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미 선생님이 들려주는 관계 이야기

내가 김소연진아일 동안

황선미 글, 박진아 그림, 이보연 상담 | 스콜라
내가 김소연진아일 동안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6월 26일 | 페이지 : 156쪽 | 크기 : 15.2 x 21cm
ISBN_13 : 978-89-6247-927-0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학년 도덕 2학기 11월 9. 서로 돕고 힘을 모아
아이들 목소리가 쟁쟁!
의젓하게 성장하는 아이를 그린 동시
힘도 무선 전송된다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의 진아. 진아는 평소 존경하던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거절할 수 없는 힘든 부탁을 받게 된다. 그것은 바로 학교생활에 적응이 더딘 소연이의 도우미가 되어 달라는 것. 진아는 자신 없었지만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소연이의 도우미를 자처한다. 하지만 도우미 일은 쉽지 않고 반 친구들은 '김소연진아'라는 별명까지 만들어 진아를 더욱 힘들게 한다. 믿었던 선생님마저 진아의 편이 아닌 것처럼 느껴지고 진아는 선생님이 미워지기 시작한다.
황선미
1963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였습니다. 단편 「구슬아, 구슬아」로 『아동문학평론』 신인 문학상을, 중편 「마음에 심는 꽃」으로 농민문학상을 받으면서 본격적인 글쓰기를 시작하였습니다. 지은 책으로 『나쁜 어린이표』『초대받은 아이들』『일기 감추는 날』『마당을 나온 암탉』『까치 우는 아침』『처음 가진 열쇠』『도둑님 발자국』 등이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 작가론 1 보기
☞ 작가론 2 보기
박진아
1991년 광주에서 태어났습니다. 영국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운동장의 등뼈』로 처음 동화책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보연
아동상담 및 부모교육전문가입니다. 숙명여대 아동복지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아동심리를 전공했습니다. 미주리 대학교 대학원에서 인간발달 및 가족학을 전공하였으며 놀이치료연구기관과 남서미주리대학에서 놀이치료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현재 이보연 아동가족상담센터 소장으로 놀이를 통한 심리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각 기관이나 단체에서 부모교육강의, 대학과 대학원에서 후배 양성을 위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EBS TV 「생방송 60분 부모」, KBS 2TV 「그랑프리쇼-불량아빠클럽」, EBS 라디오 「알토란」에 출연했고, EBS 「사랑의 공부방-네발자전거」 자문위원을 지냈다. 지은 책으로는 『우리아이 이럴 땐 어떡하죠?』 『부모의 심리학』 『사랑이 서툰 엄마, 사랑이 고픈 아이』 『아빠 리더십』 등이 있습니다.
<마당을 나온 암탉>, <나쁜 어린이 표> 작가 황선미가 들려주는 선생님, 그 절대적인 존재와의 관계 이야기. 한국 대표 작가 황선미가 어린이 주변을 둘러싼 인간관계를 동화로 쓰고, 이보연 아동심리 전문가가 상담을 덧붙인 신개념 관계 동화로 <건방진 장루이와 68일>과 <할머니와 수상한 그림자>에 이은 세 번째 책이다.

동화 읽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그 안에서 상담과 심리 치료까지 이끌어내는 한 단계 나아간 형태의 동화인 것이다. 사회적 동물인 사람이 살아가는데 가장 중요한 인간관계, 그 안에서 벌어지는 오해와 갈등, 좋은 관계 맺는 법 등은 문화와 세대를 불문하고 모두가 고민하는 주제이다. 이 책에서는 그중에서도 어린이들의 학교생활 중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선생님과의 사이에서 벌어지는 문제와 갈등, 성장의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이번 도서는 한중공동개발 프로젝트로 진행되어, 황선미 작가가 집필한다는 사실만으로도 한중 양국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보편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관계를 주제로 동화를 풀어냄으로써 한국과 중국 독자뿐만 아니라 전 세계 독자 모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선생님은 진아에게 착하니까 잘할 거라며, 학교생활에 적응이 더딘 소연이 도우미를 부탁한다. 내성적이고 소심한 진아는 자신 없지만 선생님의 부탁을 차마 거절하지 못한다. 하지만 도우미 임무는 만만치가 않고, 심지어 반 아이들은 ‘김소연진아’라는 부담스러운 별명까지 지어 부르면서 진아를 점점 더 힘들게 한다. 누구에게도 속마음을 터놓을 길 없는 진아는 일기장에만 고스란히 힘든 마음을 써내려가고, 평소 동경하던 선생님마저 미워지기 시작하는데…. 내성적인 진아를 통해 선생님과 학생 사이의 관계를 그렸다.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사회생활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들

나쁜 어린이 표
황선미 글쓴이, 권사우 그린이
초대받은 아이들
황선미 지음, 김진이 그림
마당을 나온 암탉
황선미 지음, 김환영 그림

운동장의 등뼈
우미옥 글, 박진아 그림

큰턱 사슴벌레 vs 큰뿔 장수풍뎅이
장영철 지음
고구려 소년 담덕, 유목민 소년 테무친을 만나다
김용만 글, 김정한 그림
역사 속 똥오줌 이야기
설흔 글, 최현묵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