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한 나무 27

한밤의 위고

베르트랑 상티니 지음, 박선주 옮김 | 씨드북
한밤의 위고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5월 04일 | 페이지 : 200쪽 | 크기 : 15 x 21cm
ISBN_13 : 979-11-6051-190-1 | KDC : 86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세대 간의 소통
친구와 놀고 싶은 간절함, 신나는 판타지
민율이와 특별한 친구들
죽음을 맞이하게 된 소년 위고가 유령이 되어 마을을 지키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담았습니다. 위고는 평화로운 몽리아르 마을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던 어느 날, 위고는 마을 근처의 공동묘지에서 멸종 위기의 식물인 시포 마타도르를 발견합니다. 그 식물을 지키기 위해 공동묘지를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한 위고, 그러다가 외삼촌에 의해 죽임을 당하게 되는데요. 유령이 된 위고, 과연 공동묘지를 잘 지켜낼 수 있을까요? 개성 있는 이야기를 함께 만나봅니다.
베르트랑 상티니(Bertrand Santini)
시나리오 작가이자 아동 그림책의 글 작가입니다. 작품 중 『야크』로 많은 찬사를 받으며 널리 알려졌습니다. 『로봇 상어 조나스』 『이상한 이브』라는 읽기책도 썼습니다.
박선주
세종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에서 공부했습니다. 2년여 동안 출판사 편집부에서 다양한 내용의 영어, 불어, 한국어로 된 글들을 접하다가 1년 전부터 번역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번역한 책들로는 아동그림책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아기돼지 삼형제』, 인문교양도서 『철학에 입문하기』『사물들과 철학하기』『영화의 목소리』 등이 있으며, 지성과 감성을 깨우며 삶에 여유와 재미를 주는 모든 글들을 사랑하고, 특히 소설과 에세이, 아동문학을 좋아합니다.
『야크』, 『로봇 상어 조나스』의 베르트랑 상티니가 유령 이야기로 돌아왔다!

약하고 버려지는 것들에 애착이 강한 베르트랑 상티니가 이번엔 소년 유령을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를 통해 인간 욕심의 끝을 보여 준다. 위고는 유령들과 똘똘 뭉쳐 마을의 공동묘지를 유전으로 개발하려는 자들과 맞선다. 그 과정에서 어린 위고는 인생의 참된 의미를 깨닫고, 사람이기에 지녀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배운다. 이 책은 베르트랑 상티니가 표현하는 진정한 인간상의 완성을 이루어 낸 작품이다.

삶과 죽음, 사랑과 배신에 관한 무시무시하면서도 재밌고 환상적인 유령 이야기

장난꾸러기 소년 위고는 소설가 엄마, 식물학자 아빠와 함께 평화로운 몽리아르 마을에서 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을의 공동묘지에서 멸종된 줄 알았던, 희귀 식물인 ‘시포 마타도르’를 발견한 위고의 아빠는 석유 개발자들의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공동묘지를 보호 지역으로 만들려는 노력을 멈추지 않는다. 그러나 믿었던 외삼촌에게 쫓기다가 위고는 그만 목숨을 잃는다. 유령이 된 위고는 공동묘지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유령들과 만난다. 위고는 구구절절한 각자의 사연이 넘쳐 나는 유령 세계에서 우여곡절 끝에 코르니유, 베티 부인, 제르트뤼드, 니세포르 등의 유령들과 힘을 합쳐 경찰서장과 외삼촌의 악행을 막아 부모님을 구해 내고, 다시 집으로 돌아간다. 시종일관 유머를 잃지 않는 개성 있는 등장인물들과 잔인하면서도 동시에 아름다운 이야기는 베르트랑 상티니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몽환적 감상의 정점을 달린다.

소년 위고, 사람일 때 몰랐던 것들을 유령이 되어 배우다

세상 물정 모르는 열두 살 소년 위고는 유령이 되어 깨어난다. 유령 세계에 발을 들인 위고는 그곳에도 철저한 규칙과 상식이 있다는 걸 배운다. 살아 있는 사람들의 역사에 관여해선 안 되고, 어둠이 내리는 소리를 들을 줄 알아야 하며, 갖가지 이유로 죽음을 맞이하지만 그중 누구도 진정으로 죽고 싶었던 사람은 없었다는 걸 알게 된다. 또한, 유령들은 살아 있는 자들의 세계를 완전히 다 보고 있기에 더 큰 참사를 막는 데 전력을 다하고, 인간의 희로애락을 똑같이 느낀다. 위고가 탐욕스러운 사람으로 다시 돌아가기 싫다고 버티자, 유령들은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위고를 설득한다. 뜨거운 진짜 눈물을 흘릴 수 있고 자손으로 태어날 아이들이 있는 인생은 아름답고, 죽음을 준비하는 최고의 방법은 행복하게 사는 것이기에 사람으로 돌아가라고 말한다.

앞 장을 다시 펼쳐 보게 하는 마지막 반전

평범했던 인생이 하루아침에 바뀐 위고가 전쟁 같은 모험을 하는 동안 독자들도 함께 천국과 지옥을 왔다 갔다 한다. 책 속 이야기는 먼저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애환과 역사가 담긴 장소인 공동묘지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스릴러라 더 진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이야기의 끝은 앞 장을 다시 들춰 보게 만드는 반전의 묘미가 있다. 위고가 편안하게 자기 침대에서 잠을 깨고, 야경증이란 진단을 받으며 아무 일 없었던 듯이 일상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게다가 위고를 유령으로 만들어 버린 오스카 삼촌은 이미 열두 살 때 물에 빠져 죽은 인물이었음이 드러난다. 이처럼 모든 일이 위고의 한낱 꿈이었던 것으로 이야기가 끝나는 줄 알았을 때, 위고가 유령 코르니유의 귀띔을 떠올리며 무덤을 파헤치자 관 속 코르니유의 머리뼈 아래 놓인 베개에서 ‘시포 마타도르’ 씨앗이 발견되는 반전이 펼쳐진다. 마침내 위고가 씨앗을 공동묘지 하늘 위로 뿌리며 행복한 결말을 맞는다.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다른 나라 창작 동화

환상의 나라로 떠나요
뜨거운 책

야크
베르트랑 상티니 글, 로랑 가파이야르 그림, 박선주 옮김
로봇 상어 조나스
베르트랑 상티니 글, 폴 마제 그림, 박선주 옮김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아나톨의 작은 냄비
이자벨 까리에 글, 권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