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아 우라 : 안중근, 하얼빈 11일간의 기록

한미경 글, 신민재 그림 | 현암주니어
코레아 우라
정가
12,800원
할인가
11,520 (10% 1,280원 할인)
마일리지
576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0월 26일 | 페이지 : 140쪽 | 크기 : 15 x 21.6cm
ISBN_13 : 978-89-323-7477-2 | KDC : 9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안중근이 하얼빈에서 보낸 11일의 기록을 따라가며 하얼빈 의거를 결심한 배경과 하얼빈 의거를 준비하면서 겪었던 어려움, 의거 이후에 벌어진 일들을 시간 순으로 기록한 책입니다.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시대 상황이 어땠는지, 전 세계의 언론이 하얼빈 의거를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일제가 어떤 이유를 대며 안중근을 불리하게 만들었는지 등 하루하루 치열했던 11일의 기록을 담았습니다. 이야기에 다 담지 못한 내용은 부록으로 덧붙여 안중근에 대한 열한 가지 질문과 안중근과 함께 기억해야 할 일곱 인물들, 안중근의 생애를 사진 자료와 함께 정리하였습니다.
한미경
물 맑은 고을, 청주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연세대학교에서 간호학과 사회학을, 대학원에서 지역사회보건을 공부했고, 동화 「꽃관」으로 2006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 『솥찜질에 처하노라』『쓸모 있는 자원 쓰레기』『새우젓 사려』가 있습니다.
신민재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언니는 돼지야』『안녕, 외톨이』가 있고, 그린 책으로 『눈다래끼 팔아요』『처음 가진 열쇠』『어미 개』『우리 아빠』『물음표가 느낌표에게』『빠샤 천사』『가을이네 장 담그기』『요란요란 푸른 아파트』 등이 있습니다.
의로운 일로 죽는 것은 영원히 사는 것과 같소.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고 목 놓아 “코레아 우라!”를 외친 이가 있었습니다.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고 일본 총리에게 총을 겨눈 청년, 안중근이었습니다.
<코레아 우라: 안중근, 하얼빈 11일간의 기록>은 안중근이 하얼빈에서 보낸 11일의 기록을 따라가며 하얼빈 의거를 결심한 배경과 하얼빈 의거를 준비하면서 겪었던 어려움, 의거 이후에 벌어진 일들을 시간 순으로 기록한 책입니다.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시대 상황이 어땠는지, 전 세계의 언론이 하얼빈 의거를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일제가 어떤 이유를 대며 안중근을 불리하게 만들었는지 등 하루하루 치열했던 11일의 기록을 담았습니다. 이야기에 다 담지 못한 내용은 부록으로 덧붙여 안중근에 대한 열한 가지질문과 안중근과 함께 기억해야 할 일곱 인물들, 안중근의 생애를 사진 자료와 함께 정리하였습니다.

안중근은 우리나라의 독립을 간절히 바랐고, 나아가 동양의 각 나라가 서로를 침범하지 않고 도우며 사는 세상을 꿈꾸었습니다. 동양의 모든 나라가 평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제시하는 ‘동양평화론’을 주장할 만큼 평화를 중요하게 생각했지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기 위해 총을 들었지만 그것은 파괴를 위한 것이 아닌, 자유를 지키기 위함이었습니다. <코레아 우라: 안중근, 하얼빈 11일간의 기록>을 살펴보며, 하얼빈 역에 울려퍼졌던 안중근의 외침을,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를 되찾기 위해 싸웠던 선조들의 용기를 다시 되새겨 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역사/인물 > 한국사

뜨거운 책
마음이 자라는 책
동화에 담은 한국사

새우젓 사려
한미경 글, 이상규 그림
천 년의 도시 경주
한미경 글, 이광익 그림
호랑이골 떡 잔치
한미경 글, 문종훈 그림

눈 다래끼 팔아요
이춘희 지음, 신민재 그림, 임재해 감수
처음 가진 열쇠
황선미 글, 신민재 그림
어미 개
박기범 지음, 신민재 그림

흥칫뿡
수아현 지음
네가 오던 날
조혜진 지음
나랑 놀자!
정진호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