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 4

동물들은 새끼를 어떻게 돌볼까요? : 동물 세계의 자녀 양육 방식

파블라 하나체코바 글, 린흐 다오 그림, 이충호 옮김 | 씨드북
동물들은 새끼를 어떻게 돌볼까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12월 24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1.5 x 28cm
ISBN_13 : 979-11-6051-241-0 | KDC : 47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동물들은 어린 시절을 어떻게 보내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동물들이 새끼를 어떻게 돌보며 양육하는지, 동물들의 양육 방식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황제펭귄, 미시시피악어, 붉은캥거루, 침팬지, 흑고니, 인도코끼리 등 열다섯 동물의 어린 시절과 성장 과정을 차근차근 보여줍니다. 신기하고 놀라운 동물들의 생태를 쉽고 재미난 글과 만화풍의 귀여운 그림으로 담아낸 지식 그림책입니다.
파블라 하나체코바
어릴 적부터 독서광이었고 항상 글을 쓰고 싶어 했습니다. 올로모우츠의 팔라츠키 대학교에서 영어와 중국어를 전공했고 알바트로스 출판사에서 아동서 편집자로 일했습니다.
린흐 다오
베트남 하노이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그곳에서 살았습니다 체코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애니메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졸업 작품으로 만든 필름은 국제 페스티벌에서 여러 차례 상을 받았습니다. 2016년에는 체코미술감독협회에서 청년 부문 창작상을 수상했습니다. 한동안 회사 생활을 하다가 거기서 쌓은 경험으로 프리랜서로 활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다시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애니메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충호
경남 고성에서 태어나 서울대 사범대학 화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현재 과학 도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2001년에는『세계를 변화시킨 12명의 과학자』로 우수과학도서(한국과학문화재단) 번역상을 수상했으며,『신은 왜 우리 곁을 떠나지 않는가』로 제 20회 한국과학기술도서(대한출판문화협회) 번역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외에도 옮긴 책으로 『이야기 파라독스』『도도의 노래』『사이언스 오딧세이』『내 안의 유인원』『자연의 유일한 실수 남자』『펭귄과 함께 쓰는 남극 일기』『루시퍼 이펙트』 등이 있습니다.
지구는 알쏭달쏭하고 신기하고 신비한 동물들의 세상이에요
모두 저마다의 방식으로 새끼를 보살핀답니다


사람은 누구나 보살핌을 받는 어린 시절을 지나 어른이 되어요. 동물들도 마찬가지예요. 사람들이 자식을 아끼며 돌보듯이, 동물들도 모두 저마다의 방식으로 새끼를 보살핀답니다. 부모는 적의 눈에 띄지 않도록 새끼를 보호하고,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을 모두 가르쳐야 해요. 물론 양육 방식은 동물마다 달라요. ‘올해의 부모상’을 받아도 될 만큼 곁에 착! 붙어 헌신적으로 새끼를 돌보는 동물도 있고, 드물지만 새끼를 전혀 돌보지 않는 게으른 동물도 있어요. 자, 신비한 동물 세계의 자녀 양육 방식을 알아보러 책 속으로 함께 떠나 볼까요?

엄마 친구 아들, 엄마 친구 딸 양육법보다 더 궁금한 동물들의 양육법!
사람과 비슷한 듯 다르고, 다른 듯 비슷한 동물들의 자녀 양육 방식


자식 곁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기는 부모도 있고, 모든 일을 자식이 스스로 하도록 자유롭게 맡기는 부모도 있어요. 이처럼 부모들이 자식을 키우는 방법은 제각각이지만, 분명한 사실은 누구보다 자식을 사랑하고 아낀다는 거예요. 동물도 마찬가지랍니다. 새끼 동물들은 사람처럼 부모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는데, 동물마다 양육 방식은 정말 다양해요. 부모가 새끼를 가장 정성껏 돌보는 동물 집단은 포유류예요. 다른 동물 집단과 달리 새끼가 어미 젖을 먹고 자라기 때문이지요. 특히 사람과 아주 비슷한 DNA를 지닌 침팬지는 지극정성으로 새끼를 돌보아요. 엄마 침팬지는 모든 시간을 새끼와 함께 보내려고 한답니다. 그럼 포유류가 아닌 동물 집단은 새끼를 제대로 돌보지 않는 걸까요? 그렇지는 않아요. 포유류인데도 새끼를 신경 써서 돌보지 않는 종도 있고 어류와 파충류, 양서류, 조류, 곤충 등 다른 동물 집단 중에도 새끼를 정성껏 돌보는 종이 있답니다. 곤충은 대개 새끼를 돌보는 데 관심이 없지만, 예외도 있지요. 바로 꿀벌이랍니다! 동물 세계에서 꿀벌 가족과 같은 대가족은 찾아보기 힘들뿐더러, 벌집 속에는 수천 마리의 꿀벌이 각자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며 함께 살아간답니다. 이 책을 읽으면 이름만 들어도 궁금한 황제펭귄 가족의 이야기부터 예상을 뒤엎는 뻐꾸기, 꿀벌 가족 등의 이야기까지, 신비한 동물 세계의 자녀 양육 방식을 배울 수 있어요.

겉모습만 보고 판단은 금물!
좋은 부모도 나쁜 부모도 다 겪어 봐야 안다니까요?


악어를 떠올리면 어떤 기분이 드나요? 심지어 그냥 악어도 아니고, 어마어마한 갑옷을 두른 듯 보이는 미시시피악어! 무시무시하지요? 실제로 미시시피악어는 아주 사나운 동물이에요. 그런데 이건 몰랐을 거예요. 미시시피악어만큼 지극정성으로 자식을 돌보는 동물이 없다는 걸 말이에요. 특히 엄마 악어는 알을 낳기 전에 아주 푹신푹신한 둥지를 만들어서 보호하고, 날 때부터 헤엄을 칠 수 있는 새끼 악어도 입속에 넣어서 운반하곤 한답니다. 반면에 세상에서 가장 게으른 부모라고 불리는 의외의 동물도 있어요. 바로 뻐꾸기! 귀엽고 다정할 것만 같은 외모의 뻐꾸기는 알고 보면 새끼를 전혀 돌보지 않고, 그 일을 남에게 맡겨 버린답니다. 알을 낳자마자 다른 새에게 자기 새끼를 맡기고 훌훌 날아가 버려요. 놀라운 사실이지요? 이 동물뿐만 아니라 책 속에서는 황제펭귄, 붉은캥거루, 혹고니, 인도코끼리, 기린, 화살독개구리, 웨들물범, 미어캣, 해마, 검은등자칼, 산토끼, 꿀벌 등 흥미로운 동물 가족과 양육법에 관한 이야기를 귀여운 그림과 함께 재미있게 소개한답니다.

'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시리즈 소개
'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 시리즈는 신기하고 놀라운 동물들의 생태를 쉽고 재미난 글과 만화풍의 귀여운 그림으로 담아낸 지식 그림책입니다. 가지각색의 생존 전략을 가지고 다양한 환경에 적응해 살아가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기에 초등학교 과학 시간에 배우는 ‘생물과 환경’에 대해 교과서보다 더 알차고 재미있게 알려 준답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과학 > 동물

세계의 별별 크리스마스
파블라 하나츠코바 글, 미카엘라 네라도바 그림, 서지희 옮김
우리 집으로 놀러 와
헬레나 하라스토바, 파블라 하나체코바 글, 미카엘라 베르마노바 그림, 공민희 옮김
펭귄은 왜 추위를 타지 않을까요?
파블라 하나치코바 글, 린흐 다오 그림, 이충호 옮김

펭귄은 왜 추위를 타지 않을까요?
파블라 하나치코바 글, 린흐 다오 그림, 이충호 옮김
나무늘보는 걸어 다니는 동물원이에요
파블라 하나체코바 글, 린흐 다오 그림, 이충호 옮김
사람들의 말이 정말일까요?
파블라 하나치코바 글, 린흐 다오 그림, 이충호 옮김

산딸기 크림봉봉
에밀리 젠킨스 글, 소피 블래콜 그림, 길상효 옮김
선생님, 기억하세요?
데보라 홉킨슨 글, 낸시 카펜터 그림, 길상효 옮김
공룡이 그랬어요
박진영 글, 김명호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