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같이 밥 먹을래?

김주현 글, 홍선주 그림 | 만만한책방
나랑 같이 밥 먹을래?
정가
11,500원
할인가
10,350 (10% 1,150원 할인)
마일리지
51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9년 01월 25일 | 페이지 : 120쪽 | 크기 : 16.4 x 21.5cm
ISBN_13 : 979-11-89499-04-4 | KDC : 9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50 | 독자 서평(0)
김주현
오랫동안 음식문화잡지 「쿠켄cookand」을 만들어 오다가 연모해 오던 그림책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먹는 것을 좋아하고 그림책 읽기를 좋아합니다. 지은 책으로는 보림창작그림책수상작 『책 읽어주는 고릴라』와 『여우 아저씨, 황금똥을 부탁해!』가 있습니다.
홍선주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1998년 서울일러스트레이션전에서 동화 부문 은상, 2000년 출판미술협회 공모전에서 동화 부문 은상을 받았습니다. 『슬기둥 덩뜰당뜰 저 소리 들어 보오』『삼신할미가 된 당곰애기』『진휘 바이러스』『초정리 편지』『시금새금 마을의 로링야』『임금님의 집 창덕궁』『세상을 구한 활』『초정리 편지』『소원을 그리는 아이』『엄마 반 나도 반 추석 반보기』『시금털털 막걸리』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맨날 먹는 밥이라고요?
밥이 얼마나 대단한 녀석인지 진짜 몰라요?

“밥은 ○○입니다.”
밥은 떳떳하게 살게 하는 힘입니다. 밥은 백성이고 하늘입니다.
밥은 나눔입니다. 밥은 정직합니다. 밥은 안녕하는 인사입니다. 밥은 겸손합니다.
밥은 우정입니다. 밥은 부모의 사랑입니다. 밥은 기억의 창고입니다.


❚삼시 세끼, 밥 공부 좀 해 볼까요?
보통 있는 평범하고 흔한 일을 이르는 말, ‘다반사 茶飯事’는 ‘차를 마시고 밥을 먹는 일'을 뜻한다. 인생에서 가장 흔한 일, 밥을 먹는 일이다. 일상적이고 사소한 이 행위 속에는 한 사람의 삶과 한 시대의 문화와 역사가 잘게 부서져 들어 있다. 별것 아닌 것 같은 매일매일 대하는 밥상 앞에서 생각한다.

나는 누구와 밥을 먹고 있나?
나는 어떤 밥을 먹고 있나?
나는 어떤 밥을 먹고 살 것인가?
내 밥은 안녕한가?
그리고 사람은 무엇을 먹고 사는가?

인문학이란 거대하고 골치 아파 보이지만 사실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공부가 아닐까? 그렇다면 가장 흔하고 평범한 일 ’밥을 먹는 일‘을 통해서 삶을 닦는 공부를 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이 책은 이런 질문에서 차려진 아홉 사람의 밥상 이야기다.
시대는 달라도 밥에 얽힌 사람살이는 다 비슷비슷하다. 밥상을 앞에 두고 조선의 왕도, 조선의 지식인도, 조선의 평범한 사람들도 우리와 같은 고민을 하며 살았다.

❚조선 인문학자들이 밥상 앞에서 펼치는 유쾌한 수다진미!
책을 펼치면 조선의 대학자 정약용 선생이 아홉 가지 밥상의 주인공을 소개한다. 자신이 존경했던 임금과 성인에서부터 함께 공부했던 벗, 그리고 형과 아들까지. 다 같이 밥상을 차렸지만, 밥상에 담아낸 것들은 다 다르다.
자신이 내쫓은 도둑고양이가 어느 날 옆집에서 사랑받으며 떳떳하게 음식을 먹는 것을 보고, 맹자가 말한 ’백성은 떳떳한 재산이 있어야 떳떳한 마음을 갖고 살아갈 수 있다‘는 ’항산 항심‘을 떠올린 이익 선생, 산해진미를 다 먹을 수 있는 자리에 있는 임금이지만 백성들의 피땀으로 올려진 밥상의 무게에 고뇌하며 밥 한 톨도 허투루 하지 못하는 정조 임금, 오랜 유배 생활에 자신의 먹거리를 손수 가꿀 수 있는 손바닥만 한 채소밭을 갖게 되자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이 기뻐하는 정약용 선생, 거칠고 험한 흑산도 유배지에서 물고기를 연구하다 물고기 맛에 제대로 빠진 정약전 선생, 스승이 지어 준 하얀 밥을 받고서 삶의 그늘에서 성큼성큼 걸어 나온 박제가, 자식을 위해 고추장을 담았던 조선시대 최고의 문장가 박지원, 자신이 평생 번 돈으로 굶어 가는 이웃들의 밥을 산 통큰 제주의 거상 김만덕, 일생을 식탐가로 살다가 유배를 가게 되어 팔도진미를 먹지 못하게 되자 지금까지 먹었던 모든 음식을 기록으로 남긴 허균 선생까지!
<나랑 밥 먹을래?>를 읽다 보면 마치 1인 방송을 보는 듯하다. 자기가 느낀 밥 또는 밥상에 대한 의미를 때론 자랑하듯, 때론 푸념하듯, 때론 고민하듯, 때론 기뻐죽겠다는 듯, 산해진미보다 더 맛깔난 수다가 펼쳐진다.

“동그랗게 상추쌈을 싸 먹으면 입안에 가득 푸짐함이 느껴진다.
겨우 푸성귀 하나지만 둥글게 싼 상추쌈 하나로 입을 속이는 거지.
세상에 속여도 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런데 딱 한 가지 속여도 되는 것이 있으니 자기 입이다.
거친 채소쌈이지만 푸짐함으로 입을 속인다는 거야. 아주 잘 차려 먹은 것처럼.”

❚매일 먹는 밥, 알고 먹으면 그 맛이 달라진다!
함께 밥 먹는 사이가 식구고,
함께 밥 나누는 사이가 이웃입니다.
밥그릇 싸움하는 데서 평화가 깨지고,
밥을 나누는 데서 평화가 옵니다.
<나랑 같이 밥 먹을래?>는 요리책도, 맛있는 밥 이야기도 아니다. 밥이란 얼마나 많은 세상과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는지, 그리고 매일 먹는 밥을 통해 우리는 어떤 생각과 마음을 키워 나갈 수 있는지, 그 태도와 의미를 생각해 보자고 한다.

하루 세끼 잘 먹고 잘 잘 때 행복하고, 자기가 잘하고 좋아하는 일로 밥벌이를 할 때 행복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둘러앉아 밥 먹을 때 행복함을 느낀다. 먹고살 걱정에 잠 못 이룰 때 불행하고, 하기 싫은 일 억지로 하며 밥벌이를 해야 할 때 불행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밥 먹을 시간조차 없을 때 불행하다.
밥에는 관계가 담겨 있고, 노동이 담겨 있고, 권력이 담겨 있고, 평화가 담겨 있다. 인생에서 가장 흔한 일, ‘밥을 먹는 일’을 통해 우리는 아주 오래전부터 질문했다.
어떻게 살 것인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배려와 우정이란 무엇일까? 믿음이란 무엇일까? 평화란 무엇일까? 행복이란 무엇일까? 정직하게 산다는 건 어떤 것일까?
<나랑 같이 밥 먹을래?>는 매일 우리와 똑같은 밥을 먹으며 살았던 조선시대의 인물들의 삶을 통해, 매일 대하는 음식 앞에서 더욱 빛나던 인문정신과 모질고 사나운 인생의 고비에서 한 사람의 인생을 위로해주던 음식을 맛보며 함께 생각해 보게 한다. 과연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하는 질문 말이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생각은 힘이 세다!
동화에 담은 한국사
우리 역사 살펴보기

캠핑카 타고 매콤 짭조름 새콤달콤한 우리 음식 여행
김인혜 글, 조윤주 그림
알아서 척척! 어린이 생활백과
고대영 글, 김효은 그림
저학년 공부 사전
박신식 글, 양수홍 그림

여우비빔밥
김주현 글, 이갑규 그림
어딨지? 요깄지!
김주현 글, 강근영 그림
사랑해, 아빠
김주현 글, 천유주 그림

초정리 편지
배유안 장편동화, 홍선주 그림
방귀쟁이 며느리
최성수 글, 홍선주 그림
네 편이 되어 줄게
이영옥 지음, 홍선주 그림

2 주세요!
김성화, 권수진 글, 한성민 그림
점이 뭐야?
김성화, 권수진 글, 한성민 그림
가드를 올리고
고정순 그림책