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곤충 씨름 : 바람 그림책 78

히로노 다카코 글, 김소연 옮김 | 천개의바람
숲속의 곤충 씨름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9년 03월 11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10 x 220cm
ISBN_13 : 978-89-979-11-8728-797-1 | KDC : 49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0)
바람 그림책 78권. 마치 도감에서 튀어나온 듯, 곤충이 무척 세밀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곤충을 잘 아는 사람이라면 한눈에 보아도 어떤 곤충인지 알 수 있는 정도입니다. 또한 히로노 겐이치는 생물 일러스트 대가답게 곤충의 단단한 몸에서 나는 빛과 색을 사실과 다르지 않으면서도 아주 아름답게 그려 냈습니다. 직접 씨름을 하는 곤충뿐만 아니라, 씨름을 구경하기 위해 모여든 작은 곤충들까지 허투루 그린 게 없습니다. 작가는 등장하는 곤충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고 자세히 표현했습니다.
히로노 다카코(Takako Hirono)
1947년 일본의 아이치 현에서 태어났습니다. 스페인의 싱크로 드 바시아우스 알테스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일본에 돌아와서는 자연을 섬세하게 묘사하는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대표적인 그림책으로『비 오는 날 또 만나자』『잠꾸러기 쉬너의 쇼핑하기』 『할아버지의 눈, 나의 눈』, 삽화로는『마녀 배달부 2』등이 있습니다.
김소연
일본 문학 전문 출판기획자 및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일기 쓰고 싶은 날』『새 신이 생겼어요』『엄마가 만들었어』『엄마가 미운 밤』『그 소문 들었어?』등이 있습니다.
이야, 곤충 씨름 시작한다! 공벌레, 왕사마귀, 풍이, 왕오색나비. 잘 아는 선수부터 잘 모르는 선수까지 다 있어. 크다고 이기지 않아. 작다고 지지 않아. 자기만의 방법으로 힘차게 겨뤄요. [ 재미난 생태 정보가 가득한 씨름판! ] 이야, 풍이가 비단벌레를 멋지게 밀어내요. 우아, 작은녹색부전나비가 빙글빙글 돌아 왕오색나비의 혼을 쏙 빼요. 곤충들이 씨름하면 정말 이럴까요? 그저 즐거운 상상력으로 풀어낸 씨름판 같지만 그렇지 않아요. 잘 들여다보면 곤충들의 행동에는 저마다의 생태 특성이 녹아 있답니다. 곤충은 위험이 닥치거나 무언가를 차지할 때 자기만의 방법으로 맞서요. 누군가는 적극적으로 싸우고 누군가는 휙 도망가고 누군가는 숨기도 하지요. 풍이는 나무에 모여 서로 단물을 더 많이 차지하기 위해 머리를 들이밀며 다퉈요. 비단벌레는 위험이 닥치면 죽은 척하며 땅에 떨어지거나 하늘로 날아올라요. 작은녹색부전나비는 다른 나비가 자기 영역을 넘어오면 땅으로 내려앉을 때까지 빠르게 돌고요. 그래서 밀어내기 선수인 풍이가, 빙글빙글 돌기 선수인 작은녹색부전나비가 이긴 거예요. 심지어 뒤표지에 등장하는 참매미는 도망칠 때 몸을 가볍게 하려고 오줌을 싸고 있어요. 표지에도 본문에도 흥미로운 생태 정보가 가득해요. 가볍고 즐겁게 책을 읽고, 뒤에 마련된 정보페이지를 보면서 곤충 씨름 선수들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한 번 더 살펴보아요. [ 개성 만점 곤충들의 평화로운 겨루기 ] 푸른 숲에서 벌어지는 곤충 씨름. 곤충들은 어쩐지 “이겨라!” 하고 응원하지 않아요. 어떤 선수가 이길지 모르지만, 두 선수에게 “힘내라, 힘!” 하며 힘을 북돋아 주지요. 또, 그루터기에 오른 두 선수는 서로 마주 보고 마주 보아요. 일등을 뽑는 대회가 아니라서 이긴 선수든 진 선수든 툭툭 털고 자리를 떠나요. 공벌레와 왕사마귀가 겨루면 당연히 왕사마귀가 이길까요? 실제 곤충 세계에서 공벌레는 왕사마귀의 먹이지만, 숲속의 곤충 씨름에서 크고 작고, 강하고 약하고는 상관없어요. 공벌레는 몸을 공처럼 말아 왕사마귀 앞다리에 매달려 이겨요. 어느 선수가 자기만의 방법으로 재치 있게 대결하느냐에 따라 달린 거지요. “의외의 재주를 가진 곤충, 작다고 얕보면 안 되는 곤충, 순한 곤충, 힘센 곤충을 다 만날 수 있군요. 저마다 펼치는 재주가 별나 생각지 못한 결과에 깜짝 놀라게 됩니다. 곤충의 특별한 생태 정보를 즐겁게 담은 이야기에 생생하고 정교한 그림이 더해져 무척 흥미롭고 아름답습니다.” _국립생물자원관 환경연구사 김태우 선생님 추천사 [ 세밀하고 정확한 곤충 그림 ] 이 책은 마치 도감에서 튀어나온 듯, 곤충이 무척 세밀하게 그려져 있어요. 곤충을 잘 아는 사람이라면 한눈에 보아도 어떤 곤충인지 알 수 있는 정도이지요. 또한 히로노 겐이치는 생물 일러스트 대가답게 곤충의 단단한 몸에서 나는 빛과 색을 사실과 다르지 않으면서도 아주 아름답게 그려 냈어요. 직접 씨름을 하는 곤충뿐만 아니라, 씨름을 구경하기 위해 모여든 작은 곤충들까지 허투루 그린 게 없어요. 작가는 등장하는 곤충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고 자세히 표현했어요. 풍이, 비단벌레, 공벌레, 왕사마귀, 애딱정벌레, 긴광대노린재, 작은녹색부전나비, 왕오색나비, 사슴벌레, 장수풍뎅이, 참나무하늘소, 참매미까지 12마리의 곤충 씨름 선수와 청띠신선나비, 네발나비, 바둑돌부전나비, 날개띠좀잠자리, 갈색날개노린재 등 10여 마리의 구경꾼을 만날 수 있어요.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계절을 느껴요
소중한 생명들
벌레들의 일생

괴물들이 사는 나라
모리스 샌닥 그림·글, 강무홍 옮김
비가 오는 날에…
이혜리 지음, 정병규 꾸밈
친구는 좋아!
크리스 라쉬카 글·그림, 이상희 옮김

비 오는 날 또 만나자
사토우치 아이 글, 히로노 다카코 그림, 고광미 옮김
뾰족산에 사는 작은 리토라
히로노 타카코 글·그림, 안미연 옮김
잠꾸러기 수잔의 스웨터
히로노 다카코 글·그림

불 뿜는 용
라이마 글 그림, 김금령 옮김
채소가 최고야
이시즈 치히로 글, 야마무라 코지 그림, 엄혜숙 옮김
이제 곧 이제 곧
오카다 고 글, 오카다 치아키 그림, 김소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