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고래마을 25

쉘 위 땐스?

임덕란 글·그림 | 책고래
쉘 위 땐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6월 04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2 x 28cm
ISBN_13 : 979-11-87439-62-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사랑과 위로
맘을 어루만지는 시적인 글과 그림
너는 사랑이야!
할머니의 파티에 우리도 함께해 볼까요? 할머니는 가장 예쁜 옷을 골라 꺼내 입으셨어요. 그동안 연습하신 춤 실력을 뽐내는 날이자, 친구분들과 어울려 즐기는 날이었거든요. 아이도 그곳에 초대를 받았답니다. 그리고 할머니가 춤 추는 모습을 즐겁게 바라보지요. 그런데 할머니는 어느 새 아이에게 다가와 함께 춤을 추자고 하셨어요. 두근두근, 부끄러운 아이는 춤을 출 수 있을까요? 할머니의 손에 이끌려 모두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재미있고 풍성하게 담긴 그림책입니다.
임덕란
북디자이너로 일하다 그림에 대한 목마름으로 그림작가가 되었습니다. 'SI그림책 학교'를 졸업하고, 그림에 도움이 될까 싶어 시작했던 스윙댄스에 푹 빠져 신나게 춤을 추고 그림도 그리며 살고 있습니다. 머릿속에 불쑥불쑥 솟아오르는 이야기들을 찬찬히 풀어 가며 사는 게 꿈입니다.
“나랑 춤출래요?
언제나 ‘오늘’이 가장 빛나는
멋쟁이 할머니 이야기”

어린아이도, 할머니, 할아버지도
신나는 음악 소리에 맞추어 춤을 춰요


어렸을 때 우리는 ‘하고 싶은 것’도, ‘되고 싶은 것’도 참 많았어요. ‘꿈’에 대해 묻는 어른들에게 당차게 대답을 하는가 하면, 내가 가진 ‘꿈’을 친구들 앞에서 자랑처럼 늘어놓기도 했지요. 하지만 나이가 들어 갈수록 꿈은 소박해집니다. 한 아름 안기도 벅찰 만큼 대단했던 크기는 손바닥만하게 줄어들어요. 생기를 잃어 누구에게 내 보이기도 쑥스러울 만큼 볼품없어 지기도 하지요. 그래서일까요? 어느 순간부터는 더 이상 꿈 이야기를 하지 않게 됩니다.
책고래마을 스물다섯 번째 그림책 『쉘 위 땐스?』 는 오랫동안 마음속에 꿈을 간직한 채 춤을 추는 멋쟁이 할머니 이야기예요. 할머니는 젊은 시절부터 춤을 추었어요. 알록달록 화려한 옷을 입고 무대 위에서 공연도 많이 했어요. 오늘은 그때 함께했던 친구들과 모여 파티를 여는 날이에요. 할머니는 한껏 멋을 내고 파티장으로 향했지요. 드디어 신나는 음악 소리와 함께 파티가 시작되었어요. 머리는 하얗게 세고 몸도 예전처럼 늘씬하지 않지만 그런 건 상관없어요. 모두가 어울려 흥겹게 춤을 추는 지금 이 순간이 무엇보다 중요하니까요.
‘춤’에 대해서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편견을 가지고 있어요. 젊은이들만을 위한 스포츠이자, 문화라고 말이에요. 또 춤을 즐기는 것보다 멋지게, 잘 추는 것에 관심을 갖지요. 하지만 『쉘 위 땐스?』 를 읽다 보면 춤을 추는 데 꼭 필요한 것은 결국 활짝 열린 ‘마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어요. 아이와 어른이 함께 어울려 신바람 나게 춤을 추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게 됩니다. 어깨를 들썩들썩 춤을 추고만 싶어져요. 어딘가 어설프기도 하고 익살맞기도 하지만 모두가 행복해 보이니까요.
오늘날 어른들 뿐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행복’은 멀리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내 곁에 없으므로 부단히 찾아야 하고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지요. 그런 우리들에게 『쉘 위 땐스?』 속 사람들의 환한 얼굴은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다시 주위를 돌아보게 만듭니다.

마주 보며 딴따다, 딴따다!
나란히, 나란히 딴따다!

무언가를 향한 마음을 오랫동안 지켜 내는 건 쉽지 않아요. 설령 꼭 이루고 싶은 꿈이라고 할지라도 말이에요. 마음의 색은 시시때때로 바뀌고 늘 예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나를 흔들어 놓으니까요. 『쉘 위 땐스?』 속 할머니도 마찬가지였을 거예요. 더욱이 춤을 추는 할머니는 흘러가는 시간이 아마도 꽤 신경이 쓰였겠지요. 하지만 설렘 가득한 첫 장면부터 따뜻한 얼굴을 하고 있는 마지막까지 할머니는 한 번도 웃음을 잃지 않는답니다. 춤을 향한 할머니의 마음은 여전히 팔팔 기운이 넘치니까요.
할머니에게도 숫기 없는 젊은 시절이 있었어요. 부끄러워서 손을 마주 잡은 상대방의 얼굴도 제대로 바라보지 못했어요. 지금은 만나기만 해도 반가워서 얼싸안기는 하지만요. 할머니는 멋진 무대의상을 입고 공연도 많이 했어요. 얼마나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는지 아직도 그 소리가 생생하대요. 그때 함께했던 친구들이 오늘 밤 함께 무대에 서는 거예요. 춤을 추던 친구들 중에는 악기를 다루게 된 친구도 있었는데, 파티에 와서 멋진 연주를 들려주기로 했답니다. 할머니는 옷장에서 제일 예쁜 옷을 골랐어요. 그리고 사뿐사뿐 가벼운 걸음으로 파티장으로 갔지요. 지나가던 사람들이 흘깃흘깃 보았지만 그런 것쯤은 괜찮았어요.
두두두두! 팜파라! 깊어 가는 밤, 파티가 시작되었어요. 할머니는 멋쟁이 할아버지 앞으로 나가 손을 내밀었어요. “나랑 춤출래요?” 하고요. 할아버지는 미소를 지으며 할머니의 손을 잡았지요. 오른쪽, 왼쪽 딴따다! 옆으로, 옆으로 딴따다! 두 사람은 음악 소리에 맞추어 춤을 추었어요. 마주 보며 딴따다, 딴따다! 나란히, 나란히 딴따다! 마지막은 나비처럼 돌고 돌아 마무리! 할아버지와 춤을 추고 난 할머니는 손녀에게 다가가 손을 내밀었어요. 하지만 손녀는 춤을 출 줄 몰랐어요. 우물쭈물 볼이 발개진 손녀의 손을 할머니가 꼭 잡았어요. 하나, 둘, 하나, 둘 리듬에 맞추어 몸을 움직였지요.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아빠도, 엄마도 모두 모두 신나게 춤을 추었어요. 보름달이 두둥실 떠오르고, 바람도 당실당실 춤을 추었답니다.

엄마 아빠가 잊고 있던 꿈,
그리고 아이의 꿈을 찾아서


낯선 일을 시작할 때는 누구나 망설입니다. 혹시 뭔가 잘못되진 않을까, 그래서 내가 곤란해지진 않을까 고민하고 걱정하지요. 할머니가 손을 내밀었을 때 손녀가 그랬던 것처럼 말이에요. 춤을 출 줄 모르는데 남들 앞에서 창피를 당할까 봐 겁이 나기도 했겠지요. 하지만 첫걸음을 떼고 나서 아이의 얼굴은 달라졌어요. 기분 좋은 미소가 피어올랐지요. 저도 모르게 살랑살랑 음악 소리에 따라 춤을 추었어요. 어쩌면 우리는 지나치게 재고 셈을 하면서 살아가는지도 몰라요. 툭 하고 마음의 빗장을 열면 의외로 여러 가지 문제들이 풀려 나가지요. 그리고 지금껏 미처 알지 못했던 것들,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만나게 되기도 합니다.
『쉘 위 땐스?』 에 나오는 사람들은 모두 즐거워 보입니다. 몸과 마음에 쌓여 있던 짐을 내려놓은 듯 얼굴빛은 환하고 몸짓은 가벼워요. 아마 진심으로 좋아서 춤을 추고 있기 때문일 거예요. 누구나 하고 싶은 일만을 하면서 살아갈 수는 없어요. 저마다의 이유로 사람들은 내키지 않아도 ‘해야만 하는 일’을 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내지요. 하지만 가끔은 내가 정말 신이 나서 푹 빠질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바쁜 일상을 보내는 요즘 아이들을 보면 어떤 ‘꿈’을 가지고 있을까 궁금해집니다. 한편으로는 그런 것을 돌아볼 여유조차 없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되기도 하지요. 『쉘 위 땐스?』 속 할머니처럼 아이에게 손을 내밀어 보는 건 어떤가요? 아이가 꿈을 찾을 수 있도록, 꿈을 품고 자라날 수 있도록 말이에요. 더불어 잊고 있던 엄마 아빠의 꿈도 되찾았으면 좋겠습니다.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놀이하며 읽는 책
용기가 펄펄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심심할 때 펼쳐요

늙은 배 이야기
방글 글, 임덕란 그림
숲이 될 수 있을까?
한유진 글, 임덕란 그림
조선을 구한 의병장 고경명
최영훈 글, 임덕란 그림

어느 날
방글 글, 정림 그림
빨간 머리 앤
이민숙 글, 정림 그림
변했으면 변했으면
이은선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