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길찾기 1

나무 도장

권윤덕 글·그림 | 평화를품은책
나무 도장
정가
16,800원
할인가
15,120 (10% 1,680원 할인)
마일리지
756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2월 29일 | 페이지 : 60쪽 | 크기 : 25.6 x 28.8cm
ISBN_13 : 979-11-85928-08-1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제주 4·3항쟁의 학살 현장에서 살아남은 소녀와 가슴으로 소녀를 낳은 한 여인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민족 현대사의 비극 4·3항쟁을 생각해 봅니다. 아름다운 섬 제주 곳곳에는 우리 민족의 슬픈 역사가 담겨 있습니다. 서슬 퍼런 이념 전쟁에 한마디 말도 못하고 죽임을 당해야 했던 제주 도민들의 아픈 역사가 화면 가득 영상미가 느껴지는 그림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어느 제사 날, 시리는 어머니를 따라 깊은 산 속 동굴을 찾아갑니다. 그 곳에서 지금의 어머니는 시리에게 11년 전 시리를 만나게 된 사연과 시리를 낳아 준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시리와 어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아픈 우리 현대사와 제주의 상처를 더듬어 봅니다.
권윤덕
1960년 경기도 오산시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광고 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안양 지역 미술문화운동 단체에서 ‘시민미술학교’를 운영하기도 했습니다. 남편, 아들과 함께 수원에서 살다가 동양철학을 공부하는 남편과 함께 중국으로 가서 동양화를 공부하기도 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만희네 집』『엄마, 난 이 옷이 좋아요』『생각만해도깜짝벌레는 정말 잘 놀라』『씹지않고꿀꺽벌레는 정말 안 씹어』『혼자서도신나벌레는 정말 신났어』『시리동동 거미동동』『고양이는 나만 따라 해』등이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잊지 말아야 할 우리 현대사의 비극 제주4.3사건,
그 학살의 현장에서 살아남은 한 소녀의 아픈 이야기

어머니, 그럼 나도 빨갱이예요?
빨갱이가 뭐예요?

글쎄……, 나도 모르겠다.
바다 건너 들어온 말이지…….

우리 현대사의 비극, ‘제주4·3’ 그림책
아름다운 휴양의 섬 제주. 그러나 그 돌담, 그 오름, 그 바닷가 곳곳에는 슬프디 슬픈 역사가 배어 있습니다. 1947년 ‘관덕정 발포 사건’ 이후 1954년 ‘한라산 금족령 해지’ 때까지, 당시 제주 인구 10명에 1명꼴인 2만5천 명 이상의 주민들이 죄 없이 죽어간 ‘4·3’의 역사입니다.
오랜 식민지배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꿈꾸었어야 할 그 시절에 제주에서는 왜, 그리고 어떻게 그토록 끔찍한 일이 일어났을까요? 《나무 도장》은 그때 그 학살의 현장에서 살아남은 한 소녀의 이야기를 통해, ‘제주4·3’의 슬픈 역사를 간결한 글과 한편의 영화 같은 그림으로 돌아보고, 그 상처를 어루만지는 그림책입니다.

학살의 현장에서 살아남은 한 소녀의 이야기
책 속의 주인공인 열세 살 소녀 시리는 집안 누군가의 제삿날, 어머니를 따라 집을 나섭니다. 두 사람이 다다른 곳은 산자락 우거진 덤불 사이 입구가 좁다란 동굴. 어머니는 동굴 속 어디쯤 자리를 잡고 앉아 시리에게 10여 년 전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해방공간’의 제주에서 일어났던 일들. 그리고 물로 뱅뱅 둘러싸인 그 섬에 육지 경찰, 서북청년단, 군인들이 들어와 벌어진 비극을요.
검거를 피해 산으로 올라간 사람들과 이들을 토벌하려는 군경과 서북청년단 사이에서, 애꿎은 사람들이 무참히 죽어 갑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산사람’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빨갱이’로 몰려 토벌대의 총탄에 죽어 가고, 적잖은 사람들이 경찰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앞잡이’로 몰려 무장대의 죽창에 죽어 가고…….
어머니는 어느 날 ‘토벌’에 나섰던 동생으로부터 가슴 아픈 고백을 듣습니다. 동굴 속에 숨은 주민들을 밭담 앞으로 끌고 가 사살했는데, 그 중 한 여인이 품에 안고 있던 어린아이가 잊히지 않더라는, 그 아이가 아직 살아 있을지 모른다는. 두 사람은 어둠을 틈타 밭담 앞으로 가, 죽은 어미의 치마폭에 쌓여 있는 아이를 데려옵니다. 바로 지금, 동굴 속 어머니 앞에 앉아 그 이야기를 듣고 있는 시리를. 어린 시리의 작은 손에는 나무 도장 하나가 꼭 쥐여 있었습니다. 시리는 어머니와 함께 동굴을 나갑니다. 11년 전 어머니 품에 매달려 나갔던 그 길입니다. 오늘은 어머니의 제삿날입니다. 제사엔 시리가 좋아하는 외삼촌도 옵니다.

여전히 어루만져야 할 상처, 끝없이 돌아봐야 할 역사
토벌대에 의해 남편과 식구들을 잃고 토벌대원인 동생 덕분에 살아남은 어머니, 어머니를 죽인 사람을 외삼촌으로 따르는 소녀, 항쟁과 토벌, 학살과 보복의 아수라장이 낳은 기막힌 관계들……. 삼다의 섬 제주에는, 촌수를 조금만 거슬러 올라가면 이처럼 기막힌 관계들 또한 허다합니다. 그 심란한 인연들 속에서 사람들은 얼마나 많은 가슴앓이를 하며 살아왔을까요. 분단과 독재의 세월 속에서 이야기조차 꺼내지 못한 채 얼마나 많은 한을 품고 살아왔을까요.
암울한 시절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비극의 진실을 밝히려 애써 왔습니다. 그 노력이 2000년 1월 '제주 4·3사건 진상 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케 하고 국가권력의 반성과 사과를 이끌어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 해서 ‘4·3’의 아픔이 깨끗이 씻어질까요?
‘4·3’의 비극을 낳은 이념몰이와 ‘다른 생각’에 대한 차별과 증오는 7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난 오늘날에도 우리 사회에 상존하면서 또 다른 분쟁과 고통을 양산하고 있습니다. 그 그늘을 걷어내고 이 땅에 완전한 평화를 실현하지 않는 한, ‘4·3’은 여전히 어루만져야 할 상처이며 끝없이 돌아봐야 할 역사입니다. 지금, 어린이와 함께 보는 그림책으로 ‘제주4·3’을 이야기하는 것은 바로 그 때문입니다.

결코 놓쳐서는 안 될 평화와 인권의 이야기
작가는 이 그림책을 만들면서 현장답사와 인터뷰, 철저한 고증과 독자 모니터링을 통해 ‘4·3’의 역사를 더욱 객관적으로 정확히 재현하려 애썼습니다.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열 권이 넘는 더미북을 만들어 다듬어내는 과정은 ‘권윤덕’ 특유의 작가정신이 발현된 까닭입니다. 실재했던 사건이면서, 이념과 정치적 견해에 따른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기 때문이며, 직접 겪은 사람들과 유가족이 지금 그곳에서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지요. 얽히고설킨 심란한 관계로 입은 상처를 헤집고 덧내어서는 안 될 일이니까요.
그러나 이 그림책이 그 무엇보다도 놓칠 수 없었던 것은 ‘평화와 인권’의 가치와 그것을 지켜 줄 인간에 대한 희망이었습니다. 우리가 비극의 역사를 끝없이 돌아보아야 하는 까닭은, 진상을 규명하고 잘잘못을 따지는 것을 넘어 좀 더 나은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의미와 지향을 찾는 데에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그런 까닭에, 작가는 이 그림책의 핵심 모티프를 이루는 ‘빌레못굴의 학살’이 실제로는 일곱 달 된 아기를 바위에 던져 죽인 끔찍한 ‘유아 살해 사건’임에도, 그것을 ‘유아 구조’라는 문학적 허구로 바꾸어 이야기를 만들었습니다. 겨우 일곱 달 된 아기가 그렇게 죽은 것이 가슴 아파 이 책에서라도 살리고 싶었던 까닭이고, 지옥 같은 학살의 역사 속에서도 실낱같은 희망을 끝내 놓치고 싶지 않았던 까닭이지요. 이토록 슬픈 이야기를 제주의 풍광처럼 아름다운 그림으로 그려 낼 수 있었던 힘은 바로 그 희망과 바람이었습니다.
제주4·3은 이제 역사의 햇살 아래 점차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 상처, 그 고통으로부터 우리는 그처럼 어리석은 역사를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을 공존과 평화의 길을 찾아야만 합니다. 그림책 《나무 도장》이 그 길을 함께 가려 합니다.

평화를 품은 집 : 기획 의도
평화를 품은 집은 평화도서관과 제노사이드 역사자료관을 운영하면서, 르완다 제노사이드, 오키나와 전쟁, 광주민주화운동, 제주4·3 이야기 등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담긴 책을 꾸준히 기획하고 있습니다. 평화를 알리는 여러 방법 가운데 문학이 아이들 마음에 가장 자연스럽게 평화의 씨앗을 심어 주는 까닭입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제주4·3사건, 광주민주화운동 등 우리가 겪은 아픈 역사를 통한 평화와 인권 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아직 평화 교육을 위한 다양한 책들이 나와 있지 않다는 점에서, 이 한 권 한 권의 그림책들이 평화로 가는 작은 징검돌로 쓰이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시리즈 소개
평화길찾기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돌아보며 그 아픔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품은 다섯 명의 작가가 모여 만드는 그림책 시리즈입니다. 두 해 전부터 작가들이 달마다 모여 저마다 중심 사건과 주제를 정하고 치열한 고민을 나누고 있습니다. 그림책다운 간결한 표현이 혹여 진실을 축소하거나 왜곡하지 않을까, 쉽고 명료한 전개가 흑백논리나 이분법의 오류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하면서요.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그저 과거를 들춰내어 고발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상생과 평화를 말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이 시리즈가 평화로 가는 더 깊고 더 바르고 더 풍성한 생각을 나누는 마당이 되면 좋겠습니다.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책이다. 웃겨서 재밌는 게 아니라 궁금증을 계속 불러일으킨다.”
시흥 승지초등학교 5학년 3반 아이들

“이 책을 읽고 많은 친구들이 4·3에 대해 찾아볼 것 같다.”
강연서 제주도민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역사/인물 > 한국사

생각이 커지는 책
평화로운 세상을 위해

당나귀 실베스터와 요술 조약돌
윌리엄 스타이그 글·그림, 이상경 옮김
슈렉!
윌리엄 스타이그 글·그림, 조은수 옮김
처음 친구 집에서 자는 날
버나드 와버 글·그림, 김영선 옮김

만희네 집
권윤덕 글·그림
시리동동 거미동동
제주도꼬리따기노래, 권윤덕 그림, 달·리 기획
엄마, 난 이 옷이 좋아요
권윤덕 글·그림

평화 책(The Peace Book)
토드 파 글·그림, 엄혜숙 옮김
할아버지의 감나무
서진선 글·그림
바르샤바 게토의 마지막 공연
아담 야로미르 글, 가브리엘라 치호프스카 그림, 박종대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