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빛 그림아이

좋은 걸까? 나쁜 걸까?

조안 M. 렉서 글, 알리키 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좋은 걸까? 나쁜 걸까?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8월 27일 | 페이지 : 48쪽 | 크기 : 27.6 x 24.7cm
ISBN_13 : 979-11-6172-087-6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토끼들이 씨앗 심기
나누는 자연의 이치를 그렸어
씨앗 세 알 심었더니
어느 정글, 한 소년이 바위에 앉아 있는데 호랑이 한 마리가 나타나 비열하게 웃으며 말합니다. “살고 싶으면 얼른 도망쳐라.”라고요. 호랑이는 소년이 뛰어 봤자 어차피 자기한테 잡아먹힐 거란 확신을 갖고 있었지요. 두려워하며 도망칠 사냥감을, 자신에게 목숨을 구걸할 소년을 볼 거라 잔뜩 기대하면서요. 비열하지요? 하지만 소년은 호랑이의 기대와 달리 도망치지 않아요. 한술 더 떠서 호랑이한테 그냥 자길 잡아먹으라고 합니다. 도망칠 힘조차 없다면서요. 우리도 호랑이와 함께 소년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볼까요?
조안 M. 렉서
50권 이상의 어린이책을 썼습니다. 『개야, 저리 가!』『테리의 말썽』을 비롯해 많은 수상작이 있지요. 조안은 삶과 세상의 도전에 직면했을 때 아이들이 보여 주는 잠재력과 창의력을 주로 이야기했어요. 현재 고향 미네소타 세인트폴에서 살고 있습니다.
알리키 브란덴베르크(Aliki Brandenberg)
1929년 미국에서 태어났습니다. 필라델피아 미술대학에서 그림을 전공한 후 상업 미술 분야에서 활동했습니다. 그 후 그림책에 관심을 갖게 되자,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그림책을 만들기도 하고 그림만을 그리기도 하면서 많은 작품을 발표하였습니다.

자서전이나 과학, 역사 분야의 교육적인 책을 많이 펴냈으며, 익살과 따스함이 가득한 글과 그림으로 전세계의 수많은 독자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스위스 출신의 작가 프란츠 브란덴베르크와 결혼한 뒤로는 남편의 글에 자신의 그림을 조화시킨 작품을 만들게 됩니다. ‘미국 뉴욕 과학아카데미 동화작가상’‘스위스 동화작가상’ 을 받았으며, 뉴욕타임스에 ‘금주의 작가’ 로 여러 차례 소개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 ‘알리키 인성교육’ 시리즈『감정』『예의』『대화』가 있고,『셰익스피어와 글로브 극장』『나도 아프고 싶어』『안녕 아가야!』『다섯 가지 감각』『음악의 모든 것』등이 있습니다.
김경연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 독일 판타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연구한 뒤, 어린이 문학 연구자이자 번역가로 일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바람이 멈출 때』『프란츠 이야기』(전6권)『행복한 청소부』『보름달의 전설』『책 먹는 여우』『내가 함께 있을게』 등이, 평론집으로 『우리들의 타화상』이 있습니다.
50년 동안 전 세계 어린이들로부터 사랑받은 클래식의 귀환
『알리키 인성 교육』 그림책 시리즈, 『음악의 모든 것』『안녕 아가야』 등
무수한 히트작을 낸 알리키의 그림책 『좋은 걸까? 나쁜 걸까?』 개정판 출간!


어느 정글, 한 소년이 바위에 앉아 있는데 호랑이 한 마리가 나타나 비열하게 웃으며 말합니다. “살고 싶으면 얼른 도망쳐라.”라고요. 호랑이는 소년이 뛰어 봤자 어차피 자기한테 잡아먹힐 거란 확신을 갖고 있었지요. 두려워하며 도망칠 사냥감을, 자신에게 목숨을 구걸할 소년을 볼 거라 잔뜩 기대하면서요. 비열하지요? 하지만 소년은 호랑이의 기대와 달리 도망치지 않아요. 한술 더 떠서 호랑이한테 그냥 자길 잡아먹으라고 합니다. 도망칠 힘조차 없다면서요. 예상치 못한 소년의 반응에 호랑이는 호기심이 일어났고, 대체 왜 그러는지를 묻습니다. 그렇게 소년은 자기를 잡아먹으려는 호랑이를 앞에 두고 “그게 말이야…….”라고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자기가 왜 이렇게 도망칠 힘조차 없게 되었는지를요.

독창적인 연출 스타일이 돋보이는 그림책! 그림책 속에 펼쳐지는 또 한 편의 연극!

이 책은 1963년 미국에서 첫 출간되었습니다. 반세기 동안 전 세계 어린이들로부터 사랑받은 고전 중의 고전인 그림책이지요. 책이 나온 지 50년이 지났지만, 이야기나 그림 모두 지금 봐도 손색이 없습니다. 특히 소년이 호랑이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를 배경으로 나타내며 동시에 소년과 호랑이 얼굴만으로 감정을 이끌어 가는 연출 방식은 독창적입니다. 그림책 속에서 한 편의 종이 인형 연극 혹은 무성 영화를 보는 것만 같지요. 게다가 소년이 ‘정글에서 코뿔소를 피해 도망치는 이야기’를 어찌나 재미있게 하는지, 독자들은 물론이고, 소년을 잡아먹으려 했던 호랑이조차 눈앞에 있는 소년이 자기 먹잇감이었던 사실조차 까맣게 잊어버릴 만큼 이야기에 푹 빠져듭니다. “잘했네.”, “저런!”이라고 추임새까지 넣으면서 이야기를 듣는 호랑이를 보면 우습기도 하고 통쾌하기도 합니다.

이야기책의 고전 『천일야화』를 연상시키는 슬기로운 지혜가 돋보이는 동화!


호랑이와 마주친 상황에서 용기 있게 이야기하는 소년의 재치도 대단하지만, 그보다 대단한 건 호랑이와 함께 이 책을 읽는 우리 마음을 사로잡은 이야기의 힘이 아닐까요? 순식간에 눈앞에 놓인 현실을 잊어버리게 하고, 우리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이야기의 힘 말입니다. 이 책을 읽으면 천 일 하고도 하루 동안 샤리아 왕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며 목숨을 구한 『천일야화』의 세헤라자드가 생각이 납니다. 세헤라자드는 결국 샤리아 왕과 영원히 함께하는데요, 소년은 이야기가 끝나면 호랑이에게 잡아먹힐까요? 소년이 호랑이에게 들려주는 이야기가 현실과 어떻게 이어지는지, 그 흥미로운 반전을 『좋은 걸까? 나쁜 걸까?』에서 확인해 보세요!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놀이하며 읽는 책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알리키 인성교육 (전 3권)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감정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예의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바람이 멈출 때
샬로트 졸로토 글, 스테파노 비탈레 그림, 김경연 옮김
행복한 청소부
모니카 페트 지음, 안토니 보라틴스키 그림, 김경연 옮김
잠자는 책
샬로트 졸로토, 스테파노 비탈레 글, 김경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