울고 있는 친구들의 모습에 안타까워하고, 콩과 킹이 길을 잃은 친구에게 건네는 따스한 목소리에 안도하고, 무사히 집에 돌아가는 장면에서는 박수를 보내게 됩니다.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자신감이 쑥쑥
용기가 펄펄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엄마가 오는 길
모토시타 이즈미 글, 오카다 치아키 그림, 김소연 옮김
엄마 손을 잡으면
아리이 에스코 글, 오카다 치아키 그림, 김소연 옮김
도서관에서 만나요
가제키 가즈히토 글, 오카다 치아키 그림, 김소연 옮김

콩이는 내가 지킬래
이토 미쿠 글, 아오야마 토모미 그림, 명정화 옮김
아빠의 마음에 감기가 걸렸어요
클라우디아 글리만 글, 나디아 파이크나이 그림, 유영미 옮김
꽃 피는 숲속 케이크 가게
아라이 에쓰코 글, 구로이 겐 그림, 명정화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