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어수집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김경연 옮김 | 문학동네
단어수집가
정가
12,800원
할인가
11,520 (10% 1,280원 할인)
마일리지
576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6월 20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2.8 x 20.9cm
ISBN_13 : 978-89-546-5172-1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토끼들이 씨앗 심기
나누는 자연의 이치를 그렸어
씨앗 세 알 심었더니
저마다 무엇인가를 모으는 취미를 갖고 있어요. 제롬도 다른 아이들처럼 무엇인가를 수집하고 있어요. 바로 '단어'였지요. 새로운 호기심이 발동되는 단어, 눈길을 끄는 단어, 소중한 단어, 기분이 좋아지는 단어 등 여러 가지 다양한 단어들을 모았어요. 그렇게 열심히 단어를 모으다 보니, 금세 단어가 쌓이고 또 쌓였어요. 제롬은 그 단어들을 이제 잘 분류해서 보관하기로 했지요. 그런데 그만 실수로, 단어들이 뒤죽박죽 되어버렸어요. 이 단어들로 제롬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단어를 모아, 그 단어들로 세상을 더 멋지게 만드는 '단어수집가' 제롬의 이야기가 반짝반짝 빛나는 그림책입니다.
피터 레이놀즈(Peter H. Reynolds)
어린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교육용 비디오를 기획하는 일을 하며, ‘주디 무디(Judy moody)’ 시리즈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어린이들이 그림 그리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을 보고 어린이 미술 교육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작품으로 『점』『느끼는 대로』『언젠가 너도』가 있습니다. 메사추세츠 데덤에 살면서 서점 Blue Bunny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김경연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 독일 판타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연구한 뒤, 어린이 문학 연구자이자 번역가로 일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바람이 멈출 때』『프란츠 이야기』(전6권)『행복한 청소부』『보름달의 전설』『책 먹는 여우』『내가 함께 있을게』 등이, 평론집으로 『우리들의 타화상』이 있습니다.
너만의 단어에 손을 뻗어 봐.
네가 누구인지 세상에 말해 봐.
그러면 세상은 더 멋진 곳이 될 거야.
_피터 레이놀즈

제롬은 ‘낱말’를 모아. ‘단어수집가’라고!


『너에게만 알려 줄게』 속에 담아 놓은 진짜 행복을 찾는 비결로 많은 독자들을 감동케 했던 작가 피터 레이놀즈가 신작 『단어수집가』에서는 소개하는 아이는 제롬. 세상에는 여러 종류의 수집가가 있지만 제롬은 그중에서도 낱말을 모은다. 이야기를 듣다 왠지 관심이 가는 단어, 지나가다가 눈에 띄거나 책을 읽다가 문장 속에서 튀어나오는 단어, 기분 좋은 말, 노래 같은 말, 무슨 뜻인지 통 모르겠지만 어쩐지 그냥 근사하게 들리는 낱말. 마음에 탁 들어오는 단어를 발견했을 때 호기심과 기쁨이 내려앉은 제롬의 콧잔등은 사랑스럽게 찡긋거린다. 종이에 적은 말들을 주제별로 차곡차곡 풀로 붙여 낱말책에 정리하는 일은 제롬의 보람이다. 낱말책은 나날이 두툼해지고 또 쌓여 간다.

으앗! 모두 뒤죽박죽이 되어 버렸어

그러던 어느 날 제롬에게 뜻밖의 사건이 벌어진다. 천장 꼭대기까지 위태롭게 쌓인 낱말책을 옮기려다가 책들이 와르르 무너져 버리고 만 것이다. 애써 분류해 놓은 말들은 그만 모두 뒤죽박죽 섞여 버렸다. 코뿔소 옆에 밀라노, 파랑 옆에 초콜릿, 슬픔 옆에 꿈.
나란히 있으리라고는 한 번도 상상해 보지 않은 단어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제롬은 깨닫는다. 낱낱이 존재했던 단어들이 뜻밖의 방식으로 충돌하고 이어지며 생겨나는 놀라운 의미의 파장. 처음 느끼는 환희와 재미로 제롬의 세계는 팽창하기 시작한다.
바람이 살랑살랑 부는 어느 날, 제롬은 지금까지 모은 단어들을 모두 꾸려 수레에 싣는다. 제롬은 어디로 향하는 걸까?

서로 이어지고 부딪치며 새로이 생겨나는 말의 힘
우리 주위에 언제나 존재하는 바로 그런 마법


우리의 하루는 말하고 듣는 행위로 채워진다. 눈을 들어 조금만 살펴보면 활자들이 우리를 얼마나 촘촘하게 에워싸고 있는지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피터 레이놀즈는 제롬의 이야기를 통해 언어로 이루어진 우리의 시공간을 새로운 방식으로 감각하게 한다. 희한한 걸 모으는 괴짜인 줄만 알았던 제롬은 어느새 문학과 일상 언어의 경계를 가뿐하게 허물더니, 언어가 애초에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를 다시금 일깨운다. 대단원에 이르러 제롬의 얼굴을 가득 채운 웃음을 통해 우리는 언어로 묘사된 언어 너머의 감정까지도 느끼게 된다.

아이들 마음을 그려 내는 작가, 피터 레이놀즈의 화제작

아이들의 마음을 그대로 읽고 붙잡아서 많은 이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그림책 안에 구현해 내는 피터 레이놀즈의 능력은 번번이 그 최대치를 갱신하고 있다. 페이지를 가득 메운 낱말들의 압도적인 스케일, 더욱 사랑스러운 주인공의 면모, 예측을 넘어선 감동을 전하는 반전이 『단어수집가』를 가득 메웠다.
원문을 번역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현실과 거리감이 있거나 적당하지 않아 탈락하게 된 단어들 대신, 서울 성자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을 비롯한 여러 어린이들이 모아 준 낱말들로 한층 생생하고 실감 나는 꾸러미를 꾸릴 수 있었다. 그림책의 편집 과정에 참여해 준 수많은 제롬들에게 특별한 고마움을 전한다.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생각이 크는 책
즐거워지는 책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상상력이 뭉게뭉게

마당을 나온 암탉
황선미 지음, 김환영 그림
느끼는 대로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엄혜숙 옮김
너에게만 알려 줄게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서정민 옮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김지효 옮김
느끼는 대로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엄혜숙 옮김
언젠가 너도
피터 레이놀즈 그림, 앨리슨 맥기 글, 김경연 옮김

하나라도 백 개인 사과
이노우에 마사지 글,그림, 정미영 옮김
이럴 땐 싫다고 말해요!
마리-프랑스 보트 지음, 파스칼 르메트르 그림, 홍은주 옮김, 로베르 오생 기획
경복궁에서의 왕의 하루
청동말굽 지음, 박동국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