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콜라 꼬마지식인 27

냉장고가 멈춘 날

강민경 글, 이은지 그림 | 스콜라
냉장고가 멈춘 날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0월 26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18.6 x 24cm
ISBN_13 : 978-89-6247-983-6 | KDC : 59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토끼들이 씨앗 심기
나누는 자연의 이치를 그렸어
씨앗 세 알 심었더니
냉장고가 멈춰버린 차차네 가족 이야기를 만나봅니다. 차차네 가족은 무엇이든지 냉장고에 넣어두는 습관을 갖고 있어요.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냉장고가 멈춰버립니다. 아무래도 너무 많은 것들을 무조건 넣은 것이 문제가 된 듯해요. 그래서 냉장고를 사용하지 않고도 음식을 잘 보관하고 잘 먹을 수 있는 방법을 배우기 위해 같은 동네에 사시는 지혜로운 할머니 댁을 찾아갑니다. 올바른 음식 보관 방법부터 냉장고 사용 방법까지 차근차근 알찬 정보를 알아갑니다.
강민경
서울에서 태어나 한양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2002년 MBC 창작동화대상에 장편 동화가 당선되면서 등단했습니다. 현재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면서 어린이들을 위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이떼이떼 까이』로 제1회 한국안데르센그림자상을, 『썩었다고? 아냐 아냐!』(공저)로 제10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기획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그 밖에 지은 책으로 『오합지졸 배구단 사자어금니』『내 맘대로 일기』『지켜주지 못해 미안해』『나는야 미생물 요리사』 등이 있습니다.
이은지
영국 브라이튼 대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 석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 『우주에서 온 초대장』은 한국과 영국에서 동시에 출간되었습니다. 현재 아이들이 즐겁게 놀이하며 상상할 수 있는 액티비티 그림책을 계속 작업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Literary Agency DKW 소속 작가이며, 다양한 국적의 브라이튼 대학교 졸업생들로 이루어진 예술가 그룹 Fabula Collective의 멤버입니다. 현재 그림책 및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하며 영국과 한국 등 여러 나라의 전시 및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냉장고, 파업을 선언하다!”

냉장고 없는 세상을 상상해 본 적 있나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가정용 냉장고가 널리 보급되면서 인류의 삶은 크게 바뀌었다. 계절이나 지역과 상관없이 음식을 구하고, 신선한 음식을 먹게 된 덕분에 병에 걸리는 일도 크게 줄어들었다. 오늘날 냉장고가 없는 삶은 상상하기 어려운데, 그렇다면 냉장고가 발명되기 전까지 사람들은 어떻게 음식을 보관했을까? 이번에 출간된 『냉장고가 멈춘 날』은 바로 그러한 궁금증을 풀어낸 지식그림책이다.
이야기는 너무 많은 음식을 보관하는 데 지친 냉장고가 파업을 선언하면서 시작된다. 무엇이든 냉장고에 넣어 두던 차차네 가족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어쩔 줄 몰라 한다. 생선이랑 고기는 상하기 일보 직전, 아이스크림은 줄줄 녹고 채소까지 짓무르자 동네 사람들의 한숨도 늘어난다. 그때, 차차가 동네에서 지혜롭기로 유명한 꼭대기 집 할머니를 찾아가 보자고 제안한다.

인류의 지혜가 녹아 있는 음식 저장법의 세계!

냉장고가 멈췄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할머니는 능숙한 솜씨로 사람들이 가져온 먹거리를 손질하기 시작한다. 생선과 채소는 소금물에 담거나 데친 뒤 말려 두면 언제든 다시 익혀서 먹을 수 있다. 상하기 직전인 우유도 걱정 없다. 뭉근하게 끓여서 덩어리진 우유를 면포로 짜내어 몇 시간만 두면 고소한 치즈가 된다. 상하기 쉬운 어패류도 소금 등에 절이면 겨우내 먹을 수 있는 젓갈로 재탄생한다.
할머니를 지켜보던 동네 사람들도 소매를 걷어붙이고 음식 손질에 나선다. 사람들이 함께 모여 정을 나누는 가운데, 이를 못마땅하게 지켜보는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차차의 삼촌 달봉이다. 외국에서 공부하고 돌아온 그는 할머니의 전통적인 방식이 요즘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사사건건 시비를 걸지만, 차츰 할머니의 방법이 과학적인 원리와 맞닿아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음식 재료에 소금이 배어들면 삼투압 현상에 의해 수분이 빠져나와 잘 상하지 않는 상태가 된다. 절인 음식을 잘 씻은 병이나 통에 넣어 밀봉하면 더욱 오래 보관할 수 있는데, 이는 현대인이 즐겨 먹는 통조림과 동일한 원리이다. 치즈 역시 효모의 발효를 이용하여 발효시킨 것이고, 땅을 파서 항아리에 음식을 보관하는 움 저장법 역시 냉장고처럼 온도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한 방법이다.
음식을 둘러싼 신구 대결을 흥미진진하게 그린 『냉장고가 멈춘 날』은 재미난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정보를 전달한다. 건조법, 발효법, 절임법 등의 원리와 역사, 냉장 기술의 발전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경험과 지혜가 녹아 있는 음식 저장법을 살펴볼 수 있다. 어린이 독자들은 이 책을 보며 새로운 관점에서 음식 문화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가정

생각이 커지는 책
궁금한 건 못 참아

어린이 살아있는 한자 교과서 (전 2권)
정민·박수밀·박동욱·강민경 글, 조경규 그림
내 맘대로 일기
강민경 글, 양은정 그림
어린이를 위한 흑설공주 두 번째 이야기
노경실, 정란희, 백은하, 강민경 글, 정문주, 정승희, 주리 그림

우주에서 온 초대장
이은지 글·그림
세상에서 가장 잘 웃는 용
라흐메트 길리조프 글, 이은지 그림, 이미하일 옮김
세계 친구들을 만나는 세계 지도 이불
정은주 글, 이은지 그림

큰턱 사슴벌레 vs 큰뿔 장수풍뎅이
장영철 지음
고구려 소년 담덕, 유목민 소년 테무친을 만나다
김용만 글, 김정한 그림
역사 속 똥오줌 이야기
설흔 글, 최현묵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