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새싹 95

가늘고 긴 음식

전재신 글, 정유정 그림 | 씨드북
가늘고 긴 음식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0월 30일 | 페이지 : 50쪽 | 크기 : 24.5 x 23.5cm
ISBN_13 : 979-11-6051-219-9 | KDC : 9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엄마와 아기의 운명적 만남
세상 모든 아이와 엄마를 위한 그림책
엄마는 알까?
국수 좋아하시나요? 가늘고 긴 음식, 우리는 국수라고 부르지요. 우리가 즐겨 먹는 ‘가늘고 긴 음식’에 담긴 역사를 만나봅니다. ‘가늘고 긴 음식’의 역사는 짧지 않습니다. 무려 일만 년 전 메소포타미아에서 밀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에 전해지기까지, 그 안에는 무수한 역사가 담겨 있지요. 우리나라에 처음 전해진 고려 시대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가늘고 긴 음식’의 역사를 차근차근 읽으며 지식을 익힙니다.
전재신
이화여대에서 화학을 공부하면서 연구원을 꿈꾸었지만 아이들을 키우며 박물관을 알게 되었습니다. 박물관 교육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후 13년 동안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아이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나는 오늘 왕이 되었어요』를 시작으로 박물관 학교 시리즈를 계속 출간할 예정이입니다.
정유정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세종대학교 회화과에서 동양화를,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학을 전공했습니다. 10여 년 간 어린이 미술 지도를 했습니다. 지은 책으로 『오리가 한 마리 있었어요』『딸기 한 포기』『썰매를 타고』가 있으며, 그린 책으로는『고사리 손 요리책』『바위나리와 아기별』『내가 만난 나뭇잎 하나』 등이 있습니다.
매일 먹어도 맛있고 배부르고 고마운 ‘가늘고 긴 음식’ 이야기
그 맛이 정말 정말 궁금한 원조 평양냉면, 뜨거운 불 위에서 달달 볶아 낸 먹음직스러운 짜장면, 올리브유에 알싸한 마늘 향을 낸 파스타까지! 가늘고 긴 음식, 좋아하세요? 여기, 박물관 학교 선생님의 글과 다정하고 따뜻한 화가의 손 그림으로 가늘고 긴 음식의 역사가 아름답게 재탄생했어요. 일만 년 전 메소포타미아부터 오늘의 한국까지 아우르는 가늘고 긴 음식의 대장정을 가족과 친구, 선생님과 함께 만나 보아요. 쉽고 재미있는 음식 이야기를 통해 문화와 역사를 배우고, 깊이 공감하는 시간이 될 거예요. 맛있는 여행으로 여러분 모두를 초대합니다!

조물조물 돌돌 탁탁탁탁 후루룩 술술 꿀꺽! 쉽고 재미있게 맛보는 가늘고 긴 음식
조물조물 반죽하고 돌돌 말아 탁탁탁탁! 칼로 썰어 길게 만들어 후루룩후루룩 목으로 술술, 꿀꺽 넘어가는 맛있는 요리! 어때요, 듣기만 해도 군침이 확 돌죠? 이 맛있는 가늘고 긴 음식은 이제 전 세계에서 찾는 중요한 식량 자원이 되었어요. 지구촌 시대, 다양한 각 나라 요리를 시장과 마트에서 맛보고, 손쉽게 만들 수도 있는 이 음식이 어떻게 발전했는지 궁금하죠? 음식의 역사가 한눈에 펼쳐지는 듯한 생동감 넘치는 글과 마치 책 속에서 튀어나올 것만 같은 다채로운 색감의 생생한 그림이 만나 탄생한 가늘고 긴 음식 이야기를 함께 들어 보아요.

음식 속에 담긴 역사와 문화!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배우는 지혜
무려 일만 년 전 메소포타미아에서 밀 농사를 짓기 시작해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까지 전해진 가늘고 긴 음식의 기나긴 역사! 어떻게 21세기인 지금도 우리가 즐겨 먹는 음식이 될 수 있었는지 궁금하다면, 얼른 이 책을 펼쳐 보아요. 우리나라에 처음 가늘고 긴 음식이 전해진 건 고려 시대랍니다. 중국에 불교 공부를 하러 갔던 스님들이 유행하던 이 음식을 배워 왔어요.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름 장마 때문에 밀 농사가 어려웠고, 그래서 ‘메밀’ 농사를 지어 밀가루와 잘 섞어 가늘고 긴 가닥을 만들었지요. 또 조선 시대에는 다양한 곡식을 밀가루에 섞어 반죽하고, 칼로 썰어 길게 만들어 끓는 물에 삶아 고기 국물을 부어 갖가지 재료를 올려 맛있게 먹었어요. 이 음식은 조선 왕실에서도, 제사를 지내는 날에도, 결혼식과 같은 잔칫날에도 모두 모여 즐겁게 나누어 먹었답니다. 1950년 우리나라에 전쟁이 일어나 피난을 떠나야 했을 때도 사람들은 이 음식을 먹었고, 큰 공장이 들어서 모든 것이 기계화된 오늘날에도 이 음식을 즐겨 먹어요. 이제 직접 만들어 먹기도 하고, 쉽게 사 먹을 수도 있답니다. 음식 이야기 속에 깃든 역사와 문화를 알고 보니 참 놀랍지요?

요리하는 인류를 통해 살펴본 신기하고 놀라운 창의성
여름이면 장마가 쏟아지고, 또 벼농사를 주로 했던 우리나라에서는 밀가루가 아주 귀했어요. 그래서 조선 시대에는 ‘진 가루’라고 불렀답니다. 그럼 가늘고 긴 음식 만들기를 포기해야 할까요? 그럴 리가요, 우리 조상들은 지혜를 발휘했답니다. 부족한 밀가루에 콩, 녹두, 수수, 감자, 고구마, 옥수수 등을 가루로 만들어 섞어 반죽해서 가늘고 긴 음식을 쉽게 만들어 냈어요. 또 메밀이 많이 나는 강원도, 함경도, 평안도 지방에서는 밀가루에 메밀 가루를 섞어서 반죽했어요. 단단해진 반죽은 ‘나무 틀’을 이용해 가늘고 긴 가닥으로 만들 수 있었지요. 그 후 기계가 들어오면서 제조 방식도 발전했어요. 예로부터 우리나라의 많은 곡물이 모이는 곳이었던 구포 지방에는 30여 개의 공장이 있었고, 기계에서 뽑은 가늘고 긴 가닥을 바닷바람에 짭짤하게 말렸어요. 이렇게 만든 가닥은 오래오래 두고 먹을 수 있었답니다. 이제는 모든 것이 자동화되었고 우리는 공장에서 3분 만에 뚝딱 만든 가늘고 긴 음식을 즐길 수 있어요.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발전하면 또 그 속도에 발맞춰 변화를 거듭해 온 가늘고 긴 음식의 찬란한 역사 그리고 조상들의 지혜는 알면 알수록 흥미진진해요!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문화/지리 > 우리 문화

우리 것이 좋아요
세상이 넓어지는 책

나는 오늘 왕이 되었어요
전재신 글, 나은경 그림
꼭꼭 숨어라 용꼬리 보일라
전재신 글, 박지영 그림
효명이와 성준이
전재신 글, 오정은 그림

고사리손 요리책
정유정
오리가 한 마리 있었어요
정유정 글·그림
바위나리와 아기별
마해송 글쓴이, 정유정 그림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아나톨의 작은 냄비
이자벨 까리에 글, 권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