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02월 통권 제3호
열린어린이 책 이야기
열린 주제 열린 글
열린어린이 서평
주목 받는 새 책
열린어린이가 권하는
이 달의 책

열린어린이 서평

[그림책 연구가 김세희의 그림책 들여다보기]
새로운 자아 정체감의 획득

김세희 | 2003년 02월

이 그림책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옛날 이야기를 개작(패러디)한 것이다. 사실 늑대가 등장하는 『일곱 마리 아기염소』, 『빨간 모자』, 『아기돼지 삼 형제』, 『피터와 늑대』, 『엄지 동자와 형제들』의 옛날 이야기를 잘 알고 있어야 이 이야기를 읽는 즐거움이 배가될 수 있다. 이 이야기에는 이러한 옛날 이야기들의 등장 인물들이 모두 나오고, 주인공 늑대 루카스가 그들을 만나기 때문이다. 늑대 루카스는 “저도 이제 다 컸어요.” 라고, 이제 자신은 더이상 어린아이가 아님을 선언한다. 그리고 부모와 조부모의 안락한 품속을 떠나려 한다. 부모와 조부모는 눈물까지 흘리면서도 아들이자 손자인 루카스가 새로운 세계로 출발하려는 소망을 현실로 받아들인다. 늑대 루카스의 아빠가 루카스를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오로지 하나! ‘루카스가 먹을 수 있는 것’의 목록을 적어서 길을 떠나는 아들의 손에 쥐어 주는 것뿐이었다. 루카스가 ‘먹을 수 있는 것’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아빠가 적어 준 목록은 루카스의 여정에 어떻게 도움이 될까?

길을 떠난 루카스는 아빠가 적어 준 목록에 있는 엄마염소와 일곱 마리 아기염소, 빨간 모자, 아기돼지 삼 형제, 피터를 차례로 만난다. 그러나 루카스는 여러 가지 이유로 그들을 잡아먹지 못하고 살려 보낸다. 이 과정에서 늑대의 감성에 호소하는 약자들, 그리고 그 호소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늑대 루카스는 어린이와 같은 마음을 보여 준다. 결국, 루카스는 엄지 동자와 형제들을 잡아먹으려 했던 무서운 거인을 잡아먹고 엄지 동자와 형제들을 구해 주게 된다. 이로써 옛날 이야기 속에서 악역을 담당하여 친구들을 괴롭혔던 늑대는 이 이야기에서 그 빚을 갚아 주게 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 이야기의 빛나는 매력은 아빠 늑대가 준 ‘먹을 수 있는 것’ 목록에 적힌 이름들을 모두 지우고, 대신 ‘사람 잡아먹는 거인’이라고 루카스 스스로 쓰는 대목에 있다. 이것은 루카스가 어른들의 말에 의해 습득된 지식이 아니라 자신이 직접 길을 떠나 스스로 배운 지식에서 나온 판단과 행동인 것이다. 이러한 루카스의 마지막 행동은 부모로부터의 독립과 새로운 자아 정체감의 형성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쯤에서 나는 루카스의 아빠 입장에서, 또 하나의 걱정을 갖게 된다. ‘다음에 루카스가 배가 고파지면 잡아먹을 수 있는 거인이 또 있을까?’ 아마도 그것은, 아무리 어린이의 마음으로 그림책을 본다 해도 나는 결코 어린이가 될 수 없는, 어쩔 수 없는 어른이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어린이라면 그런 걱정보다는 루카스의 성취감과 그로 인한 기쁨에만 취해 있을 테니까 말이다.
김세희│대학에서 아동 문학과 그림책에 관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유아문학교육』 『어린이의 세계와 그림이야기책』『유아문학의 전달매체』를 저술하였으며, 그림책 『도리도리 짝짜꿍』에 글을 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