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의 이민기

임지형 글, 김고은 그림 | 웃는돌고래
이민기의 이민기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5월 03일 | 페이지 : 136쪽 | 크기 : 15.2 x 21cm
ISBN_13 : 978-89-97715-57-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느낌이 생생한 시
솔직한 아이들과 사회 비판이 담겼어요
스마트폰이 심장을 갖는
다면
평범한 초등학생 이민기 양의 이민 도전기가 시작됩니다. 민기네 반의 친구 진서가 전학을 간다고 합니다. 그런데 전학 가는 곳이 다름 아닌 미국이었어요. 공부를 많이 하지 않아도 되고 자유로운 국가, 미국으로 전학을 간 진서를 보며 민기도 함께 이민을 가야겠다고 결심을 합니다. 무심결에 이민을 간다고 거짓말을 했고, 그 거짓말 때문에 이민을 가고 싶은 마음이 점점 커지는 민기의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집니다.
임지형
2008년 「무등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였습니다. 2009년 목포 문학상을 수상하였고 2012년 현재 한우리 독서 논술지도사로 활동 중입니다.
김고은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독일 부퍼탈 베르기슈 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어린이 책에 그림도 그리고 글을 쓰기도 합니다. 엉뚱한 생각을 그림책으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며 글을 읽으며 그 속 주인공들이 되어 웃고 울고 찡그리고 킥킥대며 이야기 속에 흠뻑 취해 그림을 그립니다. 지금까지 직접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린 책으로 『일어날까, 말까?』가, 그린 책으로는 『우리 집 가출쟁이』『큰 고추 작은 고추』『쥐와 게』『질투는 나의 힘』『부엉이 곳간에 우리말 잔치 열렸네』 등이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오늘의 발표자 이민기 인사드립니다.
지금부터 우리 가족이 꼭 이민을 가야 하는 이유를 발표하겠습니다.
오늘 저는 우리 가족이 이민을 가야 할 다섯 가지 이유를 준비했습니다.
부디 어머니, 아버지의 현명한 결정을 기대합니다.”
<본문 가운데>

|어쩌다 거짓말, 어쩌다 이민!|

치킨집을 운영하는 엄마, 아빠와 살아가는 평범한 초등학생 민기. 친구 주아가 미국의 엘에이로 이민 간다는 소식을 듣고 얼떨결에 “나도 가!” 하는 얼토당토않은 거짓말을 하고 만다. 민기는 자신의 거짓말을 진실로 만들기 위해서 진짜로 이민을 가고야 말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고, 부모님을 설득하기 위한 자신만의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머리를 쥐어짜며 프리젠테이션 준비를 하고, 짬짬이 주아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곳의 멋진 환경에 군침을 흘리면서 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할머니가 쓰러지시고, 민기네 치킨집에 위기가 불어닥치는 등 민기가 맞닥뜨리게 되는 현실은 곳곳이 폭탄이다. SNS에 “이민기의 이민기”를 야심차게 연재하고 있던 우리의 민기, 이민 프로젝트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떠나고 싶어하는 우리 아이들의 현실|

민기네 반 친구들은 미국으로 이민 가는 주아를 모두 부러워한다. 이유는 한 가지다. 거기에서는 여기에서처럼 “공부, 공부”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란다. 수학 때문에 머리 아플 일도 없고, 선행 학습 때문에 밤늦게까지 학원에 붙잡혀 있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좋은 것은 영어 때문에 더 이상 골치 아프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 이민을 가면 영어를 자연스럽게 일상에서 쓰게 될 테니 말이다. 다른 나라의 자연이 궁금해서, 다른 나라 사람들의 삶이 궁금해서, 다른 곳에서 살아 보고 싶어서, 가 아니라 그냥 ‘여기가 싫어서’란다.
청년들에게 이민 열풍이 불어 닥치고 서유럽으로, 북유럽으로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현실이 아이들이라고 비껴가겠는가. 제대로 된 애니메이터가 되려면 아예 미국에서 공부를 시작하는 게 좋다는 민기의 이야기는 설득력 있다. 수학여행 가다가 배와 함께 가라앉을지도 모르는 나라에서 살기 무섭다는 대목에서는 할 말이 없다. 아이들도 엄연히 이 땅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주인들이다. 아이들이 모를 리 없다, 우리의 각박하고 공포스러운 현실을. 초등학생조차 이 나라가 싫다고, 다른 나라에 가서 살자고 한다. 민기가 들고 있는 다섯 가지 이민 가야 하는 이유들에 제대로 반박할 수 있는 어른이 얼마나 될까. ‘그래, 사실은 나도 네 마음이랑 똑같아. 그런데 어쩔 수 없어, 그냥 여기서 살아가는 수밖에.’ 이런 식이라면 그 삶은 얼마나 불행한가. 그래서 민기네가 내리는 결정에 박수를 보내게 된다. 그럼에도 이곳에서! 민기가 일구어 갈 내일이 궁금해진다.

|그럼에도 이곳에서 새로운 꿈을 꾸는 아이들|

이민을 간다고 모든 숙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미국에서 자리를 잘 잡는 듯 보였던 주아는 친구들과 함께 떡볶이를 먹었던 분식집이 뜬금없이 그립다고 한다. 차가 없으면 한 발짝도 내딛을 수 없는 미국에서 지내 보니, 어디든 걸어서 갈 수 있었던 동네가 좋았다고 한다. 영화 세트장 같은 학교 건물을 배경으로 동양에서 온 여자 아이에게 가운뎃손가락을 세워 욕을 하는 아이들이 있는 곳, 그것이 이민을 간 주아가 감내해야 하는 현실이다.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고, 치킨 가게를 접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닥치면서, 민기네 식구들은 ‘이민’이 아니라 ‘이사’를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쓰러진 할머니를 두고 이민을 갈 수는 없겠다는 데 생각이 미친 민기 역시 자신의 뜻과는 달랐지만, 그 결론을 받아들인다. 이민을 가야 할 이유를 준비하고, 프리젠테이션 고민을 하는 동안 오히려 무작정 이민만이 답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들에게 멋져 보이는 삶을 사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자기에게 꼭 맞는 삶이 어떤 것인지 찾아가는 여정을 보여 준다는 점이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재미있는 책
웃는 책들

진짜 거짓말
임지형 동화집, 박영란 그림
영혼을 파는 가게
임지형 글, 이예숙 그림
슈퍼 히어로 우리 아빠
임지형 글, 김완진 그림

부엉이 곳간에 우리말 잔치 열렸네
이미애 글, 김고은 그림, 손세모돌 감수
질투는 나의 힘
허은실 글, 김고은 그림
거인이 제일 좋아하는 맛
오주영 글, 김고은 그림

마음이 아파서 그런 거예요
손성은 글, 김지안 그림
옛이야기 들으러 미술관 갈까?
정숙영 글, 홍지혜 그림
색깔이 궁금해
노정임 글, 안경자 그림, 바람하늘지기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