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말도 안 돼!
[말도 안 돼!]
미셸 마켈 글, 낸시 카펜터 그림, 허은미 옮김 | 산하 | 2017년 10월 18일
책의 교훈
이정현(분당초 2-1) | 독자평점 독자 평점 | 추천(0) | 2017-11-30
나는 말도 안돼라는 책을 읽었다.
나는 이 책을 읽고 처음에는 어이가 없었다.
왜 어린이 책을 않 만들었을까?
책은 여러가지가 많은데 그 책들은 재밌고 도움되고 마치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 같다.
1726년 어린아이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궁금하다.
이 재밌는 책 못 읽었으니 나는 책이 좋다.
나는 이 책을 읽고 동화작가가 되고 싶다는 생가도 했었다.
책은 마치 한아에 공간이라도 되듯이 생각을 넓여 주고 생각을 끝업이 만든느
그 넓은 공간 내가 그 책속 인물이 되는 것처럼 그 인물이 어때쓸지 상상이 된다.
이 책은 우리에게 어린아이도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준다.
모든 책에는 교훈과 책을 쓴 사람에 정성을 느낄 수 있는 것 같다.
1726년 사람이면 나도 책을 만들고 싶었을 것 같다
이 책 주인공처럼 나도 커서 동화 작가가 되것이다.
그리고 많은 아이들에게 책에 즐거움을 알리고 싶다.

(총9개의 리뷰가 등록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