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를 뚫는 물방울 7

점동아, 어디 가니? : 당나귀 타고 달린 한국의 첫 여의사

길상효 글, 이형진 그림 | 씨드북
점동아, 어디 가니?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5월 29일 | 페이지 : 48쪽 | 크기 : 25 x 25cm
ISBN_13 : 979-11-6051-195-6 | KDC : 80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당당한 어린이를 그렸네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시
보리 나가신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의사, 김점동의 삶을 그림책에 잘 담아냈습니다. 그림책은 "점동아, 점동아, 어디 가니?"라는 질문을 반복하며 보여줍니다. 여의사 김점동의 어린 시절부터 학창 시절, 결혼, 그리고 의사가 되는 과정을 '점동이가 어디 가는지' 묻는 것에 대한 대답을 통해 알려줍니다. 조선 시대, 아파도 남자 의사에게 몸을 내 보일 수 없어 그대로 아파야만 했던 여자들의 삶을 보듬어 주고 따뜻하게 품어준, 우리나라 최초의 여의사 김정동의 삶을 함께 따라가며 우리도 꿈을 키웁니다.
길상효
세라믹공학과 영화학을 전공. 드라마 작가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는 글쓰기 지도를 겸하며 어린이 책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아톰과 친구가 될래?』, 『작게 작게 잘라 봐!』, 『외계인이 찾아왔어!』, 『콩콩이의 장보기』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아웃 게임』등이 있습니다.
이형진
1964년 전라북도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산업미술을 공부했습니다. 어린이를 진지하게 바라보는, 쓸 만한 책을 만드는 게 꿈이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열심히 작업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그림 그리기와 더불어 글도 쓰고 기획도 하고 있습니다. ‘코 앞의 과학’ 시리즈의 기획과 그림을 맡았으며, 그린 책으로 『고양이』『하늘이 이야기』『새봄이 이야기』『꼭 한 가지 소원』『장승이 너무 추워 덜덜덜』『분이는 큰일났다』 등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 『끝지』『산 위의 아이』『명애와 다래』『하나가 길을 잃었어요』『뻐꾸기 엄마』가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바·뚫·물이 선택한 우리나라 첫 여성 인물이자 이 땅의 첫 여의사 김점동!
세계 곳곳에서 자신과 세상의 미래를 차곡차곡 일군 여성 인물 시리즈 '바위를 뚫는 물방울'의 일곱 번째 책이다. 바·뚫·물 시리즈의 우리나라 첫 여성이며 한국의 첫 여의사인 김점동의 생애를 옹골지게 쓰고 그려 냈다. 말랄라, 루이스 부르주아, 하퍼 리, 제인 오스틴 등 세계 곳곳의 멋지고 당찬 여자아이들의 이야기를 다채로운 그림과 맛깔스러운 글로 담아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바·뚫·물 시리즈의 빛나는 별이 될 우리의 첫 여자아이 김점동. 당나귀를 타고 전국 방방곡곡의 여성 환자를 돌보다 서른넷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진정한 애민의 의사 김점동을 지금 만나 보자.

“여자는 의사에게 몸을 보여서는 안 돼!”
이 한마디에 김점동이 살았던 시대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여자라는 이유로 병원이라고는 문턱도 밟아 보지 못한 채 미신과 그릇된 민간요법으로 병을 키우다 목숨을 잃는 것이 아무렇지 않던 시절이었다. 생사는 하늘에만 달려 있다고 여기던 그 시절에 어린 점동이는 감히 그것이 인간에게도 달려 있다고 믿었다. 바로 자기 자신이 여자들의 몸을 보고 고치리라 마음먹은 것이다.

끊임없는 질문 “점동아, 어디 가니?”

첫 장의 방앗간 아재네를 시작으로 점동이는 늘 어딘가를 향한다. 건넛마을 금순네, 이화학당, 보구여관, 정동교회……, 급기야는 미국으로, 볼티모어 여자 의과대학으로, 그리고 다시 조선으로, 당나귀를 타고 전국 방방곡곡으로. 한국 최초의 여의사가 되어 의술을 펼치기까지의 곡절 많은 생애를 점동이의 행보의 연속으로 엮은 참신한 구성이 돋보인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등장하는 “어디 가니?”라는 질문은 단순히 점동이가 향하는 장소를 묻지 않는다. 삶의 방향을 묻는다. 점동이가 향하는 모든 곳에는 이유가 있고, 가고자 하는 곳에는 다음 목적지로 향할 새로운 이유가 있다. 마지막으로 향하는 하늘나라마저도.

절제된 글과 그 여백을 완벽히 채운 그림의 힘
언제 어디에서 태어나 어떻게 자랐는지로 시작하는 흔한 서사를 버린 길상효 작가는 방앗간 아재와 금순 엄니라는 가상의 인물을 첫 장면에 과감히 등장시켜 독자를 단번에 끌어들인다. 기록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지만, 병원 가서 주사 맞고 나은 아재들과 손톱만 한 종기를 키우다 세상을 떠난 금순 엄니들을 점동이는 얼마나 많이 보고 자랐겠는가. 페이지마다 한두 줄로 압축된 글은 점동이의 매 순간이 아름답게 또 처연하게 그려질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주었다. 그림으로 하여금 이야기를 끌고 나가게끔 자리를 비워 놓은 원고를 한눈에 알아본 노련하고도 원숙한 이형진 작가의 안목은 틀리지 않았다.

김점동에서 박에스더로, 다시 김점동으로
본명 김점동에서 세례명 김에스더로, 그리고 박유산과 결혼한 후 미국으로 가 박에스더로 살았던 그를 이제는 다시 김점동으로 불렀으면 한다. 에스더라는 머나먼 땅에 살던 이의 이름이 아닌, 이 땅에 태어나 처음 가진 이름으로, 피붙이들과 정겨운 이웃들이 부르던 이름으로 이 땅의 숱한 환자들을 온몸으로 끌어안은 이를 불러 주어야 하지 않을까? 아직 제대로 된 평전 하나 쓰이지 않은 그의 삶을 이제부터라도 기억하고 전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바위를 뚫는 물방울' 시리즈 소개
화려한 무대 위 주인공은 아닐지라도 이면에서 끊임없이 노력하여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도전정신과 새로운 희망을 안겨 준 여성의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역사/인물 > 휴먼 스토리

꿈 꾸는 책들
지혜로운 책
지혜로운 책
직업을 고르자
마음이 넓어지는 책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달려라 왼발자전거
로리 앤 톰슨 글, 션 퀄스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은 모르는 게 너무 많아
강무홍 글, 이형진 그림
옛이야기 보따리 - 보급판 (전 10권)
서정오 글, 김성민 외 5인 그림
고양이
현덕 글, 이형진 그림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아나톨의 작은 냄비
이자벨 까리에 글, 권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