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를 뚫는 물방울 9

눈만 뜨면 눈 걱정 : 안과 의사 패트리샤 배스

줄리아 핀리 모스카 글, 대니얼 리얼리 그림, 길상효 옮김 | 씨드북
눈만 뜨면 눈 걱정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2월 15일 | 페이지 : 46쪽 | 크기 : 24.5 x 24.5cm
ISBN_13 : 979-11-6051-224-3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뉴욕의 흑인 동네에서 자란 소녀 패트리샤 배스는 성별도, 인종도, 생김새도 저마다 다르지만, 누구든 눈만큼은 똑같이 건강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패트리샤는 가난한 흑인 여성이란 이유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꿋꿋하게 공부해 훌륭한 안과 의사가 되었어요. 예방으로 실명을 막을 수 있다는 걸 처음으로 밝혀내고, 레이저 바늘을 사용한 백내장 수술법을 개발한 멋진 발명가이기도 한 패트리샤는 지금도 인류의 눈 건강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어요.
줄리아 핀리 모스카
할리우드에서 10년 넘게 기자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광고 문구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나이트, 야후, 아메리칸 그리팅스, 집잽과 같은 쟁쟁한 회사에서 일했지만, 지금 맡은 일에서 가장 큰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바로 호기심과 열정 가득한 딸아이의 엄마입니다. 「굉장한 과학자들 The Amazing Scientists」시리즈를 집필하였습니다.
대니얼 리얼리
영국 본머스 예술학교를 졸업하고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포르투갈에 자리 잡기 전에는 호주로 배날여행을 다녀오고 런던에서 3년 동안 일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최근 2년 동안 광고, 출판, 카드 디자인, 어린이 그림책 등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는데, 작업이 없을 땐 낡은 카메라로 사진도 찍고 새로 취미를 붙인 해양 스포츠 패들보드를 즐깁니다.
길상효
세라믹공학과 영화학을 전공. 드라마 작가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는 글쓰기 지도를 겸하며 어린이 책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아톰과 친구가 될래?』, 『작게 작게 잘라 봐!』, 『외계인이 찾아왔어!』, 『콩콩이의 장보기』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아웃 게임』등이 있습니다.
2018 시카고 공공도서관 선정 우수 도서
2018 전미과학교원협회 선정 우수 과학 도서
2018 마이티걸 선정 올해의 우수 도서

돈이 많든 적든, 여자든 남자든, 흑인이든 백인이든, 눈 건강이 최고!


뉴욕의 흑인 동네에서 자란 소녀 패트리샤 배스는 성별도, 인종도, 생김새도 저마다 다르지만, 누구든 눈만큼은 똑같이 건강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패트리샤는 가난한 흑인 여성이란 이유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꿋꿋하게 공부해 훌륭한 안과 의사가 되었어요. 예방으로 실명을 막을 수 있다는 걸 처음으로 밝혀내고, 레이저 바늘을 사용한 백내장 수술법을 개발한 멋진 발명가이기도 한 패트리샤는 지금도 인류의 눈 건강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어요.

“질문으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끝없는 배움과 지식의 놀이터에 닿게 될 거예요.“
매일 호기심으로 가득 찬 소녀, 패트리샤


어려서부터 남자아이들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하고 오빠가 하는 거라면 뭐든 따라 한 소녀 패트리샤는 실험 기구 장난감을 좋아했어요. 언제나 호기심과 탐구심으로 가득 차 끝없이 질문을 던지던 패트리샤는 ‘과학의 힘으로 아프고 가난한 사람들을 돕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의사가 되기 위해 많은 편견과 차별을 이겨 냈어요. 가난한 흑인 집안에서 태어난 패트리샤는 돈 많은 백인 학생만 다니는 주변 고등학교에 갈 수 없었어요. 그래서 자신을 받아 주는 고등학교에 다니기 위해 몇 시간씩 기차를 타야 했고, 온통 남학생들뿐이었던 의과 대학에서는 여학생이란 이유로 앞자리에 앉아 수업을 받을 수도 없었어요. 의학 박사가 된 후에도 어두컴컴한 지하실을 연구실로 쓰라는 취급을 받기도 했지요. 그러나 패트리샤는 모든 어려움을 딛고, 실명을 예방하고 누구나 공평하게 건강한 눈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에 매진하며 하루하루를 신기한 일들로 채워 나갔어요. 언제나 따뜻한 격려와 지지를 보낸 지혜로운 부모님의 응원에 힘입어 열정적으로 연구 활동에 매진한 패트리샤는 지금도 환한 빛으로 달라진 세상을 만들어 가고 있어요. 세상을 바꾸는 큰 꿈을 꾸고 싶다면, “어려서, 느려서, 작아서 안 된다는 말은 전혀 신경 쓰지 말아요.”라고 말하는 패트리샤 배스를 만나 보아요.

성별도 인종도 생김새도 저마다 다를 수 있어요. 그런데 눈은요?

의학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싶었던 패트리샤는 안과 의사로 진로를 정한 후, 눈에만 집중하여 연구하고 실험하고 학생들을 가르쳤어요. 연구를 거듭하여 흑인의 시각 장애 발생률이 백인의 두 배라는 놀라운 기록을 밝혀내고, 눈의 구조를 상세히 들여다보아 레이저 시술로 간단하게 백내장을 치료하는 방법도 알아냅니다. 한 가지 분야를 집중적으로 탐구하여 훌륭한 업적을 이룬 패트리샤는 미국 실명예방협회를 만들어 모든 사람의 눈 건강을 지키는 데 온 힘을 쏟았습니다. 또 가난한 어린 시절을 잊지 않고 힘든 상황에 놓인 어린이들을 위한 장학 사업도 꾸준히 해 온 패트리샤는 그녀가 진정 바라는 것이 박수갈채나 상장이 아니라, ‘달라진 세상’임을 박애 가득한 생애로 증명하고 있습니다.

‘바위를 뚫는 물방울’ 시리즈 소개
화려한 무대 위 주인공은 아닐지라도 이면에서 끊임없이 노력하여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도전정신과 새로운 희망을 안겨 준 여성의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입니다.

동물학자 템플 그랜딘
줄리아 핀리 모스카 글, 대니얼 리얼리 그림, 길상효 옮김

동물학자 템플 그랜딘
줄리아 핀리 모스카 글, 대니얼 리얼리 그림, 길상효 옮김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공룡이 그랬어요
박진영 글, 김명호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