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03월 통권 제28호
속 깊은 책 이야기
책으로 보는 우리 세상
즐거운 책 읽기
열린어린이 서평
주목 받는 새 책
열린어린이가 권하는
이 달의 책

즐거운 책 읽기

[국어 수업도 재미있다!]
나, 학교 갈 거야!

박미연 | 2005년 03월

“저, 계발 활동 부서 바꿀래요.”

학기 초, 계발 활동 첫 시간을 시작하려는데 한 학생이 나오더니 뜬금없이 말했다. 이유인즉슨, 자기가 합창부를 신청할 때는 분명 안경 안 쓴 예쁜 선생님이었는데, 오늘 보니 안경 쓴 이상한 선생님이 앉아 있다는 것이다. 얼른 안경을 벗고 그 때의 그 ‘예쁜 선생님’이 나였다고 궁색한 변명을 해 봤지만, 이미 그 아이는 굳이 부서를 바꾸겠다고 마음을 굳히고 있었다.

선생님이 못생겨서, 또는 선생님이 무서워서, 친구들이 싫어서, 숙제가 많아서, 내가 좋아하는 애가 나를 안 좋아해서……. 이렇게 우리 아이들에게는 공부하기 싫은 이유도, 학교 오기 싫은 이유도 참 많다. 어떻게 해야 아이들이 학교에 오고 싶어하고, 학교 생활을 즐겁게 느낄 수 있을지 정말 고민이다. 옛날에는 학교 외에는 달리 정둘 데도 없었겠지만 요즘엔 오락이다, 학원이다 해서 굳이 학교가 아니어도 재미있고 신나는 것이 많다. 그렇기에 요즘 한창 유행하는 유행어를 섞어 가며 수업을 하기도 하고, 다 같이 교실 바닥에 모여 앉아서 라면을 끓여 먹어도 보지만 아이들에게 이런 즐거움은 그때뿐인가 보다.

어떤 선생님이든지, 선생님이라면 자신의 학생들과 일 년 동안 ‘잘’ 살아가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 ‘잘’의 내용과 방식은 조금씩 다르다. 아이들을 꼼짝달싹 못하게 만들어서 ‘잘’ 이끌어 가는 선생님도 있고, 아이들을 자유롭게 풀어 놓은 상태에서 ‘잘’ 이끌어 가는 선생님도 있다. 어떤 선생님이냐에 따라 교실 상황은 달라지게 되는데, 그것은 『나쁜 어린이 표』와 『조커』에서 잘 알 수 있다.

『조커』 표지와 본문

여기, 아이들이 진심으로 열광하는 선생님이 있다. 이제 초등학교 마지막 학년이 된 아이들은 체육을 잘하는 담임 선생님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런데 나이 많고 뚱뚱하고 피부도 쩍쩍 갈라진 데다 목소리까지 희한한 그런 선생님을 만났다. 일반적으로 선생님들은 반에 말 잘 듣는 모범생이 많기를 원하지만, 사실 선생님만 그런 것은 아니다. 아이들에게도 ‘우리 반 선생님은 이런 선생님이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이 있다. 그렇게 실망스러웠던 선생님이었는데, 이 선생님은 굉장히 독특한 놀이 방식으로 아이들을 ‘학급’이라는 울타리 안으로 자연스럽게 끌어들인다.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조커를 선물로 주었고, 아이들은 자신이 쓰고 싶은 조커를 선택해서 쓸 수 있게 되었다. 조커를 사용하는 것은 아이들이고, 그 조커의 명령을 꼭 들어 줘야 하는 사람은 선생님이다. 아이들은 ‘조커’를 통해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할 수 있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여러 깨달음을 얻는다. 계획 없이 마구잡이로 사용했을 때 일어나는 일, 모으기만 하고 사용하지 않았을 때 일어나는 일, 가장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 등을 말이다.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조커를 통해서, 자기 인생에서 오는 여러 가지 일들을 선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자세를 가르친다. 또 아이들은 자기가 배우고 있다는 사실도 모르는 사이에 자기 삶의 주체는 자기 자신임을 깨닫게 된다.

또 여기, 의욕만 너무 앞세워 부작용을 일으킨 선생님도 있다. 선생님은 한 번 잘해 보기 위해서, 학생들을 잘 다스리기 위해서, 학생들에게 ‘나쁜 어린이 표’를 준다. 하지만 아이들은 ‘나쁜 어린이 표’를 받고 싶어하지 않는다. 받기 싫은 스티커를 받지 않기 위해서 선생님께 최대한 잘 보여야 한다. 선생님이 안 보일 때 욕을 하고 침을 뱉더라도 절대로 선생님 앞에서는 욕을 해서도, 침을 뱉어서도 안 된다.

『나쁜 어린이 표』 표지와 본문

『나쁜 어린이 표』의 건우네 반 상황은 대한민국 초등학교의 교실에서라면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발령 첫 해, 일학년을 맡았을 때다. 나도 어디서 들은 이야기들은 많아서 아이들에게 이것저것 적용해 보고 싶은 것이 많았다. 그 중에서도 나의 야심작이라 할 수 있는 하나가 ‘착한 어린이 표’였다. 스티커 판도 정성스레 만들었고, 반에서 착한 일을 한 아이들 이름 옆에는 현란한 색색 스티커들을 붙여 주었다. 그 ‘착한 일’이라는 것에 대한 기준도 순전히 내 판단에만 의지했었으니, 말 그대로 그때그때 달랐을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점심을 먹고 여유있게 교실로 가던 나는 우리 반에 난리가 났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부랴부랴 가 보니, 일학년 아이들 사십 명이 창가에 책상을 놓고 그 위에 또다시 의자를 놓고 올라서서, 그야말로 위험천만한 모습으로 복도와 교실 유리창을 닦고 있었다. 왜? ‘착한 어린이 표’를 받으려고. 친구 이름 옆에 붙어 있던 스티커를 떼서 없애는 불미(?)스러운 일도 있던 터여서 나는 그 스티커 판을 치웠다. 내가 왜 깊은 생각 없이 그런 일을 벌였는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노엘 선생님은 자신의 교육 철학에 대한 뚜렷한 신념이 있었기에 주체적으로 학급을 운영할 수 있었다. 또한, 교장 선생님과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그렇게 당당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렇다고 『나쁜 어린이 표』에 나오는 선생님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단지 학생들을 잘 끌어들여 행복한 교실을 만들 수 있는 수많은 방법 중에서 선택한 그 하나가 하필이면 조금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말이다.

두 책에 나오는 노엘 선생님과 건우 반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무엇인가’를 준다. 하지만 두 선물의 의미는 다르다. ‘조커’는 학생들의 요구에 선생님이 맞춰 가는 ‘표’다. 아이들은 자신이 쓰고 싶은 조커를 사용하면서 선생님과 함께 학급이라는 하나의 체제를 만들어 간다. 반대로 ‘나쁜 어린이 표’는 선생님의 체제에 학생들을 맞추기 위한 ‘표’다. 조용히 하거나, 모든 학생이 모범적인 어린이가 되어야 한다는 등 이미 만들어 놓은 선생님의 고정 관념에 학생들을 부합시키려는 ‘표’인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아이들은 자유와 자립보다 은연중에 인간의 이중적인 면과 복종을 배우게 되지는 않을까 염려된다. 하지만 선생님은 건우가 ‘나쁜 선생님 표’를 주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자신의 잘못을 알고 바로 그 스티커 제도를 없앤다. 그렇기에 선생님이 아이들을 꼼짝달싹 못하게 만들겠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단지 미처 생각지 못한 부작용의 표현이었다는 사실에 그나마 안도한다. 물론 착한 어린이 표도 있지만 그것 역시 나쁜 어린이 표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

우리 아이들이랑 이 책들을 공부하고 나서 나는 크게 곤란한 일을 겪었다. ‘나쁜 어린이 표, 착한 어린이 표는 지난 학년에서 많이 해 봤으니, 이제부터 선생님의 수업 방식을 조커 체제로 바꾸어 달라!’고 우리 아이들이 조르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나야 조커의 내용을 수용할 수 있지만, 학교 오기 싫다고 조커 사용하고 안 와 버리면 그 뒤에 일어날 파장은 나더러 어떡하라고 고집 피우느냐며 나는 아이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다. 나는 아직 노엘 선생님만큼은 안 되나 보다고 자학하면서.

하지만 아이들은 역시 나보다 낫다. 책엣것을 그대로 하라는 법 있냐고, 그런 거는 빼 버리고 하자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나는 내용을 엄선해서 만든 조커를 나누어 주었고, 우리 반에도 조커 열풍이 불었다. 조커 따먹기나 조커 암거래가 발생하지는 않을까 우려했던 부작용도 다행히 나타나지 않았다. 게다가 나는 ‘노엘 선생님’의 이름에 빗대어 ‘박엘 선생님’이라 불리고 있다. 허나 썩 마음에 드는 호칭은 아니다.

그러고 나서, 나도 우리 아이들에게 몇 장의 조커를 받았다. 화낼 수 있는 조커, 반 학생이 사 주는 과자를 얻어먹을 수 있는 조커, 피구 선수로 뛸 수 있는 조커 등등. 이 조커들은 우리 아이들에게서 내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었다. 나는 이 기특한 아이들에게서, 꼭 받고 싶었던 내용의 조커를 받은 것이다. 길에서 우연히 만났을 때 학생이 사 주는 100원짜리 길거리 식품을 먹어 보지 못한 선생님은, 교사가 학생에게 얻어먹는 즐거움을 모를 것이다.

이 두 책으로 아이들과 공부하면서 느낀 점이 하나 있다. 선생님의 생각이 부족하여 조금 틀린 교육 방법을 썼더라도, 예상치 못한 조금의 부작용이 뒤따랐더라도, 나이가 많아 몸이 아이들을 따라갈 수 없더라도, 나이가 적고 연륜이 적더라도 상관 없다. 선생님의 마음 속에 우리 아이들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이 있다면, 그 진심은 통한다는 것이다. 선생님이 학생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학생들이 선생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데 서로 보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오히려 선생님도 아이들도 학교에 가고 싶은데, 얼른 아침이 오지 않아서 벌컥 화를 내지는 않을까?
박미연 / 이제 교단 경력 3년차인 새내기 교사입니다. 김해 신어 초등학교에서 아이들과 함께 가르치며 배우며 지냅니다. 아이들을 더 많이 이해하고 사랑하기 위해, 여러 벗과 더불어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살아가면서 이루어야 하는 소원이 있다면, 그것은 아이들에게 좋은 선생님이 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