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의 오두막

윤정주 그림책 | 창비
열매의 오두막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2월 24일 | 페이지 : 48쪽 | 크기 : 23 x 28cm
ISBN_13 : 978-89-364-5532-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너의 발걸음 벅찬 감동
아기의 발을 통해 보는 성장의 기록
발걸음
어느 날, 오두막 앞에 아기가 버려졌어요. 오두막의 주인은 버려진 아기에게 열매라는 이름을 붙이고 함께 정답게 살아갑니다. 그런 시간도 잠시, 주인이 나이가 들어 세상을 떠나게 되자 열매는 다시 오두막 밖으로 버려지게 됩니다. 부지런히 도우며 살았건만 그 시간도 큰 의미가 없었지요. 그렇게 세상으로 나오게 된 열매는 여러 오두막을 전전하며 사람들을 돕고 그렇게 베풀며 살아갑니다. 그래도 열매의 몸 하나 뉘울 작은 오두막 하나가 없었지요. 그런 열매에게 기적 같은 일이 생겼습니다.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요?

유럽의 옛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그림책으로, 열매의 아낌없는 나눔과 더불어 인간의 이기적인 모습이 대비되어 그려집니다. 『열매의 오두막』은 모든 어린이들이 고대하는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한 옛이야기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윤정주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한 후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1994년 제2회 신한 새싹만화상 은상, 1998년 한국출판미술대전에서 장려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지구를 구한 로봇 원숭이』『똥을 줍던 아이는 어떻게 세상을 얻었을까?』『바다로 날아간 까치』『곤충 마을에서 생긴 일』『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오토바이 타는 호랑이』『누가 웃었니?』『하마는 엉뚱해』『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너만의 냄새』『나 좀 내버려 둬!』『그림책 버스 뚜뚜』『짜장면 불어요!』『반쪽이』『왜 나만 미워해!』『연이네 설맞이』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꼬마 요정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파티
반짝반짝 빛나는 기쁨과 감사의 마음


열매 할머니는 평생토록 이 집, 저 집 떠돌아다니며
편히 쉴 집 한 칸 마련할 수 없었습니다.
십이월의 눈이 소복이 쌓이던 날, 작은 요정들이 나타났습니다.
“우리가 열매 할머니에게 멋진 오두막을 지어 드릴게요!“

환상적인 동화와 요정의 세계
새로 쓴 유럽의 크리스마스 옛이야기

어느 마을의 오두막 앞에 아기가 버려진다. 오두막의 주인아주머니는 아기에게 ‘열매’라는 이름을 붙이고 자신의 아이들과 함께 키운다. 부지런하고 영리한 열매는 주인아주머니를 도와 집안을 살뜰히 돌보지만 아주머니가 죽자 집에서 쫓겨나게 된다…….
유럽의 옛이야기를 새롭게 만든 그림책 『열매의 오두막』은 오랫동안 어린이를 위한 그림과 글을 만들어 온 윤정주 작가가 아일랜드 지방을 배경으로 전해지는 옛이야기를 다시 쓰고 그린 작품이다. 이상적인 인간상과 도덕률이 분명하며 소망을 충족하게 하고 삶의 의미를 되짚는 옛이야기의 가치는 대가족이나 공동체와 같은 울타리 내에서 자라지 않는 지금의 어린이들에게 더욱 강조되곤 한다. 『열매의 오두막』은 모든 어린이들이 고대하는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한 옛이야기라는 점에서 독자들에게 더욱 특별하게 다가간다.

거처 없이 떠돌며 이웃을 돌보는 열매
우리 주변의 착한 얼굴들을 담은 주인공


정든 오두막에서 쫓겨난 열매는 보따리를 메고 이 집, 저 집 찾아다니며 떠돌이 생활을 시작한다. 갓 태어난 아기가 있는 집, 엄마 없이 지내는 아이들이 있는 집, 노인이나 아픈 사람이 있는 집……. 열매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정성껏 돕는다.
윤정주 작가는 본래 이야기에서 평범한 사람이었던 주인공을 『열매의 오두막』에서 검은 개의 모습으로 그렸다. ‘자꾸 버려지는 존재’ ‘이방인’이면서도 한결같이 사람을 향하는 주인공을 검은 개로 표현하여 애정과 연민의 마음을 담았다. 머릿수건을 쓰고 앞치마를 두른 열매가 과자를 굽고 걸레질을 하고 아기에게 우유를 먹이는 아기자기한 그림들에 작가의 개성이 가득 담겼다.
열매는 이웃을 돌보고 감사의 인사로 주전자나 항아리, 냄비 따위를 받는다. 보따리는 점점 커져 가지만 정작 몸을 누일 집 한 칸을 마련할 수는 없다. 자기 몸보다도 커진 보따리를 둘러메고 또 다른 집을 찾아가는 열매의 모습은 먹먹하다. 열매는 평생 가족이나 이웃을 돌보느라 자신의 평안을 구할 수 없었던 우리 주변의 착한 얼굴들을 떠올리게 한다.

마법같이 펼쳐지는 한겨울의 기적!
나눔과 위로, 기쁨과 감사,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


어느새 늙고 지친 열매는 얹혀살던 집의 형편이 어려워지자 말없이 커다란 보따리를 짊어지고 산속으로 들어간다. 마을의 불빛이 희미해질 때쯤, 열매 앞에 꼬마 요정들이 나타난다.

“우리는 열매의 요정이에요.
할머니가 태어날 때부터 우리는 할머니와 함께였어요.”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가 금방 집을 지어 드릴게요.”

요정들은 노래하며 열매를 위한 오두막을 짓기 시작한다. 난로에는 따뜻한 불꽃이 일렁이고 식탁에는 맛있는 차와 음식이 차려진다. 열매가 그토록 소중하게 지니고 다니던 물건들도 오두막에 제자리를 찾는다. 창밖에는 십이월의 흰 눈이 펑펑 내리는데, 열매의 오두막은 웃음소리로 가득하다. 평생 착하고 부지런하게 살아 온 열매가 드디어 소망을 이루고 함빡 웃는 결말은 선한 행동이 보상받는 세계를 바라는 어린 독자들의 마음에 행복감을 선사한다.
『열매의 오두막』은 착하지만 가난하고 외로운 시간을 보내 온 모든 이에게 따뜻한 환대와 포근한 위로를 선물한다. 또한 ‘산타 할아버지에게 장난감 받는 날’과 같이 크리스마스를 상업적으로만 소비하고 보내기 쉬운 요즘 어린이들에게 나눔과 위로, 기쁨과 감사 같은 크리스마스 본연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책이 되어 줄 것이다.

『꽁꽁꽁』 『냠냠 빙수』의 윤정주 작가가 선보이는 뭉클한 겨울 이야기

윤정주 작가는 『시간 가게』 『짜장면 불어요!』, ‘말놀이 동시집’ 시리즈 등 수많은 책에 그림을 그리며 어린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책을 만들어 왔다. 태연한 상상력과 천진한 유머가 가득 담긴 그의 그림과 이야기는 어린이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그간 창작그림책 『꽁꽁꽁』 『냠냠 빙수』를 통해 익살스러운 여름 이야기를 선보인 작가는 『열매의 오두막』에서는 따뜻하고 가슴 뭉클한 겨울 이야기를 펼쳐 낸다. 열매가 오두막에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두고 길을 잃고 헤매는 이를 기다리는 것과 같이 작가는 환상적인 공간 속에 사랑스러운 주인공들을 만들어 두고 겨울 추위에 지친 독자들을 초대한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따뜻해지는 책
더불어 살아요
따뜻한 책
더불어 살아요

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
과학아이 지음, 엄영신, 윤정주 그림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
안미란 지음, 윤정주 그림
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
이상권 지음, 윤정주 그림

똥이 어디로 갔을까
이상권 글쓴이, 유진희 그림
어진이의 농장 일기
신혜원 글쓴이
학교에 간 개돌이
김옥 글, 김유대·최재은·권문희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