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한 나무 31

치외법권 위니 공화국 회고록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 씨드북
치외법권 위니 공화국 회고록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1월 20일 | 페이지 : 228쪽 | 크기 : 15 x 21cm
ISBN_13 : 979-11-6051-222-9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학년 국어 2학기 10월 3. 의견과 주장
열세 살 소녀 위니를 비롯한 친구들과 어른들 간의 갈등, 그것을 통한 관계의 성장을 독특한 구성으로 풀어냈습니다. 위니와 아홉 명의 친구들이 ‘어린이 회고록 쓰기 대회’에 지원할 이 회고록은, 나무 위 집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회고하면서 쓴 기록에, 그 기록을 읽는 아이들의 재기발랄한 코멘트가 본문 전체에 걸쳐 메모지 부착 형식으로 구성됩니다. 영원히 그 접점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은 어른과 아이의 생각 차이와 그 슬기로운 해결 과정을 신문기사, TV뉴스 스크립트, 트위터 게시글과 같은 다양한 매체 활용으로 보다 현실적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리사 그래프(Lisa Graff)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지금은 뉴욕 시에 살고 있으며, 뉴욕 맨해튼에 있는 뉴스쿨 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첫 작품인 『작은 거인 조지 워싱턴 비숍』은 미국 아홉 개 주에서 추천 도서로 선정되었으며, 두 번째 작품으로 『버니타 월플라워의 삶과 죄』가 있습니다.
강나은
영미 도서를 전문적으로 소개하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슈팅 더 문』『그토록 간절했던 평범함 굿바이』 『애비의 두 번째 인생』 『버드』 『나무 위의 물고기』 등이 있습니다.
지상 5미터 나무 위 집에서 열세 살 위니가 ‘매우 진지하게’ 선언한 위니 공화국!
100년도 더 된 옛날, 지금은 없어진 피티지오 공화국의 영사관에서 심은 나무. (그러니까 현재 위니의 엄마 아빠네 집 사이에 있는 나무이다.) 그 나무 위 지상 5미터에는 위니만을 위해 지어진 작은 집이 있다. 위니가 나무 위 집으로 들어가는 순간마다, 위니가 살고 있는 나라의 법이 적용되지 않는 ‘치외법권’ 지역에 있게 되는 위니. 어느 누구도 이래라저래라할 수 없는 ‘위니의, 위니에 의한, 위니만을 위한’ 작은 공화국이 그렇게 시작된다.
열세 살 소녀 위니를 비롯한 친구들과 어른들 간의 갈등, 그것을 통한 관계의 성장을 독특한 구성으로 풀어냈다. 위니와 아홉 명의 친구들이 ‘어린이 회고록 쓰기 대회’에 지원할 이 회고록은, 나무 위 집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회고하면서 쓴 기록에, 그 기록을 읽는 아이들의 재기발랄한 코멘트가 본문 전체에 걸쳐 메모지 부착 형식으로 구성된다. 영원히 그 접점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은 어른과 아이의 생각 차이와 그 슬기로운 해결 과정을 신문기사, TV뉴스 스크립트, 트위터 게시글과 같은 다양한 매체 활용으로 보다 현실적으로 그리고 있다.

어른들은 몰라요!-지상 5미터에서 어른들을 향한 전쟁을 선포하다
전 세계를 막론하고 어른은 생각한다. 아이는 아이이고, 뭐가 됐든 부모 말을 따라야 한다고.
"그냥 즉흥적인 어린애야. 결정 하나 제대로 못하고 이랬다저랬다 하는 어린애들.”
“아니에요, 휴대폰 게임 맘껏 하게 해 주세요!”
"이번 요구를 들어주면 말도 안 되는 걸 계속 요구할 테지. 어림없어."
“그게 아니에요. 애완 도마뱀 키우게 해 주세요!”
아이들의 요구는 제각각 달라 보이지만 아이들이 원하는 건 하나다. 자신들에게 뭐든 금지시키지 말아 달라는 것. 반드시 핸드폰을 맘껏 하기를, 애완동물을 키우게 해 줄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럼 아이들이 원하는 건 무엇일까? 아이와 어른은 영원히 서로 대척 지점에 서 있어야 하는 걸까?
부모님의 이혼 소식을 들은 위니는, 엄마 아빠의 위니를 향한 일방적인 행동에 부담을 느낀다. 일주일을 반으로 나눠 엄마 아빠와 각각 따로 보내야 했던 것이다. 위니의 삼촌이 위니를 위해 지어 준 나무 위 집은 그때부터 ‘어떤 어른도 간섭할 수 없는’ 위니만의 작은 나라가 된다. 이 소식을 들은 아홉 명의 친구들은 위니와 뜻을 같이하며 나무 위 집에서 함께 지낼 것을 결심한다.
위니와 아홉 명의 친구들은 과연 그들의 ‘매우 진지한’ 요구 사항을 이뤄내고 나무 위 집에서 무사히 내려올 수 있을까?

목요일 아침에만 햇살처럼 환한 표정으로 등교하는 위니!-대체 수요일에 무슨 일이 있는 거니?
호기심 많고 남다른 통찰력을 갖고 있는 열세 살 위니에게 위기가 닥친다.
#위니의 초등학교 졸업 불가 통보-해결책:역사 보고서 제출
#엄마 아빠의 이혼 선언-해결책:?

이러한 상황에서 100년도 더 된 옛날, 지금은 없어진 피티지오 공화국이 심은 나무(이 나무는 미국 영토에 있지만 피티지오 공화국 영사관에서 심은 이유로, 미국의 법이 적용되지 않는 치외법권 적용 대상 나무이다)는 위니의 안식처가 된다. 엄마 아빠의 이혼으로 수요일마다 나무 위 집에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은, 전세가 역전되어 위니의 ‘독립적인’ 삶을 위한 계기가 된다. 바깥 날씨와는 아무 상관없이 나무 위 집 속은 언제나 밝고 명랑하다. 위니는 점점 나무 위 집 생활에 적응하고 그곳에서 ‘엄마 아빠 없이’ 나름의 행복을 찾아간다. 하지만 위니의 행복한 수요일이 또다시 엄마 아빠의 일방적인 행동으로 사라질 위기가 찾아오자, 위니는 결국 ‘수요일의 위니 공화국’을 ‘모든 요일에 걸친 위니 공화국’으로 바꿀 것을 선언한다.

아이든 어른이든, 다른 의견을 무시한 채 자기 의견만 정답인 것처럼 굴어서는 아무것도 안 돼!
그렇게 이뤄진 위니 공화국이지만 이 속에서도 역시 의견 차이에서 오는 갈등이 일어난다. 친구들의 갈등 속에서 위니는 또다시 엄마 아빠가 서로 대치하는 모습을 투영한다. 위니는 결국 그 갈등에서 한발 물러설 것을 선언한다. 다른 의견을 무시하고 자기 의견만 정답인 것처럼 굴어서는 아무것도 안 된다는 것을 위니는 알고 있었다. 위니는 엄마 아빠에게서뿐만 아니라 그렇게 믿었던 친구들에게서까지 그런 모습을 보게 되자, 균형 잃은 세탁기처럼 속이 울렁거리는 것 같았다.
이해와 배려, 그리고 행복은 저 멀리 있는 걸까? 모두 함께할 수 있는 행복은 내게 일어날 수 없는 불가능한 것인 걸까? 위니는 그 행복을 과연 찾을 수 있을까?

해외 수상 내역
★★★
2017 Scholastic Teacher
선정 50권의 눈에 띄는 여름방학 도서
★★★
2019 Children's Sequoyah
최종 후보
★★★
2017 A Mighty Girl 선정
최고의 책
★★★
2018-2019 Sunshine State
Young Readers Award 최종 후보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다른 나라 창작 동화

용기가 필요해
모험 안내서
뜨거운 책

아트걸과 도넛맨
리사 그래프 글, 최지현 옮김
작은 거인 조지 워싱턴 비숍
리사 그래프 지음, 지혜연 옮김
재능 도둑과 이상한 손님들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공룡이 그랬어요
박진영 글, 김명호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