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새싹 81

눈빛 여우와 모랫빛 여우

유다정 글, 박지영 그림 | 씨드북
눈빛 여우와 모랫빛 여우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5월 21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1 x 26cm
ISBN_13 : 979-11-6051-148-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엄마와 아기의 운명적 만남
세상 모든 아이와 엄마를 위한 그림책
엄마는 알까?
여우들이 한반도에 살고 있다가 떠나기로 결정했어요. 한반도의 환경에서는 더 이상 가족들이 함께 살기 힘들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한반도를 떠난 여우들은 각자 자신들이 원하는 곳으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여우들은 한반도의 환경과는 다른 그곳에 적응하며 살기 위해 생김새를 바꾸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눈을 닮은 눈빛 여우와 모래를 닮은 모랫빛 여우가 되었지요. 그리고 여우들은 언젠가 다시 모이기로 하였는데요, 과연 서로를 알아볼 수 있을까요? 여우들의 삶을 통해 우리들이 함께 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깊이 생각해 봅니다.
유다정
1964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어린이책작가교실에서 어린이책을 공부하였습니다. 2002년 동화 「보리밭의 종다리」로 계간『아동문학연구』문학상을 받았으며, 2005년 창비 좋은 어린이책 기획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곰돌이 공』『팥죽할미와 호랑이』『발명, 신화를 만나다』『동에 번쩍』『난 한글에 홀딱 반했어!』 등이 있습니다.
박지영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동양화과를 졸업한 후, 독일 슈투트가르트 예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했습니다. 수많은 전시를 개최하는 등 오랫동안 다양한 활동을 해 온 그림 작가입니다. 지금은 독일인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서울과 독일을 오가며 동화책 속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100만 년의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사실, 우리는 하나!
사는 곳도 생김새도 다르지만 우리는 한 가족이에요


100만 년 만에 처음으로 맞는 가족 명절을 지키기 위해서 눈빛 여우와 모랫빛 여우 들이 한반도 너럭바위로 돌아왔어요! 똑같이 생긴 가족을 만날 생각에 모두가 꿈에 부풀었지만 아무리 둘러봐도 여우라고는 너무나 다르게 생긴 서로 말고는 없는 거예요. 아무도 몰랐지만 사실 이들은 100만 년 전에는 똑같이 생겼었어요. 이들의 조상은 붉게 빛나는 털에 탐스러운 꼬리를 가진 여우들이었거든요. 하지만 사는 곳이 달라지면서 생김새도 달라지게 된 것이랍니다. 이들은 과연 서로를 알아볼 수 있을까요?

평화 통일을 목전에 둔 오늘, 진정한 가족, 이웃, 공동체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아요!

‘가족’ 하면 무슨 말이 떠오르나요? 아마 ‘닮았다’란 말이 쉽게 떠오르지 않을까요? 부부가, 부모와 아이가, 큰아이와 작은아이가 서로 닮기 마련이니까요. 모습도 성격도 습관도 말이에요. 100만 년 전 한반도 어느 야트막한 산비탈에 살던 여우 가족도 그랬어요. 모두 뾰족한 주둥이에 쫑긋 솟은 두 귀, 빛나는 붉은 털에 탐스러운 꼬리를 가진 여우들이었지요. 생긴 것뿐만 아니라 먹는 것도 노는 것도 똑같았어요. 하지만 따로 살게 되면서 이들의 모습과 행동은 점점 달라졌어요. 가족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바뀌었지요. 그러나 가장 중요한 건 단 한 번도 바뀐 적이 없어요. 그건 바로 서로를 보고 싶어 하고 사랑하는 마음이지요. 어찌 보면 그 마음이야말로 가족을 하나로 이어 주는 가장 강력한 고리일 거예요. 그랬기에 여우들은 머나먼 길을 무릅쓰고 한반도까지 가족을 만나러 온 거고요. 100만 년이 지나도 여전히 서로를 그리워하고 아끼는 여우들을 보면서 종전 선언에 이어 평화 통일을 목전에 둔 우리의 현재 상황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네요. 이념의 차이로 오랫동안 헤어져 살았지만, 이제는 어울려 살아야 하니까요. 진정한 가족에 대해서, 더 나아가 진정한 이웃과 공동체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때예요!

‘진화’를 따스한 가족 이야기로 맛깔스럽게 풀어낸 그림책

100만 년 전 한반도에 살던 여우 가족은 사는 곳이 서로 달라지면서 생김새도 달라지게 되었어요. 원래는 빛나는 붉은 털을 가진 여우들이었지만, 찬 바람 쌩쌩 부는 북극으로 간 여우들은 시간이 흘러 흰털과 큰 몸집과 조그만 귀를 갖게 되었어요. 이글이글 불타는 사막으로 간 여우들은 노란 털과 작은 몸집과 기다란 귀를 갖게 되었고요. 왜 이렇게 모습이 달라진 것일까요? 그건 바로 환경에 아주 잘 적응했기 때문이에요! 북극처럼 춥고 눈이 많이 내리는 곳에서는 털이 하얘야 남의 눈에 잘 띄지 않고, 귀가 작고 몸집이 커야 추위를 덜 타요. 사막처럼 덥고 모래가 많은 곳에서는 털이 노래야 남의 눈에 잘 띄지 않고, 귀가 크고 몸집이 작아야 더위를 덜 타고요. 이렇게 생물이 환경에 맞게 변해 가는 것을 ‘진화’라고 해요. 북극여우와 사막여우는 진화의 좋은 예이고요.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눈빛 여우는 바로 북극여우를, 모랫빛 여우는 사막여우를 가리키지요.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에게 진화의 기본 원리를 쉽고 재밌게 알려주기에 이 책만큼 좋은 그림책은 없을 거예요!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생각이 크는 책
더불어 살아요
생각이 커지는 책
더불어 살아요

발명, 신화를 만나다
유다정 지음, 오승민 그림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유다정 글, 박재현 그림
난 한글에 홀딱 반했어!
유다정 글, 강희준 그림, 김슬옹 감수

짠물 먹는 나무
한정영 글, 박지영 그림
꼭꼭 숨어라 용꼬리 보일라
전재신 글, 박지영 그림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아나톨의 작은 냄비
이자벨 까리에 글, 권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