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학교 가는 날

박정연 옮김 | 노란돼지(달그림)
처음 학교 가는 날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9년 02월 15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19 x 21.4cm
ISBN_13 : 979-11-5995-052-0 | KDC : 86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이의 마음을 섬세하게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입학 식을 앞둔 꼬마 곰은 학교에 가고 싶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오늘 악몽을 꾸었기 때문이죠. 그런 꼬마 곰을 위해 엄마 곰은 천천히, 부드럽게 꼬마 곰을 학교로 이끕니다. 꼬마 곰이 겪어 보지 않은 일에 대한 두려움은 크지만 그것을 참고 기다리면 곧 좋은 친구들도 사귈 수 있고, 학교생활에 재미를 붙이게 된다는 것을 조금씩 받아들이게 되는 순간을 서정적으로 그려 낸 아름다운 그림책입니다.
박정연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옮긴 책으로 『스파이를 잡아라! - 로르와 친구들 1』『오페라의 여왕, 마리아 칼라스』『아미띠에-한불수교 120주년 기념 만화단편집』『행복의 작은 섬』『엄마와 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행』과 ‘뿔리와 개구쟁이 친구들’ 시리즈, ‘피토와 제르베’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처음 학교 가는 날의 두려움의 크기는 얼마나 클까?
입학이 마냥 두려운 꼬마 곰과 그를 달래는 엄마 곰의
따뜻한 등굣길 이야기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어요.
처음 학교 가는 날, 따뜻한 위로가 되어 줄 그림책

곧 있으면 3월, 입학 시즌이 됩니다. 낯선 공간으로의 편입이 쉽지 않아 등교 시간, 초등학교 앞에 가면 엄마와 헤어지지 못해 눈물 짓는 아이의 모습을 찾기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일곱 살까지 다녔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는 아직은 적은 나이의 아이들이기에 마음으로 달래 주는 일이 많았지요. 하지만 여덟 살이 되어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면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게 됩니다. 마음의 준비가 채 되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의젓한 학생이 되어야 한다고 말을 합니다.
《처음 학교 가는 날》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이의 마음을 섬세하게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꼬마 곰은 입학식 날, 산고사리 이불 속에 숨어 학교 가기가 두렵다고 말합니다. 무슨 일 있냐는 엄마의 물음에 무서운 꿈을 꾸었다고 대답합니다. 꿈속에서 책가방도 잃었고, 선생님께 계속 야단도 맞았다고요. 급기야 꿈속에서는 친구가 한 명도 없었다고 말하지요. 학교에 대한 두려움이 악몽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엄마 곰은 꼬마 곰을 꽉 안아 주고 달래어 함께 학교에 가면서 차근차근 학교와 친구와 배움에 대해 설명합니다. 처음 하는 일에 겁이 나는 건 당연하다고 말하지요. 그리고 학교에 가면 많은 것을 배우게 되지만 그 또한 천천히 배울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요. 학교에 가면 그림 그리기도 배우고, 글을 읽고 쓰는 법도 배울 거라고 말합니다. 공부하느라 지칠 땐 점심을 먹고 다시 힘을 내면 된다고도 하지요. 엄마 곰은 천천히, 부드럽게 꼬마 곰을 학교로 이끕니다. 그리고 꼬마 곰은 학교로 향하는 길 위에서 자신과 똑같은 처지의 친구들을 만나게 됩니다. 꼬마 곰이 겪어 보지 않은 일에 대한 두려움은 크지만 그것을 참고 기다리면 곧 좋은 친구들도 사귈 수 있고, 학교생활에 재미를 붙이게 된다는 것을 조금씩 받아들이게 되는 순간을 서정적으로 그려 낸 아름다운 그림책입니다.

두려움을 어루만지면 용기가 생겨요
이 책의 압권은 두려워하는 꼬마 곰이 엄마 곰에게 폭 안기는 장면과 마지막 각각의 나무 뒤에 반쯤 몸을 숨긴 다양한 동물들의 입학식 장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와 같은 마음인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때 내 두려움의 크기도 작아질 수 있음을 보여 줍니다. 맑은 수채화의 그림과 두려움을 조금씩 이겨 내는 꼬마 곰의 이야기가 보는 이의 마음도 따뜻하게 감싸 줄 것입니다.
아이도 학교가 처음이지만 첫째 아이를 보내는 경우, 엄마도 학교가 처음입니다. 이 책은 입학을 앞두고 막연한 두려움을 느끼는 아이와 엄마를 위로해 줄 것입니다. 엄마 곰과 꼬마 곰의 등굣길에 함께하다 보면 학교가 그리 두려운 공간만은 아니라는 믿음이 싹틀 것입니다.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고, 학교에서 만날 많은 친구들도 비슷한 두려움을 이겨내고 있다는 것을 알면 두려움보다는 작은 용기가 그 자리에 자라날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혼자 할래요
빨리 학교 가고 싶어요
용기가 펄펄

내 사과, 누가 먹었지?
이재민 글, 김현 그림
임금님 집에 예쁜 옷을 입혀요
무돌 글·그림
욕심쟁이 딸기 아저씨
김유경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