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같이 함께하면

브리타 테큰트럽 지은이, 김경연 옮김 | 미디어창비
다 같이 함께하면
정가
18,000원
할인가
16,200 (10% 1,800원 할인)
마일리지
81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0월 10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2.5 x 27.5cm
ISBN_13 : 979-11-86621-94-3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엄마와 아기의 운명적 만남
세상 모든 아이와 엄마를 위한 그림책
엄마는 알까?
평화, 인종, 다문화, 환경, 공존 같은 어려운 주제를 어린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일깨워주는 그림책입니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퍼즐이 맞춰지듯 심혈을 기울인 작가의 일러스트가 펼쳐집니다. 다채로운 색과 천공(穿孔, Die-cut) 기법을 적절하게 사용한 삽화는 이야기와 조화를 이루며 책을 펼치는 순간 끝까지 따라 읽을 수밖에 없는 흡인력을 선사합니다.
브리타 테큰트럽(Britta Teckentrup)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났습니다. 성 마틴 예술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고 이후 영국 런던왕실예술학교에 들어갔습니다. 『세상은 얼마만큼 커요?』『난 목욕이 싫어!』등 어린이를 위한 동화를 쓰고 일러스트를 그렸습니다. 그녀는 종종 그림전시회를 열면서 독일 베를린에서 예술가인 남편과 어린 아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김경연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 독일 판타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연구한 뒤, 어린이 문학 연구자이자 번역가로 일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바람이 멈출 때』『프란츠 이야기』(전6권)『행복한 청소부』『보름달의 전설』『책 먹는 여우』『내가 함께 있을게』 등이, 평론집으로 『우리들의 타화상』이 있습니다.
책장을 넘길수록 더 빠져드는 책 『다 같이 함께하면』

『날씨 이야기』로 볼로냐 라가치상(논픽션 부문)을 수상한 작가 브리타 테큰트럽(Britta Teckentrup)의 신작 『다 같이 함께하면』(We Are Together)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제목과 표지에서 드러나듯 평화, 인종, 다문화, 환경, 공존 같은 어려운 주제를 어린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일깨워주는 그림책이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퍼즐이 맞춰지듯 심혈을 기울인 작가의 일러스트가 펼쳐진다. 다채로운 색과 천공(穿孔, Die-cut) 기법을 적절하게 사용한 삽화는 이야기와 조화를 이루며 책을 펼치는 순간 끝까지 따라 읽을 수밖에 없는 흡인력을 선사한다.

저마다 특별한 아이들과 동물들이 조화를 이루는 평화

“우린 하나하나 다 특별해.
저마다 꿈이 다를지도 몰라.
하지만 손에 손을 잡고, 모두 함께하면
우린 한 팀이야.”

도입부에서 아이의 입을 빌려 전하는 짧은 메시지에는 작가가 의도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메시지와 함께 작가가 종종 소재로 사용하는 ‘연’이 다양한 색과 크기로 등장한다. 높이높이 올라 마음껏 하늘을 누비는 연. 저마다 특별한 존재들, 아이와 동물들이 마음 놓고 평화롭게 뛰놀 수 있는 세계를 표현하고 있다. 한 가지 이목을 집중하게 하는 것은 왼쪽 여자아이와 짝을 이루며, 마치 아득히 멀리 있는 듯 여러 겹의 구멍 속에 서 있는 남자아이이다. 다음 장으로 이어지는 호기심을 효과적으로 담아내는 이 특별한 기법은 시작부터 독자들을 매료하기에 충분하다.

천공 기법으로 성실하게 표현한, 모두를 위한 세상

브리타 테큰트럽이 그려낸 세계에는 다양한 동물과 어린이 친구들이 등장한다. 그들은 때론 비바람을 맞고 길을 잃을 뻔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들 곁에는 항상 친구가 있다. 금발, 흑발, 황인, 백인, 흑인인 친구들이 있으며 사슴, 백조, 고양이, 북극곰, 펭귄 등이 함께한다. 천공 기법을 십분 활용해서 책장을 넘길 때마다 멀리 있는 친구들이 하나씩 등장해 서로에게 힘을 실어주며 앞으로 나아간다. ‘우린 세상을 바꿀 수도 있어’, ‘춥디추운 겨울 차디찬 바람이 불어도 친구와 함께 있으면 따스할 거야’, ‘잊지 마. 수평선은 멀리 있어도 친구들은 곁에 있다는 걸’... 친구 한 명 한 명이 늘어날수록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해주는 메시지는 일러스트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어느 순간 커다란 원으로 확장되면서 이 세상의 아름다움과 평화를 노래한다.
전작 『모두가 잠든 밤에』(미디어창비 2017)에서도 선보인 작가의 표현 기법으로, 마치 여러 장을 덧댄 종이에 물감을 칠해서 특별한 색을 만들어낸 듯한 삽화는 이야기와 주제를 더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다 같이 함께하면』 에서 주인공은 없다. 히잡을 쓰거나, 안경을 쓰거나, 휠체어를 타고 목발을 짚고 있는 세상 모든 친구들이 다 주인공이며 저마다 특별한 존재로 빛나고 있다. 그들과 함께함으로써 가장 평화롭고 다채로운 세상, 모두를 위한 세상이 되는 것이다. 효과적인 플롯을 위해 글과 그림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법을 연구하는 작가 브리타 테큰트럽은 또 한번 놀라운 책으로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완벽한 세상은 모두가 함께하고 서로의 존재를 인정할 때 이뤄진다는 주제를 이 작품만큼 아름답게 구현한 그림책은 찾기 어렵다.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더불어 살아요
평화가 좋아요

사계절
퍼트리샤 헤가티 글, 브리타 테큰트럽 그림, 서소영 옮김
나랑 친구 할래?
브리타 테큰트럽 글·그림
파티에 간 사자
브리타 테큰트럽 글‧그림, 박재욱 옮김

나무는 정말 놀라워요
렘니스케이트 지음, 남진희 옮김
무엇이 먼저일까?
로라 바카로 시거 지음, 방애림 옮김
위니를 찾아서
린지 매틱 글, 소피 블래콜 그림, 정회성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