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서관 그림동화 210

비가 그치면…

도노우치 마호 글·그림, 김숙 옮김 | 국민서관
비가 그치면…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5월 21일 | 페이지 : 24쪽 | 크기 : 24.2 x 24.2cm
ISBN_13 : 978-89-11-12616-3 | KDC : 83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상상을 펼쳐요
내가 꿈꾸는 자동차는 무엇?
꿈의 자동차
한바탕 비가 내리고 나면 길가에 물웅덩이가 생깁니다. 후쿠도 그 물웅덩이를 발견했지요. 참방참방 소리를 내며 물웅덩이로 들어갔습니다. 그러자 물웅덩이가 후쿠에게 잘 안 보인다며 비켜달라고 부탁을 해요. 그날부터 후쿠는 매일 물웅덩이에게 찾아갑니다. 어떤 새로운 것을 보았는지 묻기 위해서였지요. 물웅덩이가 새로 마주한 세상의 모습 이야기를 들으며, 후쿠도 함께 새로운 세상을 만납니다. 물웅덩이가 말라 사라지기 전까지 말이지요. 후쿠와 물웅덩이의 이야기가 따듯하게 다가옵니다.
도노우치 마호
1973년에 태어났습니다. 쓰쿠바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도쿄에 살고 있습니다. 그림책 『시계 푸름이』『갈색 포장지 이야기』가 있습니다. 월간 그림책에 「아플리케의 아기 새」를 실었습니다.
김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92년까지 일본에 머물렀습니다. 귀국 후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이끌었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을 거쳐 현재는 출판 기획과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헝겊 토끼의 눈물』 『펭귄표 냉장고』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작은 개』 『100층짜리 집』 『지하 100층짜리 집』 『토끼의 의자』 『생명을 먹어요』 『1학년 책가방이 왔다』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2011년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동화『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를 펴냈습니다.
▶ 비 그치면 생기는 새로운 재미, 물웅덩이

비가 그치면 여기저기 크고 작은 물웅덩이가 생깁니다. 길 가다 물웅덩이가 보이면 피해서 지나가는 게 좋지요. 까닥 잘못해서 한눈이라도 팔았다가는 푹 발이 빠져 신발이 젖기도 하고, 정말 운 나쁜 날엔 지나가는 자동차 바퀴에 물탕이 튀어 낭패를 당하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아이들이라면 어떨까요? 이들에게 물웅덩이는 비 개면 만날 수 있는 새롭고 신나는 재미가 아닐까요?
이 책 『비가 그치면…』은 비가 막 개고 길가에 생긴 물웅덩이가 본 세상 풍경 이야기입니다. 창가에서 비가 개기를 기다리던 후쿠는 비가 그치자마자 집 밖을 나옵니다. 비 때문에 밖으로 나가 놀지도 못하고 이제나 저제나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렸으니까요. 그리고 동네 길가에서 새로 생긴 물웅덩이를 발견합니다. 후쿠는 신이 나서 물웅덩이로 첨벙첨벙 걸어들어갑니다. 이때 물웅덩이가 말합니다. “이봐, 이봐. 조용히 좀 해 줄래? 너 때문에 안 보이잖아.” 후쿠가 묻습니다. “뭐가 보이는데?”

▶ 물웅덩이에 비친 소박하고 아름다운 세상

이렇게 이 책은 시작합니다. 비 갠 뒤 이제 막 세상에 나온 물웅덩이는 보고 싶은 게 많습니다. 행여 하나라도 놓칠세라 첨벙거리는 후쿠더러 조용히 좀 해 달라고 부탁까지 할 정도로요. 그렇게 고요하게 가라앉은 물웅덩이가 본 세상은 무엇일까요? 물웅덩이가 가장 먼저 본 세상은 하늘에 걸린 무지개입니다. 마치 물웅덩이의 탄생을 축하라도 하는 듯합니다. 다음 날, 후쿠는 물웅덩이를 찾아가 묻습니다. “오늘은 뭐 봤어?” “오늘은 비행기를 봤어.”
날마다 후쿠는 물웅덩이를 찾아오고 그때마다 물웅덩이는 자신이 본 풍경을 이야기합니다. 하루는 소금쟁이를 구경하는 아이들을 보기도 하고, 또 하루는 해 질 녘 집으로 돌아가는 새들을 보기도 하고요. 어떤 날은 바람이 나뭇잎을 데려와서 방해하기도 하지만, 물웅덩이는 하루도 쉬지 않고 부지런히 주변의 풍경들을 담습니다.
그러는 동안 물웅덩이는 점점 줄어들고 마침내 몸피가 얼마 남지 않았을 때 물웅덩이는 이제껏 본 풍경들을 하나하나 추억처럼 떠올려봅니다. 그리고 마지막 작별인사를 고하죠. “안녕! 비 오면 우리 다시 만나!”
그런데 왠지 작별이 슬프거나 애잔하지 않습니다. 다시는 볼 수 없는 영원한 이별이 아니라 언제든 비가 그치면 만날 수 있는 색다른 친구임을 알기 때문이죠. 그래서 이 책을 읽은 아이들은 이별에 대한 남다른 생각도 하고, 비 오는 날이면 물웅덩이를 만날 생각에 조바심내며 비가 그치기를 기다릴 거랍니다.

▶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시간

그동안 물웅덩이가 본 세상은 사실 별거 아닙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것들이죠. 너무 소소해서 눈길조차 주지 않았던 것들이요. 그런데 이 풍경들이 물웅덩이를 통해 새삼스러울 뿐만 아니라 소중하게 다가옵니다.
그것은 어쩌면 물웅덩이가 ‘유한한’ 존재라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얼마 남지 않은 동안 만나는 사물 하나하나 풍경 하나하나가 물웅덩이한테는 얼마나 소중하고 값질까요. 물웅덩이가 밤하늘 별들을 본 것을 마지막으로 다음 날은 아무것도 보지 않고 그동안 본 것들을 다 떠올려 보는 장면은 그래서 경건하기까지 합니다.
이처럼 이 책은 우리가 예사로 보면서 눈여겨보지 않는 일상의 풍경을 군더더기 없는 문장과 소박한 그림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물론이고 일상이 지루하고 남루하다고 느껴진다면 이 책을 읽어보길 권합니다. 물웅덩이가 전하는, 비 그친 뒤 맑게 갠 하늘만큼이나 투명하고 담백한 이야기가 내 마음에 잔잔한 물결을 일으키며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들추어 보는 책
따뜻한 책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로렌 차일드 글,그림, 조은수 옮김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관
메리디스 후퍼 지음, 알랜 컬리스, 마크 버제스 그림
훨훨 간다
권정생 지음, 김용철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